메뉴

조선의 갓 쓴 예수를 만나다!

운보 김기창 화백의 ‘운보의집’과 ‘운보미술관’을 언제 가보나 하던 차에 우연찮게 다녀오게 됐는데 10월말 쯤 갔으면 좋았을 걸 했다. 
수려한 자연경관속에 한옥과 미술관이 함께 있어 힐링공간으로 추천하며 소개해 본다.

 

운보의집(미술관)woonbo.kr
충북 청주시 청원구 내수읍 형동2길 92-41(내수읍 형동리 393-1)
월요일 휴관,(043)213-0570 

 

 

❶ 운보의집(아름다운 고풍의 정원)    
운보의 집은 故 운보 김기창 화백 모친의 고향으로 1976년 부인(故 우향 박래현 화백)과 사별한 후 1984년 운보의 집을 완공하고 마음의 고향과도 같은 이곳에 정착해 자연을 벗 삼아 작품 활동에 전념하다 세상 떠날 때까지 노후를 보낸 곳이다.


우리고유의 전통양식인 한옥으로 안채와 행랑채, 정자와 돌담, 연못의 비단잉어가 잘 조화돼 운보의 집은 그야말로 한폭의 그림을 연상케하는 곳이다. 곳곳에 볼거리들이 풍성해 사목 사목 돌아보는 문화예술공간이기도한 이곳은 미래문화유산으로도 지정돼 있다.

 

 

❷ 운보미술관 (운보의 예술혼이 녹아있는 곳)     
한국 근대 미술사의 거목이신 운보 김기창 화백의 독창적 예술세계와 전 생애에 걸친 주옥같은 작품들을 감상할 수 있다. 또한 부인이신 故 우향 박래현 화백의 작품과 월북작가 동생 김기만 화백의 작품도 볼 수 있다. 타고난 예술혼과 폭발하는 정열로 누구도 범접키 힘든 독보적 운보예술의 세계를 감상할 수 있는 곳이다.

 

 

❸ 분재공원, 조각, 수석공원              
운보의 집에서는 시대를 대표하는 명품분재들을 엄선해 운보의 집 주변에 전시하고 있으며 전통한옥인 운보의 집, 정원과 더불어 아름다운 돌담장과 분재가 잘 어우러져 장관을 이루고 있고 아름다운 분재예술의 진수를 만나 보게 된다.


전시된 조각품들은 국내 유명작가들의 작품들로서 다양한 소재로 다양한 주제의식을 표현하고 있으며 수려한 자연을 배경으로 연못 주변에 절묘하게 조화를 이루고 있다.


아름다운 자연과 예술이 함께 숨쉬는 열린공간에서 충실한 양감과 생명력 있는 정감을 지닌 독특한 조형예술의 세계를 감상할 수 있다.


수석공원에 전시된 초대형 야외 조형석들은 오랜세월 자연이 만들어낸 아름다움의 극치이며 특히 국내 10대 명석중 코끼리, 모자양, 여인상, 백경, 명상의돌 등 5점은 그 가치를 환산할 수 없는 국보급 수준이다. 

 

 

❹ 예수의 생애관(갓쓴 예수의 일대기) 강력 추천
운보 김기창 화백의 역작으로 예수의 수난상을 1952년부터 53년까지 성화 30점을 한국화로 표현했다. 최후의 만찬(막 14:12~26) 겟세마네동산의 기도(막 14:32~42), 승천(막 16:19, 20)등, 조선시대의 상황으로 재해석된 작품들을 만나볼 수 있다. 운보는 피난생활동안 예수의 일대기가 우리나라의 동족상잔의 비극과 유사하다고 생각했고 어서 전쟁이 끝나고 통일된 평화가 오기를 기원하는 마음으로 작품들을 그렸다. 그림 속 인물들은 모두 한복을 입은 모습이며 기적의 배경도 한국의 산하인데 한복속에 표현된 갓쓴 예수의 일대기를 감상 할 수 있다.


돌아오는 길에 과거 대통령 별장인 청남대를 둘러봐도 좋다.

 

여행에 관한 문의는 010-5676-8291 
kk6502@hanmail.net
호남·제주지방국장 김경배 목사

 



배너

총회

더보기
‘신사참배 거부의 역사 계승하자’
우리교단 총회(총회장 직무대행 1부총회장 직무대행 총무 김일엽 목사)는 지난 5월 21일 한국침례신학대학교(총장 피영민) 로고스홀에서 ‘2024 한국침례교회 역사 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은 1944년 5월 10일, 일제에 의한 “교단폐쇄령”으로 교단이 폐쇄된 지 80년을 맞이해 일제 강점기 시절 침례교회의 활동과 역사적 저항을 살펴보고 이에 대한 의미를 찾는 시간이었다. 이날 행사는 총회 교육부장 박보규 목사(청주상록)의 사회로 한국침신대 피영민 총장이 환영인사를 하고 김일엽 총무가 인사말을 전했다. 김일엽 총무는 “교단이 해체된 역사와 아픔을 우리는 기억하고 신앙의 선진들의 저항과 수난의 역사를 기억해야 한다”며 “오늘 이 포럼이 과거를 되돌아보며 하나님 말씀과 신앙에 타협하지 않은 용기와 저항, 순교의 정신을 본받는 시간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어 호남신학대학교 최상도 교수(신학과, 역사신학)가 “일제 강점기의 신사참배와 한국 개신교의 순교”란 제목으로 주제 강연을 시작했다. 최 교수는 일제시대 독립운동에 참여한 그리스도인의 신앙고백적 독립운동을 발굴해 순교자로 추서하는 작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국침례교회역사연구회 회장 김대응 목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