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1 (목)

  • 구름조금속초 8.1℃
  • 구름조금동두천 4.2℃
  • 구름많음파주 4.1℃
  • 흐림대관령 -1.0℃
  • -춘천 4.0℃
  • 흐림북강릉 8.4℃
  • 구름많음강릉 8.2℃
  • 구름많음동해 8.9℃
  • 구름많음서울 7.6℃
  • 박무인천 8.3℃
  • 안개수원 5.1℃
  • 흐림영월 4.7℃
  • 박무대전 8.1℃
  • 구름많음대구 10.1℃
  • 구름많음울산 9.9℃
  • 박무광주 8.7℃
  • 구름조금부산 12.5℃
  • 흐림고창 7.6℃
  • 흐림제주 11.5℃
  • 흐림성산 12.0℃
  • 흐림서귀포 13.0℃
  • 구름많음강화 6.7℃
  • 구름많음양평 2.9℃
  • 흐림이천 3.5℃
  • 흐림보은 7.5℃
  • 흐림천안 4.7℃
  • 흐림부여 6.9℃
  • 구름많음금산 8.0℃
  • 구름조금김해시 11.2℃
  • 흐림강진군 8.7℃
  • 흐림해남 7.5℃
  • 흐림고흥 9.7℃
  • 구름조금봉화 3.1℃
  • 구름많음문경 6.0℃
  • 구름많음구미 10.5℃
  • 흐림경주시 10.6℃
  • 구름많음거창 6.9℃
  • 구름조금거제 11.4℃
  • 구름많음남해 10.6℃
기상청 제공

부활인가 부활절인가

Resurrection or Easter

김현일 목사
사랑진교회

토종 게임기의 부활, 23년 만에 부활한 ‘공중보건장학제도’ 대량 미달! 세상 사람들도 부활이란 단어를 사용한다. 뭔가 다시 살아났다는 것이다. 실체는 모르고 결과만 가져다 쓰고 있다. 그리스도인이면 누구나 주님의 부활을 기뻐하고 찬양한다. 주님과 함께 일으켜 세워진 우리는 부활의 신앙으로 살아간다.

예수님의 십자가 죽으심과 부활은 그리스도교 신앙의 고갱이이다. 그런데 우리는 진정 성경적인 부활에 대해서 얼마나 알고 있는가?


예수님은 진짜 금요일에 돌아가셨는가?
많은 사람들이 예수님께서 ‘금요일’(Good Friday)에 죽으시고 ‘부활절’ 주일 이른 아침에 죽음에서 일어나셨다고 생각한다. 예수님께서 안식일(보통 토요일) 전날 십자가에서 못 박히셨기 때문에 그분께서 금요일에 죽으신 것으로 믿고 있다. 아니다. 예수님은 수요일 날 돌아가셨다.  그분께서 죽으신 다음 날의 안식일은 매주 돌아오는 정규 안식일 즉 토요일의 안식일이 아니었다. 그 날은 매년 한 번 있는 안식일이었다. 왜냐하면 그 안식일이 큰 날이었기 때문이다(요 19:31). 이러한 큰 안식일은 한 주의 어떤 요일이라도 될 수 있으며 그 해에는 분명히 목요일이었다.


예수님께서는 예비일(수요일)에 십자가에 못 박혀 죽으시고 장사됐으며 그 다음날은 큰 안식일(목요일)이었고 그 다음날은 금요일 그리고 이어서 매주 지키는 안식일(토요일)이 뒤따라왔다. 그 주에 두 번의 안식일이 있었다는 것을 이해하게 되면 그리스도께서 안식일 전날 십자가에서 처형을 당하시고 안식일 다음날 이미 무덤에서 일어나셨음에도 불구하고 밤낮으로 사흘 동안 무덤 속에 있을 것이라는 표적을 성취할 수 있었는지 알게 될 것이다(마 12:39~40).
성경의 모든 것이 그 분께서 수요일 오후 3시에 죽으시고 같은 날 오후 6시 이후에 십자가에서 내려지신 후 삼일 밤낮을 돌무덤에 계시다가 토요일 저녁 6시에 부활하셨다는 사실과 완벽하게 조화를 이룬다.


이스터(Easter) 여신과 부활절 달걀
창세기 초기 바벨론에서 니므롯은 태양신으로 그의 어머니이자 아내였던 세미라미스는 여신(女神)으로 숭배를 받았다. 세미라미스는 중동에서는 ‘하늘의 여왕’이라고 불린 아스타르테(Astarte)로, 가나안 땅에서는 아스다롯(Ashtaroth)으로 불렸다. 그것이 앗시리아에서는 여신 이쉬타르(Ishtar)로, 나중에 동방에서는 봄의 여신이며 다산(多産)의 여신인 오스트라(Ostrar)가 됐다. 이 오스트라에서 이스터(Easter) 여신의 이름이 유래된 것이다. 바벨론에서 유래된 이 여신숭배사상은 이렇다.


 “큰 달걀이 하늘에서 유프라데스 강으로 떨어지자 물고기들이 이것을 강둑으로 끌어내고 비둘기들이 그 달걀을 부화시켰는데 그 속에서 여신 ‘비너스’가 나왔다. 그 비너스가 바로 ‘아스타르테’였다.” 그때부터 낮과 밤이 같은 춘분 직후에 이스터(Easter) 여신을 기념하려고 달걀을 먹거나 가지고 다녔다. 이렇게 이스터는 암탉이 계란을 날마다 낳는 것 같이 자식을 매일 낳아주는 다산과 음란의 여신으로 숭배를 받았던 것이다.  훗날 이 큰 달걀은 ‘세계의 달걀’로 불렸는데 노아 방주를 악용하여 홍수기간에 노아의 방주 안에 세상을 품었듯이 달걀 안에 세상을 품었기에 여신 안에 이 세상을 품고 있는 것으로 전래됐다.


로마 카톨릭이 이스터(Easter) 여신의 달걀을 예수님의 부활의 상징으로 채택하여 오늘날 기독교 안에 부활절에 계란을 먹는 풍습이 전해져 온 것이다. 그러므로 안타깝게도 우리가 부활절에 주고받는 색칠한 달걀은 예수님이 무덤에서 부활하셨다는 것을 상징하는 것이 아니다. 이것은 완전히 이교(Cult)의 그 기원을 두고 있는 것이다. 물론 우리가 색칠한 삶은 달걀을 먹는 것이 잘못된 것은 아니다. 그 마음도 이해한다. 그러나 하나님은 우리에게 악은 그 모양이라도 버리라고 하셨다. 전통과 관습이 성경말씀을 넘어설 때, 교회는 자꾸 성경말씀에서 멀어지는 것이다. 성경대로 행하기를 소망한다.


부활인가 부활절인가
부활절이란 단어의 기원을 알고 있는가? 부활절은 영어로 ‘Easter’이다. 부활절(이스터)이라는 용어는 무엇을 의미하는가? 그것은 성경적인 명칭이 아니다. 이스터(Easter)는 바로 아스타르테(Astarte)이다. 이스터나 아스타르테는 하늘 여왕의 이름(렘 7:17~18)이다. 이 이름들은 여신 아스다롯(Ishtar)의 다른 이름이다(두 개의 바빌론, Alexander Hislop). 이스터(부활절)이란 단어는 앵글로색슨에 기원을 두고 있는데, 이교의 새벽의 여신으로부터 유래한 용어이다(카톨릭 백과사전, 1987년 판).


그러므로 부활절이라는 단어는 기독교가 아니라 기원을 이교(Cult)에 두고 있음이 분명하다. 그래서 성경은 부활을 이스터(Easter)라고 하지 않고, ‘the Resurrection’ 이라고 한다(벧전 3:21). 하여 로마 카톨릭이 지키는 부활절 날짜와 신약교회가 지키는 부활일 날짜는 당연히 다른 것이다. 왜냐하면 로마 카톨릭의 이스터는 봄의 여신인 아스다롯을 섬기고 기념하는 날이고, 주님의 몸 된 교회의 부활(the Resurrection)일은 죽음을 죽이시고 사망권세 이기시고 우주의 왕이요, 통치자로 등극하신 주 예수 그리스도를 기념하는 날이기 때문이다. 이렇게 부활을 기념하는 대상이 다르기 때문에 부활 날짜도 다르다. 로마 카톨릭이나 많은 개신교에서 지키는 부활절 날짜와 성경이 말하는 부활일은 전혀 다르다.


부활일을 계산하는 방법은 두 가지가 있다. 하나는 로마 카톨릭이 주장하는 계산 방법이고, 또 하나는 성경이 말씀하는 계산 방법이 있다. 봄의 여신을 기념하는 이스터(부활절)는 교회력 춘분이나 그 후에 있는 교회력 첫 번째 만월(보름) 다음의 첫 번째 일요일이다. 이것은 라틴 교회가 변경시킨 부활절 날짜이다.
새 달(초승달) 이후, 스무 번째 날보다 이후에 부활절을 지키는 것은 비성경적인데, 왜냐하면 성경에 의하면, ‘유월절 기념은 새 달이 지난 후, 열네 번째와 스무 번째 날 사이에서만 지켜져야 하기 때문이다; 어둠이 빛보다 더 강력한 때에 주님의 부활을 기념하는 것은 범죄이다.’ (Metlake, George. ‘The Life and Writings of Saint Columban’) 


성경이 말씀하는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은 유대의 유월절 시간에 발생한 것이다. 이집트에서 출애굽 할 때가 1537년 보름이었다. 그러므로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은 A.D 30년 보름인 것이다. 춘분은 태양력의 한 해를 시작하는 날짜이며, 태음력의 한 해는 춘분 이후에 첫 번째 만월(보름)부터 시작한다(출12:2, 레23:5, 민9:5). 이렇게 계산하면, 2019년 올해 성경적인 부활일은 춘분(2019년 3월 21일)을 지나고, 신월 보름 시기인 4월 21일(음력 3월 17일)이다. 그런데 초기 교회 300년 동안은 사도들의 전통을 따라 보름달이 충만한 음력 3월 15일을 지켜왔다. 어쩌다 보니 올해만 로마카톨릭의 부활절과 성경의 부활일이 겹친 것이다.


예수님은 부활(Resurrection)하시고 하늘에 오르시어 하나님 왕좌의 우편에 앉으셨다. 유월절을 성취하신 예수님께서 신약의 기념으로 만찬예식을 명령하셨다. 교회가 기념해야 할 예식은 오직 주님의 만찬(Lord's supper)뿐이다. 침례 예식(immersion)은 거듭난 그리스도인이 있을 때마다 침례를 주기 때문에 침례 예식은 기념이 아니다. 예수님께서 교회에 명령하신 유일한 기념 예식은 ‘주님의 만찬’뿐이다.


사실 ‘부활절 축제’도 주님이 명령하신 것은 아니다. 부활 신앙을 가지고 부활하신 예수님을 증거하라고 하셨지, 부활을 축제로 기념하라고 명령하신 사실은 결코 없다. 그런데 부활을 축제로 기념하는 부활절(Easter)이 교회 속에 들어와 성탄절 다음으로 큰 축제가 되어 버렸다. 백번 양보하여 부활을 기뻐하고 지키는 것까지는 이해한다 하더라도, 부활절 이름으로 바벨론 여신의 이름인 이스터(Easter)로 지키는 것은 우리 주님께 큰 죄를 범하고 있는 것 아닌가. 게다가 날짜까지도 성경과는 다른 로마카톨릭이 정한 날짜가 아니던가,
예수 그리스도는 창세로부터 죽임당하신 유월절 어린양이셨다(계13:8). 주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은 출애굽의 기념일에 일어난 것이다(요13:1). 조국교회가 성경의 부활일을 기념하는 감격의 날이 오기를 두 손 모아 기도한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