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27 (목)

  • 구름많음속초 23.1℃
  • 흐림동두천 29.7℃
  • 구름많음파주 29.6℃
  • 구름조금대관령 22.8℃
  • -춘천 32.2℃
  • 구름많음북강릉 23.9℃
  • 구름많음강릉 26.5℃
  • 구름조금동해 21.7℃
  • 연무서울 29.9℃
  • 구름많음인천 26.4℃
  • 흐림수원 28.4℃
  • 구름많음영월 29.8℃
  • 구름많음대전 28.9℃
  • 구름많음대구 28.3℃
  • 구름많음울산 26.0℃
  • 구름많음광주 28.3℃
  • 흐림부산 23.6℃
  • 구름많음고창 25.8℃
  • 박무제주 24.9℃
  • 구름많음성산 24.4℃
  • 구름조금서귀포 24.8℃
  • 흐림강화 25.5℃
  • 구름많음양평 29.8℃
  • 구름많음이천 28.9℃
  • 구름많음보은 27.0℃
  • 구름많음천안 26.3℃
  • 구름많음부여 27.5℃
  • 구름많음금산 28.8℃
  • 흐림김해시 27.0℃
  • 구름조금강진군 28.4℃
  • 구름많음해남 25.7℃
  • 구름조금고흥 27.8℃
  • 구름많음봉화 25.8℃
  • 구름많음문경 28.6℃
  • 구름많음구미 27.6℃
  • 구름많음경주시 26.9℃
  • 구름많음거창 29.6℃
  • 구름많음거제 26.0℃
  • 구름조금남해 29.1℃
기상청 제공

인터뷰

“연합과 소통의 대전연합회로 헌신하겠다”

대전지역침례교연합회장 서광선 목사


대전지역침례교연합회(회장 서광선 목사)는 오는 8월 연합회 회원들과 성도들을 초청해 전도 및 소통 세미나를 진행한다. 전도 세미나는 365 반보 전도사역을 전개하고 있는 강신승 목사(하늘빛)가, 소통 세미나는 군장대학교 교수로 활동하다가 오는 2학기부터 침례신학대학교에서 강의를 하게 되는 유은선 교수가 나설 예정이다.


대전연합회장 서광선 목사는 “매년 연합회 회원 목회자들을 위해 유익한 사역들을 함께 나누고 있는 상황에서 가장 절실한 부분이 바로 전도이며 소통이라 여겨 이번 세미나를 준비하게 됐다”면서 “교회가 겪고 있는 위기 상황에서 전도와 소통으로 돌파구를 찾아냈으면 한다”고 밝혔다.

다음은 이번 세미나와 대전연합회 관련 일문 일답이다.


◇ 이번에 준비하는 세미나가 전도와 소통 관련이다.
= 많은 행사를 진행했지만 전도만큼 즐겁고 행복한 세미나는 없을 것이다. 우리 목회자가 많이 알아야 많이 활용할 수 있다고 여겨 전도 주제를 담았다. 또한 목회자도 이제는 소통의 시대에 살고 있음을 보고 이에 대한 준비와 대비가 필요했다.


◇ 연합회장으로 책임감이 남다르다고 생각한다.
= 15개 지방회가 순번대로 맡아서 하는 일이지만 이 일을 잘 감당할 수 있을지 두려웠다. 하지만 우리 지역 연합회만큼 화합과 소통이 활발한 곳은 없을 것이다. 이 일은 우리가 하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이 하시기에 침례교회가 대전지역에서 건강한 교회로 설 수 있도록 섬기겠다.


◇ 이번 세미나 외에 연합회 주요 행사가 있다면.
= 얼마전 지역 연합회 회원 교회 중 미자립교회 목회자 부부 40여명과 함께 서울 투어를 진행했다. 총회를 비롯해 양화진 선교사 추모공원 등을 둘러보며 미자립교회 목회자를 격려하고 위로하는 시간이었다. 무엇보다 임원들과 지방회들이 협력해서 많은 분들이 행복한 시간을 보낼 수 있었다. 또한 지난 말콤 C. 펜윅 선교 130주년에 한국을 방문한 미남침례회 선교사들이 대전에 방문했을 때, 임원진들이 찾아가 인사하고 작은 정성으로 선물을 드리기도 했다. 이제 8월 세미나와 10월 체육대회가 있어 알차게 준비할 예정이다.


◇ 대전에는 15개 지방회와 500여 교회가 소속되어 있다. 구체적으로 섬길 사역이 있다면.
= 한국교회가 총체적으로 어려움과 위기를 겪고 있는 것은 어제오늘의 일은 아니다. 무엇보다 개척교회, 미자립교회들을 생각하고 품어줘야 하지만 현실적으로는 불가능한 상황이다. 이에 오직 말씀 중심으로 다시 회복의 역사가 일어날 수 있도록 기도하고 헌신할 것이다. 미자립교회를 위한 지원 대책도 강구하고 기금도 추가하며 현실적으로 도울 수 있는 방안도 마련하겠다. 아울러 다양한 목회 사역 프로그램들을 소개하며 협력하는 연합회를 만들겠다.


대전=이송우 부장



배너
배너
총회에 대한 대의원의 판단이 필요한 때입니다 제108차 총회장 및 임원회에 대해 총회 대의원들의 냉엄한 판단이 절실히 요구되는 시점입니다. 제108차 총회장과 임원들이 총회규약과 총회 대의원들의 의중을 무시하고 독선적이며 무모하고 자의적으로 운영함으로써 야기한 위험은 제108차 회기가 종료됨으로써 자연스럽게 소멸될 수준을 이미 상당히 벗어났습니다. 총회장과 임원들은 만 1년에 걸친 자신들의 회기를 자기를 부인하고 자기 십자가를 짊어지고 오직 주님의 피흘린 발자취만을 겸허하게 따라야 하며, 그 본을 세워야 마땅할 것입니다. 하지만 회기가 종료되어가는 이 시점에서 제108차 회기를 잘 마무리하자는, 총회 총무로서 제가 누차 드린 간곡한 청원을 총회장은 완강히 거절해왔습니다. 총회장에 입후보하여 두 번씩이나 탈락의 고배를 마신 원인이 총회 총무에게 있다고 여기며, 자신을 총회장이 되도록 밀어준 분들에게 약속했기에, 총회 총무에 대한 공격을 멈출 수 없다고 공언하기까지 합니다. 그러나 이러한 사적인 감정이 아무리 커도 공적인 총회 업무를 편파적이며 비정상적이며 심지어 불법적인 방식으로 무지막지하게 밀어붙여서는 안 될 것입니다. 제2 부총회장과 총회 총무를 총회 업무에서 배제할 사유가 될 수 없습니다. 일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