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8 (목)

  • 흐림속초 1.5℃
  • 구름조금동두천 -1.2℃
  • 맑음파주 -1.0℃
  • 흐림대관령 -1.0℃
  • -춘천 0.1℃
  • 북강릉 2.4℃
  • 흐림강릉 2.9℃
  • 흐림동해 1.5℃
  • 구름조금서울 -0.4℃
  • 구름조금인천 -0.5℃
  • 구름조금수원 0.4℃
  • 구름많음영월 -0.3℃
  • 구름많음대전 -0.4℃
  • 연무대구 3.5℃
  • 울산 7.6℃
  • 구름조금광주 2.9℃
  • 흐림부산 9.1℃
  • 구름많음고창 0.9℃
  • 구름조금제주 9.4℃
  • 구름조금성산 7.4℃
  • 구름조금서귀포 11.3℃
  • 맑음강화 -2.9℃
  • 구름많음양평 -0.1℃
  • 맑음이천 -1.6℃
  • 구름많음보은 -2.2℃
  • 맑음천안 -2.4℃
  • 흐림부여 -0.5℃
  • 흐림금산 -2.0℃
  • 맑음김해시 7.3℃
  • 맑음강진군 3.2℃
  • 맑음해남 1.3℃
  • 맑음고흥 0.3℃
  • 구름많음봉화 4.8℃
  • 흐림문경 -0.6℃
  • 흐림구미 3.9℃
  • 구름많음경주시 6.0℃
  • 맑음거창 -0.9℃
  • 구름조금거제 8.8℃
  • 구름조금남해 7.6℃
기상청 제공

선교편지

기쁨으로 주 찬양하며 선포하는 복음

해외선교회 황지영 선교사(러시아)


사랑하는 동역자, 후원자 여러분!
벌써 연말인 11월이 되어 한국도 점점 쌀쌀해지고 있는 가운데 모두 건강하기를 기도합니다!


러시아는 벌써 함박눈도 펑펑 오고 또 자주 오고 있습니다. 날씨는 정말 춥지만 주님과 따뜻한 교제 속에서 하루하루 너무 기쁘게 지내고 있습니다. 또한 러시아에서의 생활이 2/3가 지났습니다. 얼마 남지 않은 시간들을 주님의 제자로, 주님의 딸로 더 살아나기를 기도합니다.


VIP사역과 거리전도
교제하던 VIP 친구들 중 모두를 지속적으로 만날 수는 없게 됐지만 정말 친밀해진 몇 명과 만남을 지속해 오고 있습니다. 아직 러시아어로 복음을 정확히 전달할 수는 없지만 러시아어로 제 간증문을 글로 써 하나님이 나에게 어떤 분이고 나의 삶에서 그 분을 어떻게 경험했는지 나눌 수 있는 시간들을 친구들과 나누려고 합니다. 그 가운데 친구들도 그분을 조금이나마 경험할 수 있기를 기도합니다.


또한 여름에 팀들과 러시아 사람들에게 찬양을 들려줬던 것처럼 이곳에 있는 시간동안 많은 이들에게 찬양을 들려주고 싶어 거리찬양 및 전도를 계획해 믿는 친구와 함께 두 번의 거리찬양을 나갔습니다. 찬양의 가사를 전달하고 싶어 부족하지만 러시아어로 찬양도 함께 준비했는데 처음부터 끝까지 들어주며 아름다운 노래라며 나눠주는 이들도 있었고 같은 믿는 자도 다가와 교제하게 된 친구도 있었습니다.


추워서 더 오래 자리 하지는 못했지만 하나님의 마음과 찬양이 그 곳에 오래 자리하기를 기도합니다. 남은 시간 동안 지하도나 실내에서 할 수 있는 방안을 찾아서 찬양으로 교제하려고 합니다. 좋은 장소와 교제할 수 있는 VIP들을 만날 수 있기를 함께 기도해주세요.


주님의 교회
선교사님 사모님께서 한 달간의 안식월을 건강하게 마치시고 돌아오셨습니다. 그동안 수요예배는 싸샤 형제 집에서, 주일예배는 저희 집에서 드렸습니다. 매주 식사 준비에 대해 잘 식사대접을 할 수 있을지에 대한 걱정이 있었지만 동역자님들이 기도로 또 하나님의 도우심으로 5번의 예배준비와 식사준비를 잘 마칠 수 있었습니다.


또한 주일예배와 수요예배 설교를 준비한 싸샤 형제도 이 시간을 통해 하나님과 더욱 깊이 교제하고 경험하는 시간을 가질 수 있어 무척 감사한 시간이었습니다. 이 땅에서 싸샤 형제가 믿음의 형제로 교회의 목자로 하나님의 제자로 더 세워지기를 기도합니다.


청소년팀 한글사역
벌써 3개월 차로 접어들게 된 한글학교는 시간이 지날수록 더 가까워지면 친밀한 시간을 보내고 있습니다.
나누는 것이 서툴러 보이던 친구들은 집에서 케익을 만들어서 가져와 함께 나누기도하고 수업이 끝난 후 개인적으로 연락해 감사의 인사를 깊게 나눠주는 친구들을 볼 수 있었습니다. 매달 마지막 주는 한국음식을 준비해 함께 식사교제도 이어오며 하나님을 믿는 자들의 모습을 많이 보여주려 노력 중입니다.


몇 달 전 한글학교를 위해 러시아대사관에서 한국어 교과서를 지원 받기 위해 기도로 메일을 보냈었는데 돌아오는 주에 교과서를 받을 수 있게 됐습니다. 공동체를 더 풍성히 채워주심에 감사드립니다. 친구들은 벌써 4곡의 찬양을 배웠고 이제는 가사를 보지 않고도 입에서 찬양이 흘러나오는 모습을 보며 지금은 노래지만 후에는 꼭 하나님을 묵상하며 부르는 찬양이 되기를 소망합니다.


러시아에서의 생활
2020년이 두 달 채 남지 않아 올해를 돌아보게 됐습니다. 연 초에 러시아 선교를 준비하고 3월 달에 이곳에 오게 되어 인턴선교사의 삶은 하루하루 살아내며 혼자 헤쳐 나갈 수 없는 상황들을 맞이할 때는 하나님과 깊게 교제하고 그 분의 인도하심에 의지하여 살아가는 법을 배워 나갔습니다.


혼자 모든 것을 해낼 수 있던 한국과는 달리 이곳에서는 모든 것을 하나님께 구해야 했고 그분의 도우심으로 살아가야 했습니다. 그런 저를 하나님께서는 매번 보호하시고 필요를 넘치게 채워주시며 제 기도를 세세하게 들어주는 분이셨습니다. 그런 하나님과 함께 이곳에서 살아간다는 것이 매일이 축복이고 감사인 것 같습니다.


기도제목
1. 날씨가 정말 추워지고 있는데 아프지 않고 건강할 수 있기를
2. VIP 친구들에게 하나님을 간증할 때 그들의 마음이 열릴 수 있기를
3. 한글학교 청소년들이 마음이 더 열리고 복음을 접할 때 하나님을 받아들일 수 있기를
4. 인턴선교사로 사명을 잊지 않고 기도와 말씀에 더욱 힘써 그 분의 제자로 훈련되기를
5. 하나님과의 친밀한 사랑의 관계를 놓지 않고 그 분과 매일 더 깊이 교제할 수 있도록


황지영 선교사 지정후원계좌 KEB하나 679-910393-91307 예금주 : 황지영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