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남연 서울연합회 정기총회 개최

 

전국남선교연합회(회장 강명철 장로, 총무 안성만, 전남연) 서울연합회(회장 이종성 장로)는 지난 4월 23일 강북중앙교회(구재원 목사)에서 창립 25주년 감사예배 및 13차 정기총회를 가졌다.


1부 25주년 감사예배는 이종성 장로(서울)의 사회로 직전회장 심규철 장로(성광)의 기도, 부회장 김영수 장로(성광)의 성경봉독, 뱁티스트찬양단이 특송하고 구재원 목사가 “평생 숙제”(벧후 3:18)란 제목으로 말씀을 전했다.


이어 회계 이학균 집사(서울)의 봉헌기도, 총무 김성재 집사(서울)와 강북중앙교회 남선교연합회장 김정인 장로가 광고한 뒤, 최건석 원로목사의 축도로 감사예배를 마쳤다.


2부 정기총회는 회원점명, 회순채택, 주요 보고를 진행하고 신임원 선거를 진행했으며 회장에 박성신 장로(강북중앙), 부회장에 이정식 장로(서울)와 김정인 장로(강북중앙), 백성민 장로(뚝섬), 서정복 장로(영등포), 김요한 장로(동일)를, 총무에 김성재 집사(서울), 감사에 한봉수 장로(강북중앙)와 신종철 장로(강남중앙)를 각각 선임하고 그 외 임원 등을 구성했다.


신임회장 박성신 장로는 “하나님의 은혜와 사랑으로 귀한 직분을 감당하게 됐다. 회원교회들과 연합해 침체된 평신도 사역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송우 국장



배너

총회

더보기
회복과 협동의 능력을 보여주는 침례교회
“보라 내가 새 일을 행하리니 이제 나타낼 것이라”(이사야 43:19) 새해를 은혜로 시작하게 하신 하나님께 모든 영광을 올려드립니다. 팬데믹에서 엔데믹으로, 코로나에서 자유하게 하시고, 침체된 교회들이 회복의 문턱을 넘어 서서 활기차게 성장할 기회를 주신 것에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고통스러운 터널에서 견디게 하시고, 인내와 절제를 통해 새로움을 기대하게 하셨으니, 새해에는 고통스러웠던 모든 옛 일을 딛고 일어서며, 다시 시작하는 마음과 결단으로 새시대를 열어 나가겠습니다. ‘희망은 어디에 있을까.’ 세상사람들 가운데 어떤이들이 말하기를 교회에는 희망이 없다고도 말합니다. 교인들이 그리스도인답게 살지 못한 이유도 있고, 이단들의 폐혜를 본 사람들도 있으며, 여러 사회적 상황속에서 무작정 불신이 팽배한 이유가 있기에 그렇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교회는 이 땅의 희망이자 소망입니다. 세상의 마지노선은 오직 교회 뿐입니다. 세상을 지키고 의와 생명을 주는 최종병기는 예수그리스도가 주인이신 오직 교회입니다. 천지만물을 창조하신 하나님께서 예수님을 통해 생명을 허락하셔서 성령님으로 몸된 교회를 세우셨습니다. 하나님의 자랑과 희망이 교회이기에, 세상도 여전히 교회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