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대전·세종남선교연합회 가을 나들이

 

전국남선교연합회 대전·세종남선교연합회(회장 김인봉-서머나, 총무 권의철-중문)는 지난 10월 14일 가을 나들이를 떠났다. 


대전·세종남선교연합회 먼저 충남의 금강산이라 불리는 홍성 용봉산으로 산행을 했다. 하산 후 식사를 했고 원산도에 도착해 원산도-보령 대천 간 해저터널을 건넜다. 


영목항과 안면도를 잇는 다리는 지난 2019년 12월 26일 개통됐다. 다리의 길이는 1750m이며 형식은 케이블로 하중을 지지하는 사장교이다. 교량은 국도 77호선 구간이며 원산도-보령시 구간은 해저터널로 연결된다.   

범영수 부장



총회

더보기
통선협, 탈북민 신앙 정착 주제로 통일포럼 개최
우리교단 통일선교협의회(회장 김원정 목사, 사무총장 육근원 목사, 통선협)는 지난 6월 18일 지구촌교회(최성은 목사) 분당채플에서 2024 침례교회 통일선교 포럼을 개최했다. 이날 포럼은 통선협이 주관하고 지구촌교회와 여의도교회(국명호 목사), 해외선교회(이사장 문기태 목사, 회장 주민호 목사), 전국여성선교연합회(회장 김정득, 총무 백순실), IMB가 협력, GVCS 글로벌선진학교(이사장 남진석 목사), 서경지방회(회장 국명호 목사), 대전유성지방회(회장 이상웅 목사)가 후원했다. 포럼은 탈북민 복음화의 실패 원인을 사람에 대한 이해 관점에서 살펴보며 탈북민의 세계관 형성 요인과 특징, 그리고 복음 수용과의 관계를 나누기 위해 기획했다. 첫 번째 주제특강은 허바울 목사(그날)가 “북한주민의 세계관 이해와 복음수용에 미치는 영향”이란 제목으로 포문을 열었고, 마요한 목사(새희망나루)와 권이현 교수(한국침신대), 서현주 전도사(모란봉교회 탈북민사역 담당)가 탈북민들의 신앙생활에 영향을 주는 사회적, 내면적, 교회 안에서의 문화적 이질감 등의 요인에 대해 이야기했다. 두 번째 주제특강은 통선협 전문위원 안희열 교수(한국침신대)가 “탈북민의 신앙 정착을 위한 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