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여회 2024 구국기도회 개최

 

전국여성선교연합회(회장 김정득, 총무 백순실, 전여회)는 지난 6월 25일 춘천한마음교회(김성로 목사)에서 “복음을 살아내는 나라 되게 하소서”란 주제로 2024 전여회 구국기도회를 개최했다. 


이날 기도회는 나라와 민족을 위해 전여회 회원과 춘천지역 교회 목회자와 성도 등이 함께 참석해 뜨겁게 중보하는 시간을 가졌다.


전여회 김정득 회장의 사회로 시작한 개회예배는 오경자 기도위원장의 기도, 침례교 여성선교합창단이 찬양하고 김성로 목사(한마음)가 “복음의 능력”(고후 4:3~11)이란 제목으로 말씀을 전했다. 


김성로 목사는 “예수님을 영접한 사람은 하나님이 기뻐하는 일을 하며 살아야 하고 예수님이 우리의 몸을 통해 나타나야 한다”면서 “예수님의 생명이 우리와 연합함으로 성령님께서 우리의 눈을 밝혀 주시면 변화된 삶을 살아갈 수 있다”고 선포했다.


이어진 기도합주회는 전여회 백순실 총무가 사회자로 나서 “우리의 주인이신 예수님과의 만남을 다시 한 번 점검하며 복음으로 살아내지 못한 죄를 고백하자”고 회개기도로 시작했다. 참석자들은 △나라와 위정자들을 위해 △한국교회와 교단을 위해 △가정과 다음세대를 위해 △북한과 통일한국을 위해 간절히 중보했다. 특히 사탄의 비교전략에 속아 왜곡된 평균값으로 자신을 재단하고 결혼과 육아를 멀리하는 청년들이 바른 인식과 성경적 가치관을 갖도록 함께 기도했다. 


이어 춘천지방회 여선교회 유영미 회장의 헌금기도와 전여회 하명애 전 회장의 마침기도로 기도회를 마무리했다.


이어 오후는 탈북청년 사역을 전개하고 있는 김조이 선교사가 간증했다. 


김조이 선교사는 카페 우물과 우리하나교회 사역을 통해 탈북 청년들에게 복음을 전하며 공동체 사역을 감당하고 있다. 김 선교사는 “한국교회가 복음과 통일을 준비하기 위해 해야 할 일은 그들 옆에서 끝까지 있어 주는 것이며 이 땅의 삶에서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무조건적인 하나님의 사랑을 보여주는 것이 통일을 준비하는 교회의 사명”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21년 동안 상파울루 동양선교교회에서 목회한 후 북한 선교사로 파송받아 원네스 통일기도회를 인도하고 있는 황은철 목사가 특강했다.


황 목사는 “아버지의 마음, 자녀들이 마음:한마음”(말 4:5~6, 고전 13:11)이란 주제로 참석자들에게 자녀의 마음이 하나님께 향하기 위해 부모가 먼저 하나님 아버지의 마음과 일치되는 질서를 만들어야 함을 언급했다. 
참석자들은 아버지의 마음을 회복하게 해달라고 기도하며 예수님 안에 한 몸 이룬 가정과 나라와 통일을 믿음으로 바라보며 예수 이름으로 축복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송우 국장



총회

더보기
장경동·이욥 목사 114차 의장단 선거 총회장 예비후보 등록
우리교단 114차 총회 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차성회 목사, 선관위)는 지난 7월 9일 여의도총회빌딩 13층 회의실에서 114차 총회 의장단 선거 예비등록을 진행했다. 이날 예비등록은 장경동 목사(중문)와 이욥 목사(대전은포)가 총회장 예비후보에, 총회장 직무대행·1부총회장 직무대행 총무 김일엽 목사가 총무 예비후보에 입후보했다. 후보자들은 예비등록 서류를 선관위에 제출한 후 선관위로부터 선거 관련 교육을 받았다. 선관위는 김일엽 총무의 경우 총무 선거를 위해 현직을 사퇴할 경우 발생할 행정 공백에 문제는 ‘선출직은 예외로 한다’는 16조 규정에 따라 사퇴할 필요가 없다고 안내했다. 총회 현장에서 제공되는 간식의 경우 원칙은 커피 한 잔도 금지로 결정했으나 향후 조금 더 바람직한 방향을 모색하기로 했다. 투표 방식은 전자 투표의 경우 어려워하는 사람들도 있고 신뢰성에 대한 우려가 많아 수기로 진행한다. 선관위원장 차성회 목사(샘밭)는 “깨끗하고 공정한 선거를 치룰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 부디 이번 선거를 통해 교단이 다시 새롭게 세워지는 부흥의 기틀을 마련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향후 선거 일정은 7월 27일 입후보 등록공고가 실행되며 정기총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