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05 (목)

  • 맑음속초 22.6℃
  • 맑음동두천 25.3℃
  • 맑음파주 23.2℃
  • 맑음대관령 22.6℃
  • -춘천 26.3℃
  • 맑음북강릉 24.2℃
  • 맑음강릉 27.6℃
  • 맑음동해 20.6℃
  • 맑음서울 25.7℃
  • 맑음인천 21.5℃
  • 맑음수원 24.6℃
  • 맑음영월 26.5℃
  • 맑음대전 26.5℃
  • 맑음대구 27.4℃
  • 맑음울산 23.4℃
  • 맑음광주 25.9℃
  • 맑음부산 20.4℃
  • 맑음고창 25.9℃
  • 구름조금제주 27.4℃
  • 구름조금성산 21.8℃
  • 구름조금서귀포 23.1℃
  • 맑음강화 20.5℃
  • 맑음양평 24.6℃
  • 맑음이천 26.0℃
  • 맑음보은 24.6℃
  • 맑음천안 25.2℃
  • 맑음부여 24.9℃
  • 맑음금산 25.7℃
  • 맑음김해시 21.7℃
  • 맑음강진군 24.1℃
  • 맑음해남 23.8℃
  • 맑음고흥 22.1℃
  • 맑음봉화 25.0℃
  • 맑음문경 26.4℃
  • 맑음구미 26.6℃
  • 맑음경주시 28.9℃
  • 맑음거창 26.1℃
  • 맑음거제 21.6℃
  • 맑음남해 22.6℃
기상청 제공

미합중국의 대통령 조각

URL복사

미국 사우스다코다주에 있는 러쉬모어라는 산은 미국 대통령들의 얼굴이 조각되어 있는 낯설지 않은 화강암 벽이 있는 곳으로 유명하다. 거기에는 미국 역사상 가장 훌륭했던 네 명의 대통령인 조지 워싱톤, 토마스 제퍼슨, 데오도르 루즈벨트와 에이브라함 링컨의 얼굴이 새겨져 있다.
이 조각상은 이집트의 피라밋보다도 더 큰 것으로 워싱톤 대통령의 머리만 해도 18 미터로 건물의 5 층 높이이며, 그 전체 높이는 142 미터나 된다고 한다.
조각된 인물들의 공통점은 미합중국의 유명한 대통령이었다는 것과 그들 모두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을 정치의 기본 이념으로 삼았다는 것이다.


조지 워싱톤은 미국의 초대 대통령으로 취임하는 자리에서 성경이 아니면 세계를 다스릴 수 없다”고 하면서 성경에 손을 얹고 선서를 하였다. 토마스 제퍼슨은 미국 독립선언서의 작성자로서 미합중국은 성경을 반석으로 삼아 서 있는 나라라고 강조하였다. 링컨은 가난하여 제대로 학교 교육을 받지 못했지만 언제나 성경을 그의 곁에 두고 부지런히 읽고 그 말씀대로 살려고 힘을 썼다. 대통령에 당선된 후에도 그는 집무하는 책상 위에 늘 성경을 두고 읽었으며 “성경은 하나님께서 주신 가장 좋은 선물이라고 말하였다. 당시 미국 대통령 가운데 최연소자로 대통령이 되었던 루즈벨트는 신실한 그리스도인 부모 밑에서 성장하였다.
그는 말하기를 “어떠한 방면에서 활동하는 사람이든 무론하고 그가 자기의 생을 참되게 살기를 원한다면 나는 그에게 성경을 권하겠다.”고 했다.


성경은 나의 실체를 볼 수 있게 하는 참된 거울이다. 성경에는 하나님이 오늘 나에게 하시는 말씀이 있으며, 인생을 인생답게 만드는 놀라운 능력이 있다.
따라서 값어치 있는 인생을 살기 원한다면 더욱더 성경을 사랑해야 할 것이다. 들고 다니는 교인의 상징물인 성경이 아니라, 그 속에서 나를 발견하며 하나님의 공의로우시며 선하신 뜻을 겸허히 찾아, 내 생활 전반에 반영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것이 곧 우리의 삶과 행동의 근거를 찾는 길이며, 우리의 삶을 가장 있게 보낼 수 있는 길임에 틀림없다.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
목회 동역자 사모들의 사모행복축제 ‘성료’ 우리교단 총회(총회장 고명진 목사)가 지난 4월 25~27일 2박 3일간 경기도 화성 라비돌리조트에서 500여 명의 교단 소속 목회자 사모와 관계자들이 참여한 가운데 사모행복축제를 진행했다. 그동안 사회적 거리두기로 행사 준비에 어려움을 겪었던 총회는 4월 18일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되고 일상회복으로 전환된 시점에서 이뤄진 첫 대면 행사로 치러졌다. 개회예배는 고명진 총회장이 “승리하는 주님과 함께 사는 우리”(골2:12~25)란 제목으로 말씀을 전하며 행복축제의 서막을 장식했다. 고 총회장은 “모든 것은 죽음으로 끝이 나지만 우리는 부활의 신앙으로 이미 이 땅에서 승리한 승리자”라며 “이번 사모행복축제를 통해 목회자 사모가 먼저 새힘을 얻고 이제 코로나를 이겨나가 힘찬 목회의 동역자가 되기를 소망한다”고 말했다. 사모행복축제는 찬양사역자 지선과 가야금 연주자 유윤주 사모(수원중앙), 류정필·고루다 교수의 해피콘서트와 연예인 조혜련 집사와 하이패밀리 가정사역 MBA원장 김향숙 사모의 해피특강, 레크리에이션 강사인 최일호 전도사의 해피공동체를 진행했다. 저녁 집회는 송태근 목사(삼일)와 김병년 목사(다드림)가 각각 첫째날과 둘째날 강사로 나서 소명과 사명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