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7 (목)

  • 구름조금속초 3.3℃
  • 맑음동두천 -3.0℃
  • 구름조금파주 -3.6℃
  • 구름조금대관령 -6.8℃
  • -춘천 -3.6℃
  • 구름많음북강릉 3.6℃
  • 구름많음강릉 4.0℃
  • 구름조금동해 5.5℃
  • 구름많음서울 -1.5℃
  • 연무인천 -2.0℃
  • 연무수원 -0.5℃
  • 맑음영월 -2.3℃
  • 연무대전 0.7℃
  • 연무대구 2.3℃
  • 맑음울산 4.2℃
  • 구름많음광주 2.1℃
  • 맑음부산 5.9℃
  • 구름많음고창 1.1℃
  • 흐림제주 5.7℃
  • 구름많음성산 6.2℃
  • 박무서귀포 10.2℃
  • 구름많음강화 -1.5℃
  • 맑음양평 -2.3℃
  • 맑음이천 -1.1℃
  • 구름많음보은 -1.3℃
  • 맑음천안 -1.6℃
  • 구름조금부여 -0.1℃
  • 구름많음금산 -0.9℃
  • 맑음김해시 3.2℃
  • 구름많음강진군 2.7℃
  • 구름많음해남 2.0℃
  • 구름많음고흥 3.9℃
  • 맑음봉화 -1.5℃
  • 맑음문경 0.8℃
  • 구름조금구미 3.0℃
  • 맑음경주시 3.4℃
  • 맑음거창 0.6℃
  • 구름조금거제 4.7℃
  • 구름많음남해 3.8℃
기상청 제공

특별기고

전체기사 보기

코로나 전염병이 주는 신학적 의미-3

기획연재 코로나 팬데믹 시대의 목회·신학의 조명-9

코로나19의 상황에서 교회는 어떤 입장을 취해야 하는가? 교회가 역사적으로 급성전염병을 어떻게 해석하고 대처해 왔는지 살펴보는 것은 해답을 찾는 데 도움을 줄 것이다. 종교개혁자들의 전염병에 대한 해석과 대처 종교개혁자들은 급성전염병으로부터 큰 영향을 받았고 다양한 각도로 해석했다. 울리히 츠빙글리 스위스 종교개혁자 츠빙글리의 활동 무대였던 취리히는 1519년부터 1520년 2월까지 창궐한 흑사병으로 인구 7000명 중 25%가 죽음을 당했다. 츠빙글리 역시 흑사병에 감염되어 죽을 고비를 넘기고 극적으로 회복됐다. 츠빙글리는 죽음 앞에서 인간의 무능과 하나님의 절대 주권을 깊이 깨닫게 되면서부터 인간의 이성과 자유의지를 긍정하는 인문주의자에서 개혁주의 신학자로 변하게 됐다. 그는 흑사병에서 회복된 후 하나님께 감사의 찬양 시인 역병가를 썼는데, 역병 가는 ‘토기장이와 토기’의 비유를 들어 하나님의 주권과 섭리를 강조하였다. 흑사병은 츠빙글리가 개혁주의 신학자가 되는 계기가 된 것이다. 하인리히 불링거 불링거가 츠빙글리의 후임 목사로 목회하던 때 취리히에서는 흑사병이 1564~65년에 발병해 시 인구의 3분의 1을 죽음으로 몰아갔다. 불링거의 아내와 3명의 딸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