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총회 지구촌교회와 함께 ‘MET 2024 블레싱 뱁티스트’ 전개

113차 총회(총회장 직무대행·1부총회장 직무대행 총무 김일엽 목사)는 교회 창립 30주년을 맞이한 지구촌교회(최성은 목사)와 함께 ‘MET 2024 블레싱 뱁티스트’를 전개한다. 지구촌교회는 교회 개척 초기부터 지역교회와 함께 복음을 전하는 여름 국내 단기선교인 MET(Mission Explosion Team) 사역은 지난 2008년부터 인구 10~20만 명의 특정 지역을 선정해 ‘MET 블레싱’을 진행했으며 울진을 비롯해, 태백, 진도, 포천, 음성, 문경, 여주, 정읍, 속초, 영주, 제주, 전주 등에서 귀한 결실을 맺었다. 특히 2015년부터 격년제로 지역 침례교회를 중심으로 섬기는 ‘블레싱 뱁티스트’를 추진하며 특별히 총회와 함께 3가지 중점 사역을 전개하며 총회와 교회가 협력의 장을 마련할 예정이다. 첫 번째, 침례교 총회와 함께하는 MET 2024 ‘블레싱 뱁티스트’는 총회의 추천교회와 지구촌교회가 후원하고 있는 200개의 협력지원교회를 대상으로 신청받아 전국 73개 침례교회에 4000여 명의 지구촌교회 성도들을 7월 중 파송해 노방·축호전도, 마을잔치, 이·미용 봉사, 장수 사진, 마을 잔치, 의료 사역, 마사지 사역, 여름 성경학교, 중보기도

"주여 우리를 다시 세우시고 사용하소서"

12일간의 말씀과 기도의 축제인 2024 전국침례교회 연합기도회 RISE UP BAPTIST(라이즈업뱁티스트)가 6월 3일 춘천한마음교회(김성로 목사)를 시작으로 12일간의 대장정에 들어갔다. 라이즈업뱁티스트는 코로나 팬데믹을 겪었던 2021년 6월 침례교회가 다시 한 번 기도의 능력과 은혜를 소망하며 교회의 위기를 극복하고자 온라인 비대면 기도회로 시작했으며 2022년부터는 다음세대부흥위원회와 함께 다음세대를 위한 연합기도회로 대면과 비대면(유튜브 온라인)으로 동시에 진행했다. 이번 2024년 라이즈업뱁티스트는 “너희 자신을 세우라”란 주제로 전국 7개 교회(춘천한마음, 영통영락, 지구촌, 신촌중앙, 전주, 대전늘사랑, 대구샘깊은)에서 교단을 대표하는 목회자가 말씀으로 은혜의 메시지를 선포하며 기독교한국침례회 총회 유튜브 공식 계정으로 라이브 방송으로 송출할 예정이다. 첫 시작은 춘천한마음교회에서 HMU(한마음찬양팀) 찬양으로 뜨거운 함성과 찬양으로 시작됐다. 이어 한국침례신학대학교 홍보와 다음세대 캠프 일정을 영상으로 시청하고 총회 전도부장 최성일 목사(주신)의 사회로 총회장 직무대행·1부총회장 직무대행 총무 김일엽 목사가 인사하고 환영사를 전했다. 다음

‘신사참배 거부의 역사 계승하자’

우리교단 총회(총회장 직무대행 1부총회장 직무대행 총무 김일엽 목사)는 지난 5월 21일 한국침례신학대학교(총장 피영민) 로고스홀에서 ‘2024 한국침례교회 역사 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은 1944년 5월 10일, 일제에 의한 “교단폐쇄령”으로 교단이 폐쇄된 지 80년을 맞이해 일제 강점기 시절 침례교회의 활동과 역사적 저항을 살펴보고 이에 대한 의미를 찾는 시간이었다. 이날 행사는 총회 교육부장 박보규 목사(청주상록)의 사회로 한국침신대 피영민 총장이 환영인사를 하고 김일엽 총무가 인사말을 전했다. 김일엽 총무는 “교단이 해체된 역사와 아픔을 우리는 기억하고 신앙의 선진들의 저항과 수난의 역사를 기억해야 한다”며 “오늘 이 포럼이 과거를 되돌아보며 하나님 말씀과 신앙에 타협하지 않은 용기와 저항, 순교의 정신을 본받는 시간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어 호남신학대학교 최상도 교수(신학과, 역사신학)가 “일제 강점기의 신사참배와 한국 개신교의 순교”란 제목으로 주제 강연을 시작했다. 최 교수는 일제시대 독립운동에 참여한 그리스도인의 신앙고백적 독립운동을 발굴해 순교자로 추서하는 작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국침례교회역사연구회 회장 김대응 목사(

‘바른 신앙의 유산 계승하는 교단 되자’

우리교단 총회(총회장·1부총회장 직무대행 총무 김일엽 목사)는 지난 5월 10일 충남 논산 강경교회에서 2024 신사참배거부 교단기념감사예배를 드렸다. 신사참배거부기념일은 일제 강점기 시절, 침례교단의 전신이 동아기독교의 32명의 지도자들이 신사참배를 거부하며 저항하던 중, 1944년 5월 10일 함흥재판소에서 ‘교단 폐쇄령’이 내려져 교단이 폐쇄되고 교단의 재산이 몰수되는 고난과 수난의 역사를 기념하고자 지난 2015년 105차 정기총회에서 ‘신사참배거부 교단 기념일’로 제정했다. 1부 감사예배는 총회 교육부장 박보규 목사(청주상록수)의 사회로 농어촌부장 황인전 목사(시흥찬송)의 기도, 제24, 25대 총회장을 역임한 오관석 원로목사(하늘비전)가 “우상을 섬기다 패망한 므낫세”(대하 33:1~13)란 제목으로 말씀을 전했다. 오관석 목사는 “불순종했던 므낫세가 환란을 당한 이후에 깨닫고 회개함으로 다시 돌아올 수 있었던 것처럼 오늘 우리도 과거를 다시 돌아봐야 할 때”라며 “부모의 신앙 유산이 자녀들에게도 이어져야 한다. 자신의 잘못을 바로 알고 깨달으며 믿음의 길로 가야한다. 우상을 세울 때 모든 것을 잃었던 것을 보면서 우리 또한 우상은 어떠한 모양이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탐방

더보기

문화

더보기

주요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