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07 (목)

  • -속초 28.3℃
  • -동두천 21.8℃
  • -파주 19.9℃
  • -대관령 24.0℃
  • -춘천 23.5℃
  • 구름조금북강릉 28.0℃
  • -강릉 29.1℃
  • -동해 25.4℃
  • 연무서울 22.0℃
  • 박무인천 18.2℃
  • 박무수원 20.6℃
  • -영월 23.2℃
  • 박무대전 22.8℃
  • 연무대구 26.7℃
  • 맑음울산 27.7℃
  • 연무광주 26.0℃
  • 연무부산 24.4℃
  • -고창 22.8℃
  • 구름조금제주 23.5℃
  • -성산 23.3℃
  • -서귀포 21.3℃
  • -강화 18.9℃
  • -양평 24.3℃
  • -이천 22.7℃
  • -보은 23.7℃
  • -천안 21.7℃
  • -부여 21.5℃
  • -금산 22.8℃
  • -김해시 26.3℃
  • -강진군 26.2℃
  • -해남 25.4℃
  • -고흥 26.6℃
  • -봉화 25.4℃
  • -문경 27.3℃
  • -구미 27.3℃
  • -경주시 28.7℃
  • -거창 24.9℃
  • -거제 26.0℃
  • -남해 25.2℃
기상청 제공

지금 6·13 지방선거운동이 한창이다. 6·13 전국동시지방선거 공식 선거운동이 지난 5월 31일 시작됨과 동시에 각 정당들도 기독교 관련 정책을 내놓고 표심잡기에 열을 올리고 있다.
대한민국의 주요 정당들은 ‘동성애 합법화’ 반대에 한목소리를 내고 있으나 세부적인 방법론에 들어가서 볼 때 ‘동성애자들에 대한 차별은 없어야 한다’는 등을 표시한 정당이 있어 이를 보수 한국교회가 어떻게 받아들이느냐에 따라 그 해석의 차이로 인한 논란은 계속 될 전망이다.


한국기독교공공정책협의회(이하 기공협) 소강석 대표회장은 지난 5월 3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각 정당을 대상으로 한 기독교 공공정책 질의에 대한 취지를 설명했다.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등 4개 정당은 기공협이 제시한 저출산 극복을 위한 민관 협력방안과 기독교 근대문화 특별위원회 구성, 자살·중독 예방정책, 대기환경 대책 등에 대해 “적극 추진할 계획이거나 검토하겠다”고 답변했다.


반면 동성애·동성혼 문제와 반사회적 사이비 종교집단 대처방안, 낙태 문제에서는 미묘한 차이점이 드러난 것으로 알려졌다. 기공협은 이번 질의와 관련해 정의당은 답변을 거부했다고 밝혔다. 기공협은 2012년 총선을 시작으로 제18대 대선, 2015년 지자체 선거, 2016년 총선, 지난해 제19대 대선까지 각 후보와 정당에 기독교 현안을 질의한 바 있다.


우리는 4개 정당이 밝힌 “동성애·동성혼의 법제화 반대”를 환영한다. 더불어민주당은 “다만 동성애자들에 대한 사회적 차별은 없도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자유한국당은 △동성애 교육 절대 반대 △(성적) 소수자 보호 헌법 개정 논의 반대 △동성애와 동성혼을 보호·조장하는 학생인권조례 제정에 반대한다고 강조했다.

바른미래당은 “성적지향을 포함하는 학생인권조례, 지자체 인권조례 제정에 반대한다”면서 “성적지향을 차별금지 사유로 규정한 인권조례는 자칫 동성애 인정 등의 논란이 있을 수 있기에 신중해야 한다”고 밝혔다.

민주평화당은 “동성애와 동성혼을 보호·조장하는 어떤 시도에 대해서도 단호히 반대한다”고 잘라 말했다.


해마다 서울광장에서 열리는 동성애 퀴어축제가 올해는 열리지 않았으면 한다. 한국교회는 다수의 시민이 싫어하는 불편하고 볼썽사나운 그들만의 동성애 광장문화가 서울이나 전국 주요 도시에서 다시 재연되지 않도록 힘을 모았으면 한다. 아울러 이번 지방선거를 통해 서울시 학생인권조례를 전면 재검토해 조례안에 들어있는 독소조항인 성적지향(동성애), 성별정체성(트랜스젠더) 등을 삭제하는 기회가 됐으면 한다. 동성애 반대를 위해 힘을 쓰고 있는 모든 후보에게 뜨거운 응원의 박수를 보낸다.


오늘날 타락한 성문화인 동성애가 ‘소수자 인권’ 보호라는 이름으로 활개 치고 있다. 우리 기독유권자들은 성경에 반하는 동성애를 상업적이나 정치적으로 이용하려는 그 어떤 집단이나 개인에 흉계를 단호하게 막아내야 할 것이다. 동성애는 수명감축, 에이즈를 비롯한 각종 성병과 변실금과 같은 질병들, 가정파괴, 우울증, 자살 등에 큰 영향을 미친다. 동성애자들의 비윤리적 행동들이 결코 ‘사랑’이란 이름을 포장되지 않도록 교회가 깨어 동성애의 확산을 막아야 할 것이다. 아무튼 한국교회가 이번 지방선거에 동성애와 동성혼의 법제화를 반대하는 기독교의 입장을 적극 반영할 수 있도록 힘과 지혜를 모아주기를 기대해 본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