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3 (목)

  • 구름많음속초 23.2℃
  • 구름많음동두천 28.2℃
  • 구름많음파주 26.5℃
  • 흐림대관령 18.1℃
  • -춘천 25.6℃
  • 흐림북강릉 22.1℃
  • 흐림강릉 22.9℃
  • 흐림동해 21.2℃
  • 구름많음서울 27.8℃
  • 구름많음인천 27.2℃
  • 구름많음수원 26.9℃
  • 흐림영월 21.1℃
  • 흐림대전 23.7℃
  • 대구 22.4℃
  • 울산 21.7℃
  • 광주 24.4℃
  • 부산 22.1℃
  • 흐림고창 24.5℃
  • 제주 23.5℃
  • 흐림성산 23.1℃
  • 서귀포 23.3℃
  • 맑음강화 26.6℃
  • 구름많음양평 25.5℃
  • 구름많음이천 26.5℃
  • 흐림보은 22.2℃
  • 흐림천안 22.7℃
  • 흐림부여 23.6℃
  • 흐림금산 22.2℃
  • 흐림김해시 21.5℃
  • 흐림강진군 23.0℃
  • 흐림해남 23.2℃
  • 흐림고흥 22.2℃
  • 흐림봉화 20.5℃
  • 흐림문경 20.4℃
  • 흐림구미 21.4℃
  • 흐림경주시 21.7℃
  • 흐림거창 21.7℃
  • 흐림거제 22.4℃
  • 흐림남해 21.8℃
기상청 제공

돈키호테 나귀의 꿈

이동간 목사
창원 꿈의교회

1997년 봄에 현 담임인 이동간 목사가 주님의 부름을 받아 창원침례교회의 추수감사절 헌금과 국내선교기금으로 개척을 한 교회가 있었습니다. 20년 동안 행복하고 감사한 하루하루를 보냈습니다.
작년 부활절 예배를 드린 후 상가재건축으로 건물을 비워주고 6개월간 예배당 없이 성도들의 가정을 순회하며 예배를 드리는 축복된 기간을 가지기도 했습니다. 11월에 이르러 우리도 이제 교회소유의 예배당이 있어야 한다는 공감대를 이루어 신주거지로 조성된 현동의 새상가 100평을 매입하고 12월 25일 기쁜 마음으로 입당예배를 드렸습니다.


이쯤에서 모든 분들이 짐작하시는 일이 생겼습니다. 넘어갈께요. 고심하며 기도하고 있는데, 9월 5일 새벽기도시간에 강한 감동을 1시간 동안 받게 됩니다. “네 책을 팔아 교회부채를 갚으라”는 것이었습니다.
지난 달 8월에 이동간 목사가 두 번째 시집을 발간했는데 그 책을 팔아서 빚을 갚으라는 감동이었습니다.

이 책은 지난 25년간 쓴 시 중에서 엄선한 작품들을 꼽아 만들어졌습니다.  전혀 기대하지 못한 일이 발생했습니다.


발간 20여일 만에 알라딘 집계 전자책 베스트셀러 부분에서 시 부문 1위, 소설·시·에세이 부문 7위, 통합부문 17위에 도달한 것입니다. 이 책을 오병이어처럼 사용하라는 감동을 받고 평소 유약하고 모자라는 목사가 어쩐 일인지 대뜸 그렇게 하겠다고 대답하고 마음을 정합니다. 주님의 감동이라고 믿은거죠(돈키호테의 나귀 같은 기질이…)  그리고 주님께 도움을 요청 드리고는 일을 시작합니다.


새벽기도 후 성도들과 지방회와 신학교 동기들에게 이런 내용을 카톡으로 알리고 기도와 도움을 요청합니다. 평소 존경하는 선배목사님들께도 우선 톡을 보냅니다. 많은 목사님들이 격려해주시고 주보에 싣고 광고해서 보탬이 되겠다며 공감을 표해줬습니다. 그래서 목사는 더 힘을 얻고 기도하며 하는 김에 후회 없도록 최선을 다해보자고 각오까지 하고 여기저기 연락을 취하는 중에 침례신문에도 이 이야기를 실어서 주님의 일하심을 지켜보자는 장한 생각까지 하게 됩니다.


나의 생각은 이렇습니다.
이 글을 보시는 목사님들께서 공감이 되시면 주보에 “오늘의 노래, 이동간 굿글로벌”이라고 적어주시고 신앙과 영혼에 유익한 책이니 구입하면 모두에게 좋을 것이라는 “진실”을 광고해 주실 것이다. (먼저 책을 보시기 원하시는 목사님들께는 연락주시면 무료로 시집을 카톡으로 보내드리겠습니다. 010-9486-7294) 그러면 시집에서 은혜도 받고, 교회부채도 줄고 비어있는 36평 홀에 미래세대를 위한 예배와 교육, 찬양의 공간 “비전홀”을 꾸밀 수 있을 것이다.


이런 생각을 하고 있는거죠. 교회 바로 앞에 현동초등학교가 있고 장년목회에서 재미(?)를 못 본 목사는 남은 목회 10~15년을 골든타임으로 삼아 어린이구원사역에 전력을 다하고 다음 목회자에게 젊은 교회를 물려주기를 소망하고 있답니다. 저는 꿈의교회 이름을 이렇게 해석하고 있습니다. “하나님의 꿈을 이루어드리기를 꿈꾸는 교회”라고요. 여기까지가 근래의 창원시 현동의 꿈의교회에 관한 이야기입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