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8 (목)

  • 흐림속초 10.7℃
  • 흐림동두천 13.2℃
  • 흐림파주 13.2℃
  • 흐림대관령 9.4℃
  • -춘천 11.5℃
  • 북강릉 10.7℃
  • 흐림강릉 11.3℃
  • 흐림동해 11.9℃
  • 서울 12.9℃
  • 인천 14.9℃
  • 수원 14.5℃
  • 흐림영월 12.6℃
  • 대전 15.0℃
  • 대구 15.5℃
  • 울산 18.2℃
  • 광주 16.5℃
  • 부산 18.7℃
  • 흐림고창 16.4℃
  • 제주 17.2℃
  • 구름많음성산 17.8℃
  • 서귀포 16.7℃
  • 흐림강화 14.6℃
  • 흐림양평 12.7℃
  • 흐림이천 12.6℃
  • 흐림보은 14.8℃
  • 흐림천안 15.0℃
  • 흐림부여 16.5℃
  • 흐림금산 15.1℃
  • 흐림김해시 18.8℃
  • 흐림강진군 16.6℃
  • 흐림해남 15.5℃
  • 흐림고흥 16.9℃
  • 흐림봉화 12.9℃
  • 흐림문경 13.4℃
  • 흐림구미 16.1℃
  • 흐림경주시 14.9℃
  • 흐림거창 13.6℃
  • 흐림거제 18.5℃
  • 흐림남해 18.8℃
기상청 제공

제108차 경주총회가 은혜롭게 끝났다.
올 한해 교단의 주요 현안에 대해 갑론을박이 끊이지 않아 자칫 정쟁으로 이어질 수 있는 총회였지만 예상과 달리 차분하게 진행됐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총회장 선거열기가 과열 된 것 만 빼놓고는 모든 것이 무난했다.


대의원들은 총회 규약 수개정을 비롯해 목회자 인준, 가입교회 인준 등 총회의 행정적 처리부터 상정안건 처리까지 총회의 질서를 확립하고 명실공히 교단의 위상을 드높이고자 의미 있는 결의를 이뤄냈다. 이는 협력과 협동을 추구하는 침례교회가 세상에 빛과 소금의 역할을 능동적으로 감당하고 또한 교회의 독립성과 총회의 자율성을 보장하는 것이다. 따라서  이제 침례교회는 총회 중심의 일처리가 아닌 개 교회 중심, 지방회와 기관들이 총회와의 협력을 통한 사업총회로의 제 기능을 발휘할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


총회장 의장단 선거는 교단 안팎에서 큰 관심을 받았으나 총회장 선거 뒤 많은 대의원들이 회의장을 떠난 것은 아쉬움으로 남는다. 그러나 세 번째 도전한 박종철 목사(전주새소망)가 제108차 총회장으로 당선됐으며 그동안 공석으로 남아있던 제2부총회장에 이종성 목사(안산상록수)가 당선되어 총회 의장단의 모습을 갖추게 됐다.


박종철 목사는 ‘변화와 희망’ ‘화합과 일치’를 강조하며, ‘자랑스럽고 소신 있는 침례교단’을 세워나갈 것을 비전으로 선포하며 대의원들의 지지를 이끌어 냈다. 이를 위해 개척교회와 미자립교회가 자립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하고 현행 목회자 연금제도를 보완해 정착시켜 나가며 현재 관선이사가 파송되어 있는 침례신학대학교의 정상화를 약속했다. 특별히 소통과 협력을 강조하며 교단내 갈등과 분쟁보다는 화합과 일치의 분위기를 주도해 나가며 평안한 총회를 만들겠다는 소신도 밝히기도 했다.


이에 안희묵 직전 총회장은 이임사에서 성공한 총회장이 될 수 있도록 기도하며 최선을 다해 돕겠다며 교단 발전에 함께 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여 대의원들의 뜨거운 박수를 받았다. 제2부총회장 이종성 목사는 총회장의 뜻과 소신을 잘 받들고 총회를 섬겨 나가는 일에 헌신하겠다면서 무엇보다 약 1000여명의 은혜재단 가입자들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지금 우리교단은 서로 싸워야 할 때가 아니라 협력할 때다. 그런 만큼 동성애, 이슬람 문화, 이단·사이비, 크고 작은 소송문제 등 교단 안팎의 공동의 도전에 단호하게 힘을 합쳐 대처해야 할 것이다. 이번 108차 회기는 그동안의 교단 내 법적인 갈등과 분쟁을 완전히 종식시켜 화해와 미래로 나아가길 바라는 마음 그래서 더욱 간절하다. 우리는 신임 박종철 총회장이 먼저 중심을 잡고 교단발전에 무거운 사명감으로 일해 주기를 기대한다. 새 총회장은 또 약속한 공약들을 성실하게 지켜 나가되 진정으로 교단을 위한 것이 무엇인지를 기도하고 또 기도하면서 처리해야 할 것이다.


대의원들 또한 총회에 대한 불신만을 이야기 하지 말고 내가, 개 교회가, 지방회가 실제적으로 도움을 줄 수 있는 협동비부터 잘 내주기를 바란다. 갈수록 대의원들은 총회와 함께 서로 도움을 주고받는 복지정책과 사업총회에 관심을 가지고 있다는 점을 잊지 않았으면 한다. 어쨌든 이제 새롭게 출발하는 108차 집행부는 정쟁과 분쟁의 회기가 아닌 희망과 화합을 통해 모두가 윈-윈하는 총회가 되기를 기대해 본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