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1 (목)

  • 구름조금속초 8.1℃
  • 구름조금동두천 4.2℃
  • 구름많음파주 4.1℃
  • 흐림대관령 -1.0℃
  • -춘천 4.0℃
  • 흐림북강릉 8.4℃
  • 구름많음강릉 8.2℃
  • 구름많음동해 8.9℃
  • 구름많음서울 7.6℃
  • 박무인천 8.3℃
  • 안개수원 5.1℃
  • 흐림영월 4.7℃
  • 박무대전 8.1℃
  • 구름많음대구 10.1℃
  • 구름많음울산 9.9℃
  • 박무광주 8.7℃
  • 구름조금부산 12.5℃
  • 흐림고창 7.6℃
  • 흐림제주 11.5℃
  • 흐림성산 12.0℃
  • 흐림서귀포 13.0℃
  • 구름많음강화 6.7℃
  • 구름많음양평 2.9℃
  • 흐림이천 3.5℃
  • 흐림보은 7.5℃
  • 흐림천안 4.7℃
  • 흐림부여 6.9℃
  • 구름많음금산 8.0℃
  • 구름조금김해시 11.2℃
  • 흐림강진군 8.7℃
  • 흐림해남 7.5℃
  • 흐림고흥 9.7℃
  • 구름조금봉화 3.1℃
  • 구름많음문경 6.0℃
  • 구름많음구미 10.5℃
  • 흐림경주시 10.6℃
  • 구름많음거창 6.9℃
  • 구름조금거제 11.4℃
  • 구름많음남해 10.6℃
기상청 제공

한반도의 복음화를 위해 130년 전 조선 땅을 밟은 파란 눈의 청년 말콤 C. 펜윅을 기념하는 기념대회가 오는 4월 30일부터 3박 4일간 강원도 홍천 비발디 파크에서 열린다.


1889년 한국에 온 펜윅은 조선에서 빠르게 한국말을 배우고 복음이 전해지지 않는 지역을 찾아 원산에서 복음전파를 시작했다. 펜윅은 원산과 공주, 강경, 문경, 간도, 연해주에 침례교회를 세우며 침례교회가 조선 땅에 뿌리 내릴 수 있도록 힘써왔다.


펜윅의 선교적 사명을 새롭게 조명해 보기 위해 130주년 기념대회와 세계한인침례인대회(영적성장대회)를 교단적 차원으로 마련했다. “은혜로 130년! 다가올 침례교 시대!”란 주제로 열릴 이번 대회는 사전 행사로 침례교 미래의 로드맵을 함께 고민할 수 있는 좌담회(4월 12일), 펜윅 선교 130주년 기념 학술 대회(22일)이 열릴 예정이며 오는 30일에 기념대회와 미남침례회 한국선교부(IMB) 선교사 초청의 밤, 한인침례인 선교사 보고의 밤 등 침례교회가 선교적 사명을 품고 있는 교회임을 선언할 예정이다.


지난 4월 5일 교계 기자 초청 간담회에서 총회장 박종철 목사는 “한국침례교회의 태동은 말콤 C. 펜윅을 통해 시작됐음을 누구도 부인할 수 없는 우리 교단의 역사”라며 “그의 선교적 사명과 뜻을 계승해 나가고 이 시대의 침례교회가 품을 수 있는 계기가 이번 기념대회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우리 침례교회의 역사는 일제 강점기 시절, 일제의 억압에도 불구하고 오직 성경, 오직 말씀을 붙들고 신앙의 양심을 지켜왔다.


결국 침례표기 성서와 복음 찬미(침례교 찬송가) 등을 빼앗기고, 교단이 폐쇄되고 교회 재산이 몰수당하는 수모를 겪었지만 신앙의 정신을 지켜오면서 해방이후 교회를 재건하고 미남침례회 아시아권역 선교부와 제휴하며 한국교회에 뿌리내렸다. 그런 만큼 침례교단이 가지고 있는 수난과 아픔의 역사가 자랑스럽게 신앙을 지킨 결의로 이제는 우리 모두가 기억하고 지켜나가야 할 유산으로 삼아야 할 때다.


또 이 기회에 최초의 침례교회들을 복원하는 작업을 비롯해 펜윅과 초기 목회자와 선교사들의 사역들을 함께 연구해 국내외 선교를 위한 업적들을 정리했으면 한다. 이를 위해 교단 신학자 및 역사학자들이 앞장서 다양한 자료들을 수집하고 증언들을 들으며 침례교회 초기 역사들을 재조명하고 있는 것은 고무적인 일이다.


여전히 논란 속에 있는 한국 침례교회사에 대한 역사적 평가와 업적을 제대로 계승하고 이를 침례교회의 미래 유산을 남기는 공정한 작업이 선결돼야 할 것이다. 무엇보다도 일회성 이벤트가 아니라 우리 침례교회 안에 제2·3의 말콤 C. 펜윅들이 나와야 할 것이다.


펜윅은 종교 개혁가 마틴 루터처럼 하나님의 말씀만이 진리이며 그 진리로 살아가야 함을 끊임없이 강조했다. 우리가 펜윅의 뜻을 알기 위해서는 들어야 하고 함께 나눠야 한다. 이번 좌담회와 학술대회, 기념대회에 참여해 듣고 보고 느끼는 훈련이 필요하다. 현재 한국교회는 선교적 사명보다는 교회사역이 우선시 되고 있다.


해외 오지에서 사역하고 있는 선교사들은 갈수록 강제 추방되거나 교회에 대한 탄압으로 선교지에서 위기를 겪고 있다. 한국교회는 이에 대한 대비가 많이 부족한 것이 현실이다. 따라서 이를 함께 논의하고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는 말콤 C. 펜윅 선교 130주년 기념 및 세계 한인침례인대회가 한국교회의 선교적 나침반이 되기를 소망한다. 침례교회의 제2의 펜윅은 지금 멀리 있지 않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