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25 (목)

  • 흐림속초 6.5℃
  • 흐림동두천 8.6℃
  • 흐림파주 7.9℃
  • 흐림대관령 2.4℃
  • -춘천 8.2℃
  • 북강릉 7.0℃
  • 흐림강릉 7.7℃
  • 흐림동해 7.5℃
  • 서울 10.2℃
  • 인천 9.3℃
  • 수원 10.7℃
  • 맑음영월 9.8℃
  • 박무대전 12.9℃
  • 흐림대구 11.5℃
  • 흐림울산 11.7℃
  • 흐림광주 13.3℃
  • 흐림부산 13.6℃
  • 흐림고창 11.6℃
  • 박무제주 16.4℃
  • 흐림성산 16.0℃
  • 박무서귀포 16.6℃
  • 흐림강화 9.5℃
  • 흐림양평 10.3℃
  • 맑음이천 10.0℃
  • 구름조금보은 11.9℃
  • 구름많음천안 12.1℃
  • 맑음부여 10.6℃
  • 맑음금산 12.6℃
  • 흐림김해시 14.3℃
  • 흐림강진군 13.9℃
  • 흐림해남 13.2℃
  • 흐림고흥 12.8℃
  • 흐림봉화 9.0℃
  • 구름많음문경 10.8℃
  • 흐림구미 12.2℃
  • 흐림경주시 11.0℃
  • 흐림거창 12.6℃
  • 흐림거제 14.4℃
  • 흐림남해 13.7℃
기상청 제공

하나님의 방식

장희국 목사의 복음 이야기-3

장희국 목사
문화교회

할아버지와 소년이 말 한 마리를 키우면서 살고 있었습니다.
어느날 할아버지가 시내에 볼 일이 있어서 가신 날 밤, 말이 병이 들어서 고열에 시달리고 있었습니다. 보다 못한 소년은 말의 열을 내려 주려고 밤을 세워가며 물을 먹이면서 애를 썼지만 말은 싸늘하게 죽어 갔습니다.


할아버지는 “얘야, 말은 열이 날 때 절대 물을 먹여서는 안된다. 넌 네 방식대로 말을 사랑한거야 말을 사랑하려면 네 방식이 아닌 말의 방식이어야 하는 거란다”
소년은 밤을 세워가며 최선을 다하여 말을 돌봤지만은 오히려 말에게 해가 되는 돌봄이었습니다.
하나님의 자녀인 우리들도 내 방식대로, 내 잣대로 판단하면서 신앙생활을 하여 오히려 예수님의 마음을 아프게 하지는 않았는가?


하나님과 소통을 원하고 나의 기도를 들어주시기를 간절히 바란다면 나 자신의 고집과 교만을 내려 놓으세요. 하나님께서 원하시는 그 뜻에 부흥하는 진실된 마음으로 하나님을 사랑하고, 교회를 사랑했으면 좋겠습니다.

“예수께서 이르시되 너희가 성격도 하나님의 능력도 알지 못하므로 오해함이 아니냐” (막12:24)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