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30 (화)

  • 흐림속초 19.0℃
  • 흐림동두천 20.7℃
  • 흐림파주 21.5℃
  • 흐림대관령 16.9℃
  • -춘천 22.4℃
  • 북강릉 18.7℃
  • 흐림강릉 19.6℃
  • 흐림동해 19.0℃
  • 서울 22.0℃
  • 인천 20.8℃
  • 수원 21.3℃
  • 흐림영월 20.7℃
  • 흐림대전 20.6℃
  • 구름많음대구 27.8℃
  • 구름조금울산 25.5℃
  • 흐림광주 20.2℃
  • 구름많음부산 23.1℃
  • 구름조금고창 19.3℃
  • 구름많음제주 23.3℃
  • 구름조금성산 24.4℃
  • 구름조금서귀포 24.6℃
  • 흐림강화 21.3℃
  • 흐림양평 23.5℃
  • 흐림이천 22.6℃
  • 흐림보은 21.1℃
  • 흐림천안 20.5℃
  • 흐림부여 20.7℃
  • 흐림금산 21.8℃
  • 흐림김해시 25.9℃
  • 흐림강진군 21.3℃
  • 흐림해남 21.2℃
  • 흐림고흥 22.5℃
  • 흐림봉화 21.0℃
  • 흐림문경 24.1℃
  • 흐림구미 24.8℃
  • 흐림경주시 26.6℃
  • 흐림거창 24.0℃
  • 흐림거제 22.4℃
  • 구름많음남해 25.6℃
기상청 제공

가까운 동역자

백동편지-36

김태용 목사
백동교회

하나님께서 일을 하시기 위해 사람을 부르시고 사용하신다. 그러나 한 사람보다는 옆에 누군가를 붙여서 함께 일하신다. 몇 사람을 살펴보면, 모세에게는 아론을, 다니엘에게는 세 친구들을, 베드로에게는 요한과 야고보가, 그리고 바울에게는 실라, 바나바 외에 여러 사람이 함께 했다. 혼자 할 수 있는 일도 함께 하여 더 아름답고 큰 일을 이뤘음을 볼 수 있다.


목회를 하면서도 좋은 멘토와 친구를 만나고, 좋은 교우들을 만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은 말할 것도 없다. 그러나 사역을 하며 함께 하나님을 일을 해 나갈 수 있는 좋은 동역자를 만나는 것은 매우 중요하지만 또한 쉬운 일은 아니다. 옆 가까이에서 서로 만날 수 있는 동역자도 어느 땐 한 몸처럼 가깝다가도 조그만한 일로도 원수가 되기도 한다. 또 여러 가지 일로 떨어져야만 하는 일들이 생겨 함께하지 못할 때가 많다.


그러나 목회를 하며 부족한 것이 투성이인 모습으로 사역을 혼자는 다 할 수 없음에, “동역자를 붙여 주세요.” 간절히 기도했다. 어느 날 마음속에 소리가 들렸다. “네 옆에 있지 않느냐?” 눈을 들어 몇 몇의 얼굴과 이름들을 떠올렸다. 딱히 확신이 안 생겼다. 지나고 나면 그래도 돕는 자라고 생각했던 사람들은 일찍이 먼저 곁을 떠났다.


 실망하고 있는 그때 “내가 너의 가까이 두지 않았느냐?” 그때서야 옆에서 눈물로 끝까지 함께 해준 아내가 떠올랐다. 아내는 결혼을 앞두고 갈등하는 마음으로 100일을 작정하며 기도할 때, “기도가 필요한 사람이니 기도의 동역자가 되어 주어라.”라는 마음을 주셔서 결혼을 결정했다고 한다. 아내는 기도하는 사람으로 주님께서는 여러 가지 은혜와 은사를 주셨다. 환자에게 손을 얹으면 신체 부위뿐만 아니라 내부 장기까지 알게 하시고, 심지어 깊이 숨겨진 종양의 크기까지 알게 하신다.


어느 때는 의학을 공부한 사람이 의학을 공부한 적 있느냐고 물었다. 당연히 의학을 배운 적도, 공부한 적도 없다. 오직 성령께서 알게 해 주신 것이다. 알게 하신 성령님은 그 손을 사용하셔서 치유하시기도 하셨다. 거기에 상대방을 위해 마음을 쏟아 기도하면 주님께서 들려주시는 음성을 전해 주어 회개와 회심의 기회가 되기도 한다.


성경 안에 있는 은사와 사역들이 지금도 분명히 역사하심을 믿는다. 그래서 영적 질투심으로 하나님께 투정했다. “목회를 하게 하시려면 저런 은혜들을 목사에게 주시지 왜 아내에게만 주십니까?” 그때 들려오는 소리는 “너를 도와 나의 일을 잘 해 달라고 가까이 동역자를 주지 않았느냐?”


그리고 돌아보니 아내의 사역이 보였다. 신유의 사역에서 당연한 손을 대고 기도해야 하는 상황이 벌어진다. 주님께서도 명령으로 사역을 하시기도 하시고, 손을 대시며 치유하시기도 하셨다. 하지만 목회자로서 남자보다 여자의 손길이 더 필요할 때가 많다. 특히 영적 사역에서 악한 것들은 음침하고 구석진 곳을 찾아 숨어 난처할 때가 생겨 본인의 손을 얹거나 멀리 손을 떼고 기도해야 할 때가 있다. 성령께서 일하시는 것이니 어떻게 하든 일하실 것이다. 하지만 난처한 상황이 아닐 수 없다.


아내는 여자로서 그런 것에 부담을 덜 느끼고 편하게 기도할 수 있다. 혼자 이것저것 다 하게 하지 않으시고 분담하여 일하게 하시고 더욱 편하게 사역을 감당하게 하신 것이라 생각하니 감사하지 않을 수 없다. 분명 아내의 역할과 남편의 역할이 따로 있다. 그러나 협력해 하나님의 큰 일을 이루도록 동역자를 붙여 주신 것이다. 질투와 불평했던 마음에서 한 맘으로 더 아름다운 일을 감당 할 수 있도록 가까운 동역자를 주신 주님께 감사드리며 하나님께서 기뻐하시는 사역으로 더 많은 사람들을 도울 수 있기를 기도한다.


어느 땐 사역의 라이벌로 여기며 갈등했던 아내가 가까운 동역자로 발견된 마음은, 바울의 사역에 멋진 동역자인 남편 아굴라를 만든 아내 브리스가가 있었음을 보게 하신다. “너희는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나의 동역자인 브리스길라와 아굴라에게 문안하라”(롬16:3)


주님, 가까운 동역자를 주신 은혜 감사드리며, 모든 목회자의 가정마다 협력하여 주의 은혜가 가득하기를 소망합니다.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
코로나19 극복 “교회가 희망이다” 침례교 총회(총회장 윤재철 목사)는 지난 6월 18일 지구촌교회(최성은 목사) 분당채플에서 코로나19극복을 위한 목회자 세미나를 진행했다. “코로나19 이후 목회적 대응과 실제적 대안”이란 주제로 열린 이번 세미나는 현장 참여 세미나로 진행할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가 수도권 지역으로 확산되고 있음에 따라 지역사회의 불안을 가중시킬 수 있다는 총회와 지구촌교회 측의 협의로 온라인 강의 대체했으며 이날 세미나는 전국교회 목회자들에게 실시간 온라인 강의로 제공했다. 윤재철 총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코로나19가 지나갈 것으로 예상했지만 장기화로 인해 사역의 현장 가운데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에 총회가 함께 하며 이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면서 “이번 세미나가 하나의 계기가 되고 우리 목회 환경에 작은 대안이 됐으면 한다”고 전했다. 최성은 목사(지구촌)가 “포스트 코로나 3,8 전략”이란 주제로 첫 강의를 시작했으며 유관재 목사(성광)가 “목회적 전망과 대응”, 최병락 목사(강남중앙)가 “새로운 목회 영성”이란 주제로 강의했다. 이어 지구촌교회의 주요 부서별 코로나 이후 적용 가능한 목회전략들을 발표했으며 김중식 목사(포항중앙)가 “변화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