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04 (금)

  • 구름조금속초 19.3℃
  • 맑음동두천 17.2℃
  • 맑음파주 16.7℃
  • 구름조금대관령 12.1℃
  • -춘천 17.2℃
  • 구름조금북강릉 19.5℃
  • 구름조금강릉 19.1℃
  • 구름조금동해 18.2℃
  • 맑음서울 18.8℃
  • 맑음인천 20.9℃
  • 맑음수원 20.3℃
  • 흐림영월 16.5℃
  • 박무대전 20.2℃
  • 박무대구 18.5℃
  • 맑음울산 21.6℃
  • 박무광주 20.1℃
  • 맑음부산 22.9℃
  • 맑음고창 19.9℃
  • 박무제주 22.6℃
  • 구름조금성산 22.9℃
  • 맑음서귀포 22.8℃
  • 맑음강화 20.4℃
  • 구름조금양평 16.1℃
  • 구름많음이천 15.3℃
  • 구름조금보은 17.2℃
  • 구름많음천안 18.1℃
  • 구름많음부여 19.8℃
  • 흐림금산 19.0℃
  • 맑음김해시 21.6℃
  • 맑음강진군 19.5℃
  • 구름조금해남 18.2℃
  • 구름조금고흥 18.6℃
  • 맑음봉화 13.3℃
  • 구름조금문경 18.0℃
  • 구름조금구미 17.5℃
  • 맑음경주시 17.0℃
  • 맑음거창 16.1℃
  • 맑음거제 21.4℃
  • 구름조금남해 22.1℃
기상청 제공

기고

“주님의 시간에”

한명국 목사의 회상록

한명국 목사
예사랑교회

“일생을 하루같이 살라”는 옛말이 떠오른다. 오늘은 가을을 맞는 10월의 첫날이라. 3:30분에 일어나니 2020년의 새해를 맞기 전, 남은 4개월을 잘 설계해야겠구나라고 생각했다. 예수님보다 50여년을 더 살아왔는데 무엇을 했는가? 송구스럽기 늘 짝이 없었지만 나의 여생이 짧아지니 천국소망을 바라는 좋은 새날이구나!
“내일 일을 너희가 알지 못하는 도다 너희 생명이 무엇이냐 너희는 잠깐  보이다가 없어지는 안개니라”(약 4:14)


아브라함의 175세, 모세의 120세, 여호수아의 110년, 장수(60), 희수(70), 산수(80)을 지나 졸수(90)을 향해 사도요한같이 천수 곧 100세수를 누린다해도 17년 밖에 내겐 남지 않았으니 짧아진 여생을 어떻게 더욱더 금쪽같은 시간을 아끼며 “죽도록 충성하라”(계2:10 이하) 명령하신 말씀 따라 선한 청지기의 새로운 결단과 도전을 위해 매진할 것을 각오해 본다. 요단강 건너 천국입성시에 나의 주 예수님을 만날 때 부끄럽지 않기를 소망해 본다. “술 취하지 말라 이는 방탕한 것이니 오직 성령으로 충만함을 받으라”(엡5:18)


나 자신만의 준비되어 충성된 삶뿐만 아니라 내가 섬기는 교회의 어린 양무리들, 대부분 중국에서 한국에 돈벌이로 이주한 소위 조선족 성도들과 새로 옮긴 수원시 화서동 중심으로 잃어버린 영혼들을 위한 구령과 목양에 더더욱 최선을 다해 충성해야 하리라.
“지극히 작은 것에 충성된 자는 큰 것에도 충성되고 지극히 작은 것에 불의한 자는 큰 것에도 불의하니라”(눅16:10)


선교사의 아버지로 불리우는 윌리엄 개리보다 더욱 충직한 아도니람 저드슨(Judson) 선교사는 실망 없이 최선의 꾸준한 선교로 15년 만에 비로소 겨우 한 영혼을 구원했고, 투옥 후 가족을 모두 먼저 천국 보내고 감옥에서 쥐를 잡아먹으며 전도하다 영광의 천국에 입성한 저드슨 선교사는 나의 목회와 선교사역의 영원한 모형이었는데 그의 천신만고와 희생적 구령이 낳은 열매는 12년 전 버마 양곤과 만달래이 선교 집회 중 그의 기적적 순교의 열매를 보고 놀랐다. 특히 만달래이의 산골에 모신 300여명과 최종의 순수한 신앙이 70여년전 처음으로 저동침례교회에 나갔을 때와 첫 번 성탄절을 상기시켜 줬다.


미국 매사추세츠 주 살렘 천막교회(Shalem Tabernacle)는 아도니람 저드슨(Adoniram Judson)목사 부부를 동남아 선교사로 파송했는데, 그 나라는 오늘날의 미얀마 국가로서 기독교인이 전혀 없는 나라였다.
저드슨은 보스톤에 있는 큰 교회 목사로 와달라는 초빙을 거절하고 미얀마로 가서 10년간 사역을 했다. 그러나 한 명의 영혼도 구원하지 못했다. 말을 배워 기독교 교리를 번역해 나눠 줬는데, 어느 날 한 사람이 찾아왔다가 교회에 대해 묻고 그냥 가 버렸다.


한 해가 지나고, 또 한 해가 지나면서 성경번역을 미얀마어로, 또 영어 사전도 번역했다.
15년째 될 때에 비로소 한 사람 ‘몽나우’라는 사람이 예수를 영접하고 침례를 받았다.
그러나 큰 시련이 닥쳐왔는데, 미얀마의 왕은 저드슨 선교사를 투옥했고 그의 아내와 아이는 죽었고 재혼한 부인마저 저 세상으로 갔다. 그는 감옥에서 쥐를 잡아먹기도 하며 옥중 사람들에게 복음을 전했다.


성령의 역사로 미국 침례교 선교부는 “먼동이 터 오고 많은 무리들이 주님께로 돌아오고 있다”는 보고를 받고 거기에 감동한 프란시스 스미스(Fransis Smith)박사는 “예수의 전한 복음”이라는 찬송가 264장을 썼다.
저드슨 선교사는 1850년 한 알의 밀알이 되어 천국으로 갔으나 100년이 지난 1950년에 20만 영혼이 그리고 2000년에 50만 영혼에 3000교회로 성장했다. 그리고 2008년 7월 미얀마 선교부흥회를 인도할 때엔 미얀마 침례교인만 5,000교회 125만 영혼으로 성장했다.


“한 알의 밀이 땅에 떨어져  죽지 아니하면  한 알 그대로 있고 죽으면  많은 열매를 맺느니라”(요12:24)고 예수님께서 말씀하신 대로 한 사람, 져드슨의 충성스런 선교는 100만 배의 열매를 맺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