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04 (금)

  • 흐림속초 21.3℃
  • 맑음동두천 19.9℃
  • 맑음파주 18.8℃
  • 구름많음대관령 13.8℃
  • -춘천 17.7℃
  • 흐림북강릉 20.8℃
  • 흐림강릉 20.6℃
  • 구름조금동해 20.1℃
  • 맑음서울 20.9℃
  • 구름많음인천 22.0℃
  • 맑음수원 21.8℃
  • 흐림영월 17.3℃
  • 흐림대전 20.7℃
  • 박무대구 18.9℃
  • 맑음울산 23.2℃
  • 박무광주 20.2℃
  • 맑음부산 24.6℃
  • 맑음고창 21.7℃
  • 맑음제주 24.2℃
  • 맑음성산 24.2℃
  • 맑음서귀포 24.7℃
  • 맑음강화 20.8℃
  • 구름많음양평 17.9℃
  • 구름조금이천 16.5℃
  • 맑음보은 18.0℃
  • 구름많음천안 19.8℃
  • 구름많음부여 20.4℃
  • 구름많음금산 19.6℃
  • 맑음김해시 23.5℃
  • 구름조금강진군 21.8℃
  • 맑음해남 19.4℃
  • 맑음고흥 21.3℃
  • 맑음봉화 14.8℃
  • 구름조금문경 19.5℃
  • 구름조금구미 18.2℃
  • 맑음경주시 18.9℃
  • 맑음거창 16.3℃
  • 구름조금거제 24.2℃
  • 맑음남해 22.9℃
기상청 제공

그는 속아서 그 곳에 갔다

묵상의 하루-20

김원남 목사
양광교회

요셉이 애굽에 간 것은 인신매매되어서이다. 여러 형제들이 시기와 미움으로 그를 죽이려고 했으나 유다의 제안을 받아들여 은 20에 팔아넘김으로 그곳에 가게 됐다(창37장). 그는 팔려갔지만 거기엔 하나님의 뜻과 인도하심이 있었다. 애굽에서 총리가 됐고, 전에 꿈꾼 것들이 거기서 다 이뤄졌다. 기근에 애굽까지 식량을 구하러온 형제들에게 그는 이런 말을 했다.


 “당신들이 나를 이곳에 팔았다고 해서 근심하지 마소서 한탄하지 마소서 하나님이 생명을 구원하시려고 나를 당신들보다 먼저 보내셨나이다”(창45:5) 요셉을 누구보다 편애했던 아버지 야곱은 어떤 경우에도 그를 애굽으로 보내지 않으려 했을 것이나 인신매매되어 먼저 애굽에 가게 됐다.


K 선교사는 나의 초등학교 동기동창으로 파키스탄에서 선교 사역을 하고 있다. 내가 섬기는 교회를 방문한 그에게 어떻게 그곳에 가게 됐느냐고 물어본 적이 있다. 비전을 갖고 오랫동안 기도하며 준비했느냐, 바울이 빌립보에 간 것처럼 환상을 보고 갔느냐는 질문에 그는 뜻밖의 대답을 해줬다. 파키스탄인에게 속아서 갔다고 했다.


그는 괌 지역에서 선교 사역을 하다가 고국을 방문했을 때 자기 나라에서 고아원을 운영한다는 파키스탄인을 만났다. 파키스탄인이 그 고아원에서 함께 동역하자고 제안했을 때, K 선교사는 자기를 향한 하나님의 뜻으로 받아들었다. 하지만 그곳에 갔을 땐 고아들이 없는 고아원이 있을 뿐이었다. 우리나라 몇 교회들의 후원을 받으며 여유롭게 생활하는 자에게 속았음을 알고는 실망과 갈등이 컸다고 했다.


그는 어느 깜깜한 골방에서 무더위와 외로움을 견디며 기도하는 가운데 그 곳에 왔으니 할 수 있는 일들을 찾게 됐다. 그는 지금 파키스탄에서 이런 사역들을 하고 있다. 파키스탄 쫄리스탄 사막엔 마르와리족이 있는데 오지의 불가촉천민들이다. 그 곳 8개 마을에서 12명의 아이들을 데리고 나와서 미션 스쿨인 MT School에 다니게 했다.


성경공부와 크리스천 교육을 엄격하게 시키고자함이었다. 생일을 모르고, 치약 칫솔을 어떻게 사용하는지도 몰랐던 오지의 아이들이 도시 아이들보다 성적이 더 우수해지고, 그 중에 누군가는 900여명의 전교생 중에서 학생회장으로 선출됐다는 얘기는 매우 감동적이었다. 언젠가는 이 아이들이 크리스천 리더가 되어 파키스탄 곳곳에서 활동하리라는 꿈에 부풀어 있었다.


그의 또 다른 사역은 신학교를 설립해 벌써 11명이 졸업하고 목회를 하고 있으며, 8곳에 교회당을 건축했고, LED 십자가 세우기 프로젝트를 시작해 52곳에 세워줬다. LED 십자가들은 밤이면 여러 곳에서 복음의 불빛을 환히 밝히고 있음을 사진으로 확인됐다.


나는 K 선교사의 간증을 들으며 그가 속아서 파키스탄에 간 것에도 요셉처럼 하나님의 뜻과 인도하심이 있었다고 확신되어졌다. 해하려 한 것을 선으로 바꿔 많은 생명을 구원하는 일을 하게 하셨기 때문이다(창50:20). 그리고 K 선교사 같은 사역자들을 이슬람 국가에서 지금도 귀히 쓰시는 위대하신 하나님을 찬양하지 않을 수 없었다.



배너
배너
홍천총회 격동 속에 화합의 길 ‘모색’ 우리 교단 제109차 정기총회가 지난 9월 23~25일 강원도 홍천 비발디 파크에서 “다가올 침례교 시대”란 주제로 열렸다. 개회예배에서 말씀을 전한 직전 총회장 안희묵 목사(꿈의)는 “과거가 아닌 새로운 미래, 함께 하는 미래를 향해 나아가는 교단이 되기를 소망한다”고 밝혔다. 총회장 박종철 목사(새소망)도 “이번 정기총회는 무엇보다 화해와 협력이 먼저이며 교단의 미래를 위해 지혜를 모아주기를 바란다”고 인사말을 전했다. 개회예배 후 제1차 회무에는 대의원권 문제로 격론이 일었다. 이번 정기총회를 준비한 제108차 집행부는 총회 규약 8조 7항이 침례교 정체성에 심각한 문제를 일으킴을 주장하며 월 1만원 이상 협동비를 납부하는 교회도 대의원으로 접수한 것이다. 하지만 대부분의 대의원들은 총회 규약을 바로 이행하고 처리해 줄 것을 요청했으며 결국 정기총회 개회는 총회 규약 8조 7항에 맞게 총회비를 납부한 교회에 부여한 대의원권으로 총회를 개회했다. 정기총회는 시작부터 대의원권 부여 문제로 격렬한 논쟁이 벌어졌고, 결국 총회 규약을 유보하고 이번 정기총회에 등록한 대의원 모두에게 대의원권을 부여하고 회무를 진행하기로 전격 결의했다. 총회 2일차 오후 회무에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