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04 (금)

  • 흐림속초 21.3℃
  • 맑음동두천 19.9℃
  • 맑음파주 18.8℃
  • 구름많음대관령 13.8℃
  • -춘천 17.7℃
  • 흐림북강릉 20.8℃
  • 흐림강릉 20.6℃
  • 구름조금동해 20.1℃
  • 맑음서울 20.9℃
  • 구름많음인천 22.0℃
  • 맑음수원 21.8℃
  • 흐림영월 17.3℃
  • 흐림대전 20.7℃
  • 박무대구 18.9℃
  • 맑음울산 23.2℃
  • 박무광주 20.2℃
  • 맑음부산 24.6℃
  • 맑음고창 21.7℃
  • 맑음제주 24.2℃
  • 맑음성산 24.2℃
  • 맑음서귀포 24.7℃
  • 맑음강화 20.8℃
  • 구름많음양평 17.9℃
  • 구름조금이천 16.5℃
  • 맑음보은 18.0℃
  • 구름많음천안 19.8℃
  • 구름많음부여 20.4℃
  • 구름많음금산 19.6℃
  • 맑음김해시 23.5℃
  • 구름조금강진군 21.8℃
  • 맑음해남 19.4℃
  • 맑음고흥 21.3℃
  • 맑음봉화 14.8℃
  • 구름조금문경 19.5℃
  • 구름조금구미 18.2℃
  • 맑음경주시 18.9℃
  • 맑음거창 16.3℃
  • 구름조금거제 24.2℃
  • 맑음남해 22.9℃
기상청 제공

겸비(兼備)

비전 묵상-32

한재욱 목사
강남비전교회

“실질(내용)이 문식(꾸멈)보다 승하면 야하고,문식이 실질보다 승하면 너무 화미하다.
실질과 문식이 겸비되어야 한다. 이것을 ‘문질빈빈(文質彬彬)’이라고 한다.”

김성우 저(著) ‘명 문장의 조건’(한길사, 189쪽) 중에 나오는 구절입니다.
치열한 역사에 승리하면서도 황홀한 신화를 아는 사람.
차가운 경제 용어를 알면서도 시어(詩語)에 젖어 사는 사람.
추상같이 냉엄한 결단을 내리지만, 이웃의 아픔 앞에 이슬 같은 눈물을 흘리는 사람.
멀리 보는 독수리의 눈을 가졌지만,
곤충의 눈으로 발밑의 미물(微物)을 볼 줄 아는 사람.
명검이 있지만, 제어하는 칼집이 있는 사람.
아끼고 절약하지만, 하나님과 이웃 앞에서는 거룩한 낭비를 하는 사람.
지식이 있지만 지혜까지 넘치는 사람.
진지하지만 유머가 넘치는 사람.
달려갈 줄 알지만, 멈춤의 돌아봄이 있는 사람.
옳기도 하고 좋기도 한 사람.
물음표도 있고 느낌표도 있는 사람.
목표의 아름다움과 그 목표를 이루는 과정의 아름다움이 있는 사람.
중심이 흔들리지 않지만, 어울릴 줄 아는 사람.
자존심은 낮출 줄 알고, 자존감은 늘 높은 사람.
예민하지 않지만, 이웃의 필요에는 민감한 사람.
뱀 같은 지혜로움이 있지만, 비둘기 같은 순결함도 있는 사람.
이렇게 겸비함이 우리의 소망이고, 이렇게 겸비한 사람이 좋습니다.


“보라 내가 너희를 보냄이 양을 이리 가운데 보냄과 같도다.

그러므로 너희는 뱀같이 지혜롭고 비둘기같이 순결하라”(마10:16).



배너
배너
홍천총회 격동 속에 화합의 길 ‘모색’ 우리 교단 제109차 정기총회가 지난 9월 23~25일 강원도 홍천 비발디 파크에서 “다가올 침례교 시대”란 주제로 열렸다. 개회예배에서 말씀을 전한 직전 총회장 안희묵 목사(꿈의)는 “과거가 아닌 새로운 미래, 함께 하는 미래를 향해 나아가는 교단이 되기를 소망한다”고 밝혔다. 총회장 박종철 목사(새소망)도 “이번 정기총회는 무엇보다 화해와 협력이 먼저이며 교단의 미래를 위해 지혜를 모아주기를 바란다”고 인사말을 전했다. 개회예배 후 제1차 회무에는 대의원권 문제로 격론이 일었다. 이번 정기총회를 준비한 제108차 집행부는 총회 규약 8조 7항이 침례교 정체성에 심각한 문제를 일으킴을 주장하며 월 1만원 이상 협동비를 납부하는 교회도 대의원으로 접수한 것이다. 하지만 대부분의 대의원들은 총회 규약을 바로 이행하고 처리해 줄 것을 요청했으며 결국 정기총회 개회는 총회 규약 8조 7항에 맞게 총회비를 납부한 교회에 부여한 대의원권으로 총회를 개회했다. 정기총회는 시작부터 대의원권 부여 문제로 격렬한 논쟁이 벌어졌고, 결국 총회 규약을 유보하고 이번 정기총회에 등록한 대의원 모두에게 대의원권을 부여하고 회무를 진행하기로 전격 결의했다. 총회 2일차 오후 회무에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