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1 (토)

  • 구름많음속초 27.3℃
  • 구름조금동두천 24.6℃
  • 구름많음파주 23.6℃
  • 구름많음대관령 21.7℃
  • -춘천 25.6℃
  • 흐림북강릉 25.1℃
  • 흐림강릉 28.8℃
  • 흐림동해 23.5℃
  • 서울 26.2℃
  • 인천 24.9℃
  • 구름많음수원 25.5℃
  • 구름많음영월 23.7℃
  • 흐림대전 23.9℃
  • 흐림대구 25.9℃
  • 흐림울산 25.2℃
  • 흐림광주 26.0℃
  • 흐림부산 25.9℃
  • 흐림고창 24.6℃
  • 구름많음제주 27.3℃
  • 구름조금성산 24.7℃
  • 구름많음서귀포 26.3℃
  • 흐림강화 23.3℃
  • 구름많음양평 24.3℃
  • 구름조금이천 24.8℃
  • 흐림보은 23.5℃
  • 구름많음천안 24.6℃
  • 흐림부여 24.8℃
  • 흐림금산 24.3℃
  • 흐림김해시 25.7℃
  • 흐림강진군 24.7℃
  • 흐림해남 24.5℃
  • 구름많음고흥 23.5℃
  • 흐림봉화 21.9℃
  • 구름많음문경 23.7℃
  • 흐림구미 25.1℃
  • 흐림경주시 23.9℃
  • 구름많음거창 24.1℃
  • 흐림거제 25.9℃
  • 구름많음남해 24.7℃
기상청 제공

109차 회기가 출범한지 갓 보름이 지났다. 101일 회기가 시작하는 첫날 첫 임원회를 시작하며 총회 정상화를 위한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임원회는 이날 지난 109차 정기총회에서 제108차 회기의 행정과 재정 등 전반적인 부분에 대해 특별감사를 진행하고 이를 임시총회를 통해 보고하기로 결의하는 등 지난 108차 회기가 파행적 운영을 해 온 총회 행정과 재정까지 의혹을 낱낱이 조사한다는 원칙에 공감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108차 집행부는 묵묵부답인 상태로 알려졌다.

 

아직 재정 등 인수인계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상황이다. 사실 제109차 회기가 108차 회기에 대한 인수인계와 관련해 어떤 방식으로든 액면 그대로 받기는 불가능한 상황이다. 이 대부분이 또한 특별감사 대상이 된다. 108차 임원회는 회기 출범부터 파행과 내부갈등 속에 총회를 운영해 왔다. 안타깝게도 총회장의 리더십 결여로 인해 협력과 협동의 정신은 무너졌고 임기 내내 크고 작은 법적 소송에 휘말렸다. 그때마다 108차 회기 총회장은 그 무엇보다 총회 화합을 위한 결정이었고 임원회는 교단을 위한 고뇌에 찬 결정이며 대의원들의 뜻이라는 사실을 누누이 강조해 왔다.

 

하지만 지난 109차 정기총회에서 많은 대의원들은 총무보고가 없는 총회보고에 문제를 제기했으며 총회 재정 또한 유인물로는 도저히 확인을 할 수 없을 정도로 문제가 많다고 한목소리를 낸 뒤, 결국 문제가 있는 대부분의 보고를 받지 않는 초유의 사태가 일어났다.

 

108차 회기는 침례교회의 부흥과 성장을 위해 무엇을 했는가?

한 회기동안 총무를 발목 잡는데 다 보냈다면 지나친 말일까. 그 결과 정기총회 의사자료집은 목회자·가입교회·지방회 인준 등을 제외한 대부분의 사업보고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 많은 문제를 남기고 임시방편적으로 마친 총회는 현재 그 후유증으로 더 큰 갈등을 남겨놓고 있다. 총회는 임의단체이나 침례교회들이 자발적으로 모인 모임으로 시작된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 따라서 자율성을 보장하는 만큼 이를 근거있는 자료 제시와 명확한 재정 집행보고가 선결돼야 할 것은 너무나 당연하다.

 

이번 109차 특별감사위원회가 감당해야 할 부분은 방대하다. 전반기 감사 파행 이후의 행정과 재정 자료뿐만 아니라 그 이전 자료까지도 근거에 따른 것인지 반드시 확인해서 발표해 주기를 바란다. 무엇보다도 먼저 정기총회에서 결의한 사항이나 결의된 규약을 제 맘대로 적용한 부분에 대해서는 반드시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이다. 109차 집행부는 총회 규약 제87항을 유보하고 대의원권을 보장했다. 이는 총회임원회 스스로 개정된 규약을 명백하게 위반하고 규약대로 집행하지 않는 책임을 대의원들에게 전가한 것이다. 이제라도 총회 규약 제87항대로 총회비를 납부하고 침례교회 회원으로서의 의무를 다할 수 있도록 제109차 집행부가 명확하게 입장을 밝혔으면 한다.

 

대의원들은 108차 집행부가 교단사업이란 미명아래 어떤 문제와 갈등이 있었으며 특별히 재정 부분을 어떻게 사용했는지 알권리가 있다. 재정은 총회 주요 사업과 각 부 사업, 각 위원회별로 바로 사용했는지 철저히 조사하기 바란다.

 

홍천총회에서 대의원들로부터 권한을 위임받은 특별감사위원회는 힘들더라도 의혹 한 점 없이 제대로 된 감사를 진행해주기를 바란다. 이번 기회를 통해 총회장 임기가 끝나면 은혜로 덮는 제식구 감싸기식의 감사행정을 불식시키는 계기가 되기를 간절하게 기대해본다.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
총회, 지구촌교회 후원으로 영주·경북 지역 교회 지원 침례교 총회(총회장 윤재철 목사)는 지구촌교회(최성은 목사)의 후원으로 경북 영주지역과 경북지역 침례교회에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후원금을 전달했다. 이번 후원은 지구촌교회의 국내 단기선교 사역의 일환으로 진행할 예정이었던 ‘블레싱 영주’가 코로나19로 현지 사역을 할 수 없게 되면서 영주지역 교회를 위해 물품, 격려영상, 손편지 등을 마련해 영주지역교회를 위로하고 격려의 차원으로 마련됐다. 또한 지구촌교회는 성도들의 마음을 모아 국내단기 선교 헌금으로 1억 2200만원을 총회에 전달했다. 이에 총회는 지난 7월 23일 영주기독교연합회를 방문해 7600만원의 후원금을 전달했으며 경북내륙지역 92개 침례교회에 총 4600만원을 지원했다. 윤재철 총회장은 “지구촌교회 성도들의 사랑이 담긴 선교후원에 진심으로 감사하며 오병이어의 기적처럼 지구촌교회의 사랑과 헌신으로 더 많은 교회들이 위로를 받고 힘을 얻을 것”이라고 밝혔다. 지구촌교회 최성은 목사는 “코로나19로 국내외 힘든 환경으로 위기에 처한 지역교회에 지구촌교회의 국내전도 사역이 한국사회와 교회에 귀한 본이 되기를 소망한다”면서 “계속해서 이러한 교회의 연합과 교단을 뛰어넘는 그리스도 안에서의 진정한 연합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