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8 (목)

  • 흐림속초 1.5℃
  • 구름조금동두천 -1.2℃
  • 맑음파주 -1.0℃
  • 흐림대관령 -1.0℃
  • -춘천 0.1℃
  • 북강릉 2.4℃
  • 흐림강릉 2.9℃
  • 흐림동해 1.5℃
  • 구름조금서울 -0.4℃
  • 구름조금인천 -0.5℃
  • 구름조금수원 0.4℃
  • 구름많음영월 -0.3℃
  • 구름많음대전 -0.4℃
  • 연무대구 3.5℃
  • 울산 7.6℃
  • 구름조금광주 2.9℃
  • 흐림부산 9.1℃
  • 구름많음고창 0.9℃
  • 구름조금제주 9.4℃
  • 구름조금성산 7.4℃
  • 구름조금서귀포 11.3℃
  • 맑음강화 -2.9℃
  • 구름많음양평 -0.1℃
  • 맑음이천 -1.6℃
  • 구름많음보은 -2.2℃
  • 맑음천안 -2.4℃
  • 흐림부여 -0.5℃
  • 흐림금산 -2.0℃
  • 맑음김해시 7.3℃
  • 맑음강진군 3.2℃
  • 맑음해남 1.3℃
  • 맑음고흥 0.3℃
  • 구름많음봉화 4.8℃
  • 흐림문경 -0.6℃
  • 흐림구미 3.9℃
  • 구름많음경주시 6.0℃
  • 맑음거창 -0.9℃
  • 구름조금거제 8.8℃
  • 구름조금남해 7.6℃
기상청 제공

거룩한 삶을 살려면⑤ - 간증(4)

호밥의 산책-10

정길조 목사
천안참사랑교회

이런 일이 있은 후, 다음 날 새벽에도 똑같은 일이 되풀이됐습니다.
처음 경험했던 바로 전날보다는 덜 놀랬지만 그래도 놀라기는 마찬가지였습니다. 그래서 일어나 시계를 보니 어제보다 20분이 더 이른 1시 20분이었습니다. 누구보다 저의 몸 상태를 잘 아는 저로서는 이런 일은 이 세상에 태어나서 한 번도 경험해 보지 못한 사건이었습니다.


성경에 보면 베드로가 갈릴리 바다 위에 예수와 함께 서 있었던 놀라운 몸, 사드락과 메삭과 아벳느고가 풀무 불속에 던져짐을 당했는데도 타지 않고 불속에서 거닐던 이해하기 힘든 그 몸, 세상의 지식과 상식으로는 이해할 수 없는 그런 몸이었으니까 말입니다.


그날도 이성을 가다듬고 알람이 울리기까지 30분이 더 남아서 그냥 잠을 자는 쪽으로 결정하고 잤습니다.
그리고 1시 50분 알람 소리에 일어났을 때는 30분 전의 몸과 완전히 다른 평상시 몸 상태와 똑같았습니다.
그래서 옷을 주섬주섬 챙겨 입고 기도하러 본당으로 올라가서 기도 전에 나름대로 혼자 생각하기를 ‘이와 같은 일이 연이어 이틀 동안 일어나는 일이 우연한 일치고는 너무나 이상한 것 같아 만약 내일 또다시 이런 일이 있으면 그때는 시계를 먼저 보지 말고 옷을 다 입고 기도하러 갈 때 시계를 봐야겠다’고 결심했습니다.


그 다음날 새벽이었습니다. 그날도 전날과 다를 것이 없는 똑같은 몸 상태로 잠에서 깼습니다.
이미 2번의 경험이 있었던 저로서는 전날 결심한 대로 옷을 다 입고 기도하러 사무실에서 나갈 때 핸드폰을 들고 시간을 보는 순간 너무나 놀랬습니다. 밤 12시 30분이었습니다.


그 전날보다 1시간 더 일찍 일어났던 것입니다. 그런데 몸 상태는 잠을 덜자고, 더 자고 한 것과는 관계없이 똑같았습니다. 잠을 좀 덜 잤으면 다른 날과는 몸의 차이가 좀 있기 마련인데도 말입니다. 그 당시 옷을 이미 다 입은 상태라서 다시 잘 수는 없고, 그냥 기도하러 본당으로 가기로 했습니다.
1층 사무실에서 나와서 본당이 있는 2층 계단으로 한 걸음씩 올라가는데, 성령이 제 마음에 임하는 것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제 눈에는 눈물이 고이기 시작했습니다. 하나님의 영이 저와 함께 하시는 것이었습니다. 그런 상태로 본당 강대상 위에 올라가서 무릎을 꿇고 눈을 뜬 상태로 하나님께 이런 말씀을 드렸습니다.


 “주님! 주님께서 저를 깨우셨죠?”라고 말입니다. 그 순간 성령의 임재하심이 마치 아주 부드러우면서도 가벼운 솜이불처럼 위에서부터 아래로 “확” 저를 덮어씌우는 것 같음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좀 전에 1층 계단으로 올라올 때 성령의 임하심은 마치 수도꼭지에서 물이 흘러나온 것에 비유한다면, 그때 성령의 임하심은 폭포수처럼 엄청난 부피의 성령의 기름 부으심이 임했던 것입니다.


그 순간 저의 영혼이 이 세상에서 경험해 볼 수 없는 하나님의 영광으로 흠뻑 젖어 있음과 동시에 제 눈에서는 눈물이 터져 나오기 시작했습니다. 그때 하나님께서 저에게 말씀하시는데 그 말씀을 듣는 순간 저는 교회 본당이 떠나갈 정도로 큰 소리로 울기 시작했습니다. 하나님께서 저를 3일 동안 연속 깨우셨던 그 이유를 말씀해 주셨습니다. 그것도 지금까지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전무후무한 몸 상태로 만들어 주신 그 이유를 그때야 비로소 깨닫게 된 것입니다.


그때 하나님께서 제게 하신 말씀은 “네가 너무 보고 싶어서 2시까지 기다릴 수가 없었단다. 너는 2시까지 자야지 몸이 피곤하지 않아 6시까지 기도할 수 있다고 생각하지만 내가 너의 몸을 초자연적인 몸으로 만들어서 내 앞에 앉혔단다.”라고 말입니다. 저가 이 말씀을 듣는 순간 저 자신도 주체할 수 없는 울음이 터진 이유는 매일 4시간씩 회개하는 내용밖에 없는 이 추한 인간을 하나님께서 무엇이 그렇게 보고 싶어서 내 몸을 초자연적인 몸으로까지 만들어서 앉히셨는지(?) 저는 너무나 감당하기 어려운 하나님의 은혜에 몸 둘 바를 몰라서 그렇게 울음이 터져 나왔던 것입니다.


그리고 그때, 저는 하나님의 마음을 알게 되어서 더더욱 울음이 북받쳐 올랐던 것입니다. 하나님이 너무 외로워하심을 알게 됐습니다. 이 지구상에 수많은 그리스도인이 있는데도 불구하고 하나님이 너무나 고독한 상태에 계신 것을 깨닫게 된 것입니다. 우리의 신앙은 눈에 보이지 않는 하나님을 더욱 깊이 알아가는 것인데 말입니다.


그때 성령 안에서 저는 울면서 하나님께 이렇게 기도했습니다. “하나님! 이 추하고, 허물 많은 인간이 무엇이 그렇게 보고 싶어서 저의 몸을 초자연적인 몸으로 만들어서 하나님 앞에 앉히셨습니까? 하나님! 그리고 저 만은 우리 하나님을 절대로 외롭게 안 해드릴 겁니다.”고 말입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