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8 (월)

  • 맑음속초 21.1℃
  • 구름조금동두천 20.1℃
  • 구름많음파주 19.7℃
  • 맑음대관령 17.7℃
  • -춘천 19.3℃
  • 맑음북강릉 22.5℃
  • 맑음강릉 25.6℃
  • 맑음동해 19.2℃
  • 박무서울 21.0℃
  • 박무인천 19.9℃
  • 박무수원 20.2℃
  • 맑음영월 18.2℃
  • 맑음대전 20.5℃
  • 맑음대구 19.9℃
  • 맑음울산 19.6℃
  • 박무광주 20.7℃
  • 맑음부산 20.3℃
  • 맑음고창 19.0℃
  • 맑음제주 21.4℃
  • 맑음성산 19.3℃
  • 구름조금서귀포 23.1℃
  • 구름조금강화 18.6℃
  • 구름조금양평 19.2℃
  • 맑음이천 20.4℃
  • 맑음보은 18.9℃
  • 맑음천안 18.3℃
  • 맑음부여 18.4℃
  • 맑음금산 18.9℃
  • 맑음김해시 18.9℃
  • 맑음강진군 17.0℃
  • 맑음해남 18.0℃
  • 맑음고흥 15.3℃
  • 맑음봉화 15.9℃
  • 맑음문경 20.1℃
  • 맑음구미 21.0℃
  • 맑음경주시 17.1℃
  • 맑음거창 18.6℃
  • 맑음거제 18.9℃
  • 맑음남해 19.5℃
기상청 제공

기독교문화

소울의 여왕 아레사 프랭클린 가스펠 실황 다큐멘터리 개봉

 


어메이징 그레이스

┃감독 시드니 폴락, 알란 엘리어트
┃출연 아레사 프랭클린, 제임스 클리블랜드 외
┃장르 다큐멘터리
┃수입·배급·제공 영화사 진진
┃러닝타임 89분┃개봉 2019년 11월 28일


지난 2018년 8월 16일 세상을 떠난 아레사 프랭클린이 스크린을 통해 관객을 찾아왔다.
영화 ‘어메이징 그레이스’는 1972년 로스앤젤레스에 위치한 뉴템플미셔너리 교회에서 진행된 당시 최고의 가수 아레사 프랭클린의 가스펠 녹음 실황을 담아낸 작품이다.


아레사 프랭클린은 어렸을 때부터 목사인 아버지의 영향으로 가스펠을 들으며 성장해왔다. 아버지의 집회를 돌며 가스펠 무대를 녹음한 첫 음반 ‘송즈 오브 페이스(Songs of Faith)’를 무려 14살이라는 어린 나이에 발매, 이후 당시 최고의 음반사였던 콜롬비아 레코드와 계약하면서 상업적인 아티스트로서 커리어를 시작하게 된다. 하지만 콜롬비아 레코드에서는 그녀의 음악 세계를 충분히 표현하지 못했고, 1967년 레이 찰스, 오티스 레딩, 존 콜트레인 등의 아티스트들이 소속돼 있던 애틀랜틱 레코드와 새롭게 계약하며 최고의 전성기를 맞게 된다.


프로듀서 제리 웩슬러와 함께 그녀는 ‘리스펙트(Respect)’ ‘아이 네버 러브드 어 맨(I Never Loved a Man)’ ‘아이 세이 어 리틀 프레이어(I Say A Little Prayer)’ 등 히트곡들을 연이어 발매하면서 큰 성공을 거뒀다.
이후로도 그녀는 소울뿐만 아니라 팝, 디스코 등 다양한 장르를 넘나들며 꾸준한 활동을 선보였다. 상업적인 성공 외에도 그녀는 인종차별과 성차별에 맞선 상징적인 인물로도 평가받고 있다.
특히 그녀의 대표곡 ‘리스펙트(Respect)’는 인권 운동의 현장에서도 합창될 만큼 흑인과 여성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곡으로 유명하다.


7500만 장 이상의 음반 판매량, 그래미상 18관왕, 롤링스톤지 선정 역사상 가장 위대한 가수 1위, 로큰롤 명예의 전당 여성 가수 최초 입성 등 수많은 업적과 누구도 반박할 수 없는 폭발적 가창력으로 셀린 디온, 휘트니 휴스턴, 프레디 머큐리, 머라이어 캐리 등 뛰어난 가수들이 존경하는 가수일 뿐만 아니라 “아레사 프랭클린만큼 흑인들의 영혼을 잘 구현해내는 가수는 없을 것”(오바마 전 대통령), “역사상 가장 위대한 예술가”(엘튼 존) 등의 찬사를 받기도 했다. 이에 이번에 개봉하는 영화 ‘어메이징 그레이스’는 20세기 최고의 가수로 많은 사람들에게 위로가 되어준 아레사 프랭클린을 스크린으로 다시 만날 수 있는 의미 있는 작품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촬영 이후 47년 만에 공개되는 이번 영화를 통해 전설적인 가스펠 라이브 앨범 ‘어메이징 그레이스’가 탄생하는 과정을 생생하게 경험해볼 수 있다. 아레사 프랭클린 혼자만의 무대가 아닌, 지역 성가대와 녹음에 참여한 관객들이 하나 되어 열정적으로 앨범을 완성해나가는 모습과 최고의 전성기를 지내고 있던 소울의 여왕 아레사 프랭클린이 오히려 작은 교회에서 지역 성가대와 함께 가사 한마디 한마디에 혼신의 힘을 담아 가스펠을 부르는 모습은 관객들에게 깊은 감동과 전율을 선사할 예정이다.


범영수 차장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
총회 한기총 탈퇴 ‘준비’ 최근 한국교회 연합기구로 활동하고 있는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가 대표회장 직무정지, 한기총 사무실 임대료 체불 문제 등 혼란을 겪고 있는 가운데 침례교 총회(총회장 윤재철 목사)가 한기총 회원교단 탈퇴를 준비 중에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제109차 총회는 “제101차 총회 회기부터 한기총에 대한 우리의 입장은 한국교회 화합과 연합을 위해 참여를 보류하기 시작했으며 각 회기마다 한기총에 대한 입장을 명확하게 밝히며 한국교회 연합운동의 하나됨을 꾸준히 요구했다”면서 “하지만 그동안 한기총의 행보에 대해 교단 내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으며 최근 한기총 대표회장의 직무정지 가처분, 한기총 내부 문제로 인해 한국교회에 본이 되지 못하고 있는 부분에 안타까움을 금치 못한다”고 밝혔다. 이에 총회는 오는 6월 8일에 열리는 임원회를 통해 연합기관 활동의 건을 다뤄 이 문제를 매듭짓기로 했다. 침례교 총회는 지난 101차 총회부터 한기총에 대한 행정보류를 시작으로 제102차 총회때는 연합기구의 통합을 요청하며 참여를 보류하고 제103차 총회에서는 탈퇴를 결의하고 한기총에 통보한 적이 있다. 이후 한기총과 한교연의 통합을 위해 대원칙을 요구하기도 했으며 제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