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18 (목)

  • 구름조금속초 15.1℃
  • 구름많음동두천 13.1℃
  • 구름조금파주 10.6℃
  • 흐림대관령 8.3℃
  • -춘천 8.5℃
  • 구름조금북강릉 13.5℃
  • 구름조금강릉 15.0℃
  • 구름조금동해 14.8℃
  • 흐림서울 13.9℃
  • 구름많음인천 14.3℃
  • 구름많음수원 13.6℃
  • 흐림영월 12.0℃
  • 구름많음대전 12.5℃
  • 맑음대구 10.9℃
  • 맑음울산 11.3℃
  • 맑음광주 11.7℃
  • 맑음부산 13.2℃
  • 맑음고창 9.6℃
  • 맑음제주 12.5℃
  • 맑음성산 10.1℃
  • 맑음서귀포 13.5℃
  • 구름많음강화 14.2℃
  • 흐림양평 10.3℃
  • 흐림이천 13.0℃
  • 구름많음보은 9.6℃
  • 맑음천안 10.4℃
  • 맑음부여 9.1℃
  • 구름조금금산 8.6℃
  • 맑음김해시 12.1℃
  • 맑음강진군 8.0℃
  • 맑음해남 6.4℃
  • 맑음고흥 7.5℃
  • 구름많음봉화 10.2℃
  • 맑음문경 10.2℃
  • 맑음구미 9.5℃
  • 맑음경주시 8.6℃
  • 맑음거창 8.6℃
  • 구름조금거제 10.2℃
  • 맑음남해 11.2℃
기상청 제공

소송 NO 사업총회 GO

<여의도의 창>

URL복사

지난 12월 20일 드디어 새로운 총무가 선출됐다.
이번 총무 선거는 짧은 기간임에도 굉장히 치열한 선거가 아니었나 생각된다.
그도 그럴 것이 어느 후보의 대의원권 문제와 특별감사 등 이런저런 문제로 선거 전부터 소송의 회오리가 몰아쳤기 때문이다.


총회가 앞으로 나아갈 것인가, 아니면 ‘어게인 108차’일 것인가가 이번 선거에 달려있었다.
투표결과는 기호 2번 김일엽 목사의 압도적인 우세였다. 1차 투표는 2/3을 넘지 못해 2차로 넘어갔지만, 2차 투표 결과는 대의원들이 이제 교단이 소송이 아닌 사업총회로 나아갔으면 한다는 소망을 읽을 수 있었다.
그동안 우리 교단은 총회는 물론이고 어느 곳이든 갈등과 소송으로 몸살을 앓았다.


급기야 지난 108차 총회는 소송비로 억대가 넘는 총회비를 사용한 것으로 알려져 큰 충격을 자아냈다.
총무선거 직전에 이뤄진 특별감사 관련 보고시간에 소송비 관련 이야기가 나오자 모든 대의원들의 입에서 탄식이 흘러나온 것은 지금까지 교단 역사상 이런 전례가 없을 정도로 이 문제가 심각했기 때문이다.


올해는 3ㆍ1운동 100주년 기념의 해이고 침례교단적으로는 선교 130주년 되는 해다.
우리 침례교는 이 땅의 복음화를 위해 앞으로 해야 할 일이 많다. 그렇기에 이번 총무선거를 통해 이제 소송이 아닌 화합, 사업총회로 나아가길 희망한다. 낙선한 안병창 목사는 지금은 억울하고 슬프겠지만 대의원들의 뜻을 잘 헤아려 발목잡기가 아닌 총회의 발전을 위해 물심양면 협력해주길 기대한다.


범영수 차장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