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15 (일)

  • 맑음속초 5.4℃
  • 맑음동두천 0.6℃
  • 맑음파주 -0.1℃
  • 맑음대관령 -1.4℃
  • -춘천 4.3℃
  • 맑음북강릉 5.0℃
  • 맑음강릉 5.3℃
  • 구름많음동해 5.7℃
  • 맑음서울 3.1℃
  • 맑음인천 4.5℃
  • 맑음수원 3.3℃
  • 맑음영월 4.5℃
  • 맑음대전 4.7℃
  • 맑음대구 3.9℃
  • 맑음울산 5.2℃
  • 맑음광주 6.1℃
  • 맑음부산 6.4℃
  • 맑음고창 5.2℃
  • 구름조금제주 10.4℃
  • 구름조금성산 7.0℃
  • 구름많음서귀포 8.5℃
  • 맑음강화 4.6℃
  • 맑음양평 3.7℃
  • 맑음이천 2.9℃
  • 맑음보은 2.9℃
  • 맑음천안 2.7℃
  • 맑음부여 3.1℃
  • 맑음금산 4.3℃
  • 맑음김해시 4.3℃
  • 맑음강진군 7.6℃
  • 구름많음해남 5.9℃
  • 맑음고흥 6.1℃
  • 구름많음봉화 4.5℃
  • 맑음문경 3.9℃
  • 맑음구미 6.4℃
  • 맑음경주시 4.6℃
  • 맑음거창 5.1℃
  • 맑음거제 7.0℃
  • 맑음남해 6.7℃
기상청 제공

소송 NO 사업총회 GO

<여의도의 창>

지난 12월 20일 드디어 새로운 총무가 선출됐다.
이번 총무 선거는 짧은 기간임에도 굉장히 치열한 선거가 아니었나 생각된다.
그도 그럴 것이 어느 후보의 대의원권 문제와 특별감사 등 이런저런 문제로 선거 전부터 소송의 회오리가 몰아쳤기 때문이다.


총회가 앞으로 나아갈 것인가, 아니면 ‘어게인 108차’일 것인가가 이번 선거에 달려있었다.
투표결과는 기호 2번 김일엽 목사의 압도적인 우세였다. 1차 투표는 2/3을 넘지 못해 2차로 넘어갔지만, 2차 투표 결과는 대의원들이 이제 교단이 소송이 아닌 사업총회로 나아갔으면 한다는 소망을 읽을 수 있었다.
그동안 우리 교단은 총회는 물론이고 어느 곳이든 갈등과 소송으로 몸살을 앓았다.


급기야 지난 108차 총회는 소송비로 억대가 넘는 총회비를 사용한 것으로 알려져 큰 충격을 자아냈다.
총무선거 직전에 이뤄진 특별감사 관련 보고시간에 소송비 관련 이야기가 나오자 모든 대의원들의 입에서 탄식이 흘러나온 것은 지금까지 교단 역사상 이런 전례가 없을 정도로 이 문제가 심각했기 때문이다.


올해는 3ㆍ1운동 100주년 기념의 해이고 침례교단적으로는 선교 130주년 되는 해다.
우리 침례교는 이 땅의 복음화를 위해 앞으로 해야 할 일이 많다. 그렇기에 이번 총무선거를 통해 이제 소송이 아닌 화합, 사업총회로 나아가길 희망한다. 낙선한 안병창 목사는 지금은 억울하고 슬프겠지만 대의원들의 뜻을 잘 헤아려 발목잡기가 아닌 총회의 발전을 위해 물심양면 협력해주길 기대한다.


범영수 차장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
코로나19로 위기교회, 총회와 함께 극복한다 지구촌교회·강남중앙교회·성광교회·여의도교회 등 지원 동참 목회자 생계비·마스크·손세정제·세탁세제 물품 전달 신종 바이러스인 코로나19로 대구·경북지역을 비롯해 전국에서 확진 환자가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침례교 총회(총회장 윤재철 목사) 소속 강남중앙교회(최병락 목사)와 지구촌교회(최성은 목사), 성광교회(유관재 목사), 여의도교회(국명호 목사)가 코로나19 발생 지역과 이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교회와 목회자들을 지원하기 위해 온정의 손길을 모아 훈훈한 감동을 주고 있다. 교회별로 대구와 경북지역, 그리고 전국에서 확진자가 발생한 지역의 교회와 목회자를 위해 강남중앙교회와 지구촌교회, 여의도교회는 긴급 목회자 생계비 지원으로 각각 1억원과 3000만원, 1000만원 후원금을, 성광교회는 개인용 마스크와 손세정제 등을 지원하기 위해 2000만원을 헌금하고 코로나19 대응에 협력하기로 했다. 또한 강남중앙교회는 2000만원 상당의 세탁세제도 별도로 기증했다. 현재 대구에 거주하고 있는 윤재철 총회장을 대신해 총회 총무 김일엽 목사는 지난 3월 3일 지구촌교회와 강남중앙교회를 차례로 방문하고 각 교회의 후원금과 물품을 전달받으며 총회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