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6 (수)

  • 흐림속초 1.7℃
  • 맑음동두천 4.3℃
  • 맑음파주 3.7℃
  • 흐림대관령 -2.3℃
  • -춘천 4.8℃
  • 북강릉 1.6℃
  • 흐림강릉 2.0℃
  • 흐림동해 2.2℃
  • 구름조금서울 5.8℃
  • 맑음인천 6.0℃
  • 맑음수원 4.2℃
  • 흐림영월 5.2℃
  • 맑음대전 5.4℃
  • 흐림대구 6.2℃
  • 흐림울산 7.4℃
  • 맑음광주 5.2℃
  • 부산 8.4℃
  • 맑음고창 3.5℃
  • 맑음제주 9.8℃
  • 맑음성산 8.8℃
  • 구름많음서귀포 11.4℃
  • 구름조금강화 6.1℃
  • 맑음양평 6.8℃
  • 맑음이천 6.6℃
  • 맑음보은 3.1℃
  • 맑음천안 4.3℃
  • 맑음부여 4.0℃
  • 맑음금산 6.0℃
  • 구름조금김해시 7.6℃
  • 맑음강진군 5.2℃
  • 맑음해남 4.2℃
  • 맑음고흥 5.8℃
  • 흐림봉화 4.5℃
  • 구름많음문경 6.1℃
  • 흐림구미 8.4℃
  • 맑음경주시 6.0℃
  • 흐림거창 6.7℃
  • 흐림거제 10.7℃
  • 맑음남해 9.8℃
기상청 제공

고상한 지식 (1)

장희국 목사의 복음 이야기-19

장희국 목사
문화교회

‘정신의 갈등은 삶의 표현이다’라는 말이 있습니다. 우리에게는 활동이 있고 꿈이 있습니다. 착각은 커트라인도 없다는 우스갯소리도 있습니다만 공상이나 야망의 끝을 누가 보았습니까?
역사는 끊임없는 미래의 추구이고 사람은 그 드라마의 주인공입니다.


구속사적 견지로서는 하나님을 향한 인류의 여로인바 가장 어려운 학문(하나님)을 가장 쉽게 설명하는 것이 신학이요, 가장 쉬운 학문(사랑)을 가장 어렵게 설명하는 것이 철학입니다. 신학의 근본, 다시 말하면 생활의 기본은 하나님을 경외하는 것이고, 최고의 무지 또는 가장 큰 죄목은 하나님을 모르는 것이라고 말합니다.


17세기 프랑스의 계몽주의 대부로 추앙받으면서, 포부도 당당하게 “성경은 100년 후에는 다 없어질 것”이라고 호언장담하며 무신론을 제창했던 볼테르(Voltare)에게 얽힌 웃지 못할 일화가 있습니다. 볼테르가 미국에 강연 초청을 받아 배를 타고 가던 중 도중에 배가 파선해 우연이라고 할까 어느 가난한 상인과 함께 널빤지 하나를 붙들고 허우적거리며 구조를 기다렸으나 거의 희망이 보이지 않았습니다.


가난한 상인은 파도 속에서도 열심히 하나님께 기도했는데 볼테르에게는 무척 가소로운 일이었으나 상황이 급박해진 나머지 “이번에 살려주시면 나도 하나님을 믿겠노라”하면서 가난한 상인에게 자신의 기도를 부탁드리고는 자기도 기도했습니다.


다행히 구조됐고 예정대로 미국에 도착했으나 볼테르의 학문인 무신론만을 계속 강의하자 그때부터 “볼테르의 무신론은 육지에서는 강하고 바다에서는 유신론이다”라는 꼬리표가 붙게 됐습니다.

얼마 후 볼테르는 죽음에 이르는 병을 앓으며 “나는 하나님과 사람 앞에 버림을 당하였구나!”하는 독백을 되뇌이면서 의사에게 6개월만 더 살게 해줄 것을 간청했습니다.


그러나 6주 이내로 죽게 되자 성직자 골티에르(Gaultier)를 모셔올 것을 추종자들에게 요청했으나 그의 동료 및 친지들은 볼테르의 무신론 철학 사상의 손상을 우려해 이를 막았습니다.
결국 볼테르는 “나는 지옥에 가노라”고 한 후에 운명했습니다.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