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07 (수)

  • 구름많음속초 15.7℃
  • 구름많음동두천 21.1℃
  • 구름조금파주 19.6℃
  • 구름많음대관령 14.9℃
  • -춘천 21.2℃
  • 맑음북강릉 18.2℃
  • 구름조금강릉 20.6℃
  • 구름조금동해 14.5℃
  • 맑음서울 20.4℃
  • 맑음인천 16.6℃
  • 맑음수원 19.5℃
  • 구름많음영월 19.5℃
  • 맑음대전 22.1℃
  • 맑음대구 22.1℃
  • 맑음울산 18.0℃
  • 맑음광주 22.5℃
  • 맑음부산 18.1℃
  • 맑음고창 18.4℃
  • 구름많음제주 17.2℃
  • 구름많음성산 18.9℃
  • 구름많음서귀포 21.8℃
  • 맑음강화 15.3℃
  • 구름조금양평 21.0℃
  • 맑음이천 21.1℃
  • 맑음보은 20.1℃
  • 맑음천안 20.2℃
  • 맑음부여 21.8℃
  • 맑음금산 21.1℃
  • 맑음김해시 20.5℃
  • 맑음강진군 22.2℃
  • 맑음해남 20.3℃
  • 맑음고흥 20.8℃
  • 구름조금봉화 19.1℃
  • 맑음문경 21.1℃
  • 맑음구미 22.2℃
  • 맑음경주시 21.5℃
  • 맑음거창 21.4℃
  • 맑음거제 19.8℃
  • 맑음남해 19.8℃
기상청 제공

목산마을

제물국수

강인숙

URL복사

리어카를 끌고 빈 박스를 찾아
거리를 헤맨다
먹고는 살아야 하니까
손에 쥔 몇 닢으로 제물국수를 삶았다

다시 전도지를 쥐고 동리를 돌려면
어린 남매를 방안에 두고
신문지를 바닥에 깔아주고 문을 잠그고

동리를 샅샅이 뒤지며 돌고 또 돈다
방안에 잠가둔 새끼들 땜에
마음이 급해 걸음을 재촉한다

국수 사려고
시장에 들어서면
쫄랑쫄랑 따라오던 아들 녀석이
이거 사줘 저거 사줘 떼를 쓴다
쥐어진 몇 닢 가지고는 택도 없는데
땅위 둥굴던
아들

우리 목사 하지 말고 집사 해
우리 목사 하지 말고 집사 해

가슴을 모질게 후벼 판다
힘들고 눈물 쏟은 세월
그래도 개척교회 시절이
추억의 발자취로 남는다


시인은 크리스챤문학으로 등단했으며
목산문학회 회원으로 섬기고 있다.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