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4 (화)

  • 흐림속초 27.9℃
  • 구름많음동두천 24.6℃
  • 구름많음파주 25.0℃
  • 흐림대관령 21.2℃
  • -춘천 23.1℃
  • 흐림북강릉 25.9℃
  • 흐림강릉 28.6℃
  • 흐림동해 26.3℃
  • 구름많음서울 25.5℃
  • 구름많음인천 25.3℃
  • 흐림수원 24.3℃
  • 구름많음영월 22.2℃
  • 구름많음대전 26.1℃
  • 구름많음대구 27.3℃
  • 구름조금울산 26.5℃
  • 맑음광주 26.3℃
  • 구름조금부산 25.8℃
  • 구름조금고창 25.8℃
  • 맑음제주 27.8℃
  • 맑음성산 26.2℃
  • 구름조금서귀포 26.6℃
  • 흐림강화 25.6℃
  • 구름많음양평 22.6℃
  • 구름조금이천 22.9℃
  • 구름조금보은 22.5℃
  • 구름많음천안 22.5℃
  • 구름많음부여 26.2℃
  • 구름많음금산 24.8℃
  • 맑음김해시 26.8℃
  • 맑음강진군 25.2℃
  • 구름조금해남 24.1℃
  • 구름많음고흥 25.2℃
  • 구름많음봉화 20.5℃
  • 구름많음문경 23.0℃
  • 구름조금구미 24.1℃
  • 구름조금경주시 25.0℃
  • 맑음거창 23.0℃
  • 구름조금거제 26.2℃
  • 맑음남해 25.3℃
기상청 제공

율법에서 자유

행복한교회 행복바이러스-81

유병곤 목사
새울산교회

율법에서 자유합니까? 아직 율법아래 있습니까?
율법의 행위로는 의롭다함을 얻을 육체가 없다면서 하나님께서 율법을 왜 주셨을까요? 율법을 지켜서 의롭게 되라고 율법을 주신 것이 아니라는 겁니다.
율법은 변명할 것이 없도록 모든 입을 막고, 죄를 깨닫게 하여 온 세상을 심판아래 있게 하려고 주셨습니다. 율법의 잣대로 선악을 따지면 죄 없다고 할 사람은 아무도 없습니다.


모세가 하나님께 율법을 받기 전에도 사람들은 죄를 지었으나 그때는 죄를 알지 못했습니다.  이웃집에 탐나는 물건이 있어 훔치러 갔다가 여의치 않아서 그냥 돌아왔으면 율법이 없을 때는 가져오지 않았기 때문에 죄로 여기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율법이 온 후에는 네 이웃의 것을 탐내지 말라는 조항 때문에 탐내는 것도 죄라는 것을 알게 됐습니다.


율법이 온 후로는 행위뿐만 아니라 마음에 품은 것까지 죄가 되는 것을 깨닫게 됐습니다. 마음으로 탐내고 마음으로 음욕을 품고 마음으로 미워하는 것도 다 죄가 되니 율법은 모든 사람이 빼도 박도 못 할 죄인이라는 것을 깨닫게 해줍니다.


율법은 모든 사람을 죄인 만들어서 꼼짝없이 심판 아래 들어가게 하는 죽이는 법입니다. 그러나 복음은 하나님의 은혜와 예수님의 보혈로 죄인을 용서하고 살리는 법입니다. 그래서 율법적으로 정죄하는 설교는 성도들의 영성을 죽이고 기를 죽이고 자신감을 죽이고 일꾼을 죽이지만 복음적인 설교는 영혼을 소성시키고, 기를 살리고 자신감을 살리고 일꾼이 되게 합니다. 율법의 역할은 죄를 더 많이 깨닫고 자신이 죗값으로 멸망할 존재임을 알게 하는 겁니다.


율법이 없을 때는 죄인지도 모르고 내 멋대로 잘 살았는데 율법이 와서 율법으로 비춰보니 죄만 살아나고 나는 죽을 수밖에 없는 죄인이 되고 말았습니다. 율법은 살리는 법이 아니라 숨어있는 죄를 들어나게 하고 결국은 죽음에 이르게 합니다. 세상의 모든 종교의 계율은 사람들을 얽어매고 더욱 힘들게 하고 참된 평안과 행복을 줄 수 없습니다.


믿음이 오기 전에는 율법에 매이고 갇혀서 내가 율법을 지켜서 그 선행으로 구원받는 줄 알고 노력하느라 평안하지 못했고, 항상 죄책감에 시달려야 했고, 금욕적인 생활을 하느라 고생했습니다. 그러나 믿음이 오면 예수님 십자가의 보혈로 영원한 속죄를 이루어주신 것을 깨닫게 되면 율법 아래 갇혀 있지 않습니다.


하나님께서 때가 되어서 아들 예수님을 보내주시고 율법아래 있는 우리를 구원하기 위해 십자가를 지게 하셨습니다. 우리는 예수님 보혈을 믿음으로 아들의 명분을 얻고 하나님을 아빠, 아버지라 부르게 됐습니다.
예수님의 보혈을 믿는 자는 율법 때문에 정죄 받을 필요가 없습니다. 생명의 성령의 법인 예수의 보혈로 죄와 사망의 법인 율법의 정죄로부터 해방하였기 때문입니다.


율법을 지켜서 의롭다고 인정받으려는 사람은 저주 아래 있는 삶입니다. 율법을 지켜서 의롭다함을 받으려면 자유가 없고 죽을 때까지 노력해도 안 됩니다. 율법을 지켜야 거룩하다고 믿으면 보혈에 대한 믿음이 올 때까지 율법에 갇혀 살아야 합니다. 율법을 지켜서 의로워질 수 없으며 우리는 보혈을 믿음으로 의인이 됐습니다.
예수님이 우리를 위하여 십자가에서 저주를 받으시고 율법의 저주에서 우리를 속량하셨으므로 우리는 저주 가운데 살 필요가 없고 믿음으로 자유를 누리면 됩니다. 율법의 역할은 예수님이 오시기 전까지요, 예수님이 오신 이후로는 믿음으로 천국에 들어갑니다.


이제 우리는 율법에서 벗어났으므로 율법대로 섬길 것이 아니라 성령의 감동을 따라 섬기면 됩니다. 성령의 감동을 무시하지 말고 성령의 감동을 따라 살아야 합니다.
포주에게 빚을 진 여성은 포주가 시키는 대로 해야 하고 자유 없이 감시받으며 노예처럼 살아야 합니다. 아버지가 그 사실을 알고 찾아가서 빚을 갚아주고 데리고 와서 상처를 치유하고 자유롭게 살게 했습니다. 이제는 포주의 마수와 고통을 안겨준 그 빚의 멍에에서 해방됐습니다.


그러므로 과거처럼 포주에게 복종하고 끌려다니며 강요하는 대로 살 필요가 없습니다. 이제는 당당하게 내가 하고 싶은 일을 하며 자유롭게 살아도 됩니다. 예수님의 보혈로 우리의 죗값을 대신 갚아주시고 우리를 거룩하게 하셨습니다. 이제 우리는 죄인이 아닙니다. 우리를 죄인으로 몰아가고 사망으로 끌고 가든 율법에서 해방되었기 때문입니다. 율법에 매여 꼼작 달싹 못하는 종교인으로 살지 말고 그리스도인으로서 진리 안에서 자유를 누립시다.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
총회, 지구촌교회 후원으로 영주·경북 지역 교회 지원 침례교 총회(총회장 윤재철 목사)는 지구촌교회(최성은 목사)의 후원으로 경북 영주지역과 경북지역 침례교회에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후원금을 전달했다. 이번 후원은 지구촌교회의 국내 단기선교 사역의 일환으로 진행할 예정이었던 ‘블레싱 영주’가 코로나19로 현지 사역을 할 수 없게 되면서 영주지역 교회를 위해 물품, 격려영상, 손편지 등을 마련해 영주지역교회를 위로하고 격려의 차원으로 마련됐다. 또한 지구촌교회는 성도들의 마음을 모아 국내단기 선교 헌금으로 1억 2200만원을 총회에 전달했다. 이에 총회는 지난 7월 23일 영주기독교연합회를 방문해 7600만원의 후원금을 전달했으며 경북내륙지역 92개 침례교회에 총 4600만원을 지원했다. 윤재철 총회장은 “지구촌교회 성도들의 사랑이 담긴 선교후원에 진심으로 감사하며 오병이어의 기적처럼 지구촌교회의 사랑과 헌신으로 더 많은 교회들이 위로를 받고 힘을 얻을 것”이라고 밝혔다. 지구촌교회 최성은 목사는 “코로나19로 국내외 힘든 환경으로 위기에 처한 지역교회에 지구촌교회의 국내전도 사역이 한국사회와 교회에 귀한 본이 되기를 소망한다”면서 “계속해서 이러한 교회의 연합과 교단을 뛰어넘는 그리스도 안에서의 진정한 연합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