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7 (목)

  • 흐림속초 25.5℃
  • 흐림동두천 29.2℃
  • 흐림파주 29.3℃
  • 흐림대관령 29.2℃
  • 흐림춘천 30.9℃
  • 흐림북강릉 30.6℃
  • 흐림강릉 33.3℃
  • 흐림동해 28.5℃
  • 흐림서울 30.2℃
  • 흐림인천 29.4℃
  • 흐림수원 31.6℃
  • 흐림영월 30.6℃
  • 흐림대전 33.7℃
  • 구름많음대구 33.3℃
  • 구름많음울산 29.9℃
  • 구름많음광주 31.5℃
  • 구름많음부산 29.4℃
  • 흐림고창 32.4℃
  • 구름조금제주 35.3℃
  • 구름많음성산 29.9℃
  • 흐림서귀포 28.0℃
  • 흐림강화 28.8℃
  • 흐림양평 30.9℃
  • 흐림이천 32.5℃
  • 구름많음보은 31.9℃
  • 구름많음천안 31.6℃
  • 구름많음부여 32.3℃
  • 구름많음금산 33.2℃
  • 구름많음김해시 29.1℃
  • 흐림강진군 31.0℃
  • 흐림해남 29.5℃
  • 구름많음고흥 28.8℃
  • 구름많음봉화 29.4℃
  • 흐림문경 31.9℃
  • 구름많음구미 32.7℃
  • 구름많음경주시 34.4℃
  • 구름많음거창 32.3℃
  • 구름많음거제 29.2℃
  • 구름많음남해 28.3℃
기상청 제공

상담&치유

전체기사 보기

​목회자의 우울과 탈진에 대하여-5

변상규 교수 한국열린사이버대학교 (상담심리학)

목회자는 탈진에 대해 어떤 마음과 태도를 지녀야 할까? 첫째로 “나”를 돌아봐야 할 시점이 됐다는 것이다. 둘째로 육신에 건강검진이 필요하듯 전인적인 건강검진이 필요한 때가 됐음을 자각해야 한다. “목회는 먹회”라는 말이 있다. 반드시 음식을 조절해야 한다. 당뇨나 지나친 복부비만은 적신호다. 그리고 미뤄뒀던 운동도 하나님의 일이라는 확신을 갖고 임해야 한다. 몇 년 전 타계하신 클레어몬트 신학대학의 목회상담학 교수인 하워드 클라인벨은 평소 운동을 하는 것은 “몸에 선물을 주는 행위”라고 말했다. 몸에 그간 못 준 선물을 줘야 할 때가 온 것이다. 셋째로 세미한 음성을 들어야 한다. 즉 재소명에 대한 부르심이다. 흔히 말하는 첫사랑의 회복이다. 주님이 나를 불러주신 그 부르심을 기억하며 지금 있는 현장에서 다시 한번 재소명을 받을 필요가 있다. 가능하다면 첫 부르심을 받았던 기도원이나 교회에 가서 목 놓아 기도해보는 것도 은혜를 회복하는데 중요한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본다. 엘리야가 동굴에서 세미한 음성을 듣고 살아나고 소명을 회복했듯 각자의 “영적 동굴”로 들어가서 기다리며 기도하는 마음 자세가 필요하다고 본다. 넷째로 인정받음의 욕구에서 벗어나야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