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7 (일)

  • 맑음속초 -6.6℃
  • 맑음동두천 -13.5℃
  • 맑음파주 -16.2℃
  • 맑음대관령 -15.2℃
  • -춘천 -14.0℃
  • 맑음북강릉 -7.9℃
  • 맑음강릉 -6.5℃
  • 맑음동해 -5.1℃
  • 맑음서울 -10.8℃
  • 맑음인천 -9.1℃
  • 맑음수원 -11.1℃
  • 맑음영월 -10.5℃
  • 맑음대전 -8.1℃
  • 맑음대구 -5.5℃
  • 구름조금울산 -4.1℃
  • 맑음광주 -4.6℃
  • 구름조금부산 -3.3℃
  • 구름조금고창 -6.3℃
  • 비 또는 눈제주 2.6℃
  • 흐림성산 0.1℃
  • 구름조금서귀포 2.6℃
  • 맑음강화 -12.6℃
  • 맑음양평 -11.3℃
  • 맑음이천 -11.5℃
  • 맑음보은 -10.4℃
  • 맑음천안 -11.0℃
  • 맑음부여 -9.0℃
  • 맑음금산 -9.2℃
  • 구름조금김해시 -4.5℃
  • 맑음강진군 -2.9℃
  • 흐림해남 -3.8℃
  • 맑음고흥 -4.1℃
  • 맑음봉화 -10.7℃
  • 맑음문경 -8.6℃
  • 맑음구미 -6.3℃
  • 흐림경주시 -5.4℃
  • 맑음거창 -5.0℃
  • 구름많음거제 -2.0℃
  • 맑음남해 -1.6℃
기상청 제공

이웃을 생각하는 교회

URL복사

 

2020년의 마지막 달을 맞이했다. 올해는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전세계를 강타하며 우리에게도 바이러스의 공포에 휩싸인 한 해였다. 코로나 팬데믹 상황을 맞이하며 국내도 매일 끊이지 않고 코로나 확진자들이 나오고 있다. 2020년은 말 그대로 코로나의 해라 말할 수 있다. 그리고 코로나 팬데믹은 여전히 진행형인 상황이다.

 

교회도 코로나 상황에서 위기와 극복의 순간이었다. 정부 당국의 방역지침이 강화되며 예배당에 폐쇄되거나 출입이 제한되고 교회의 모임 등이 제약을 받았다. 또한 코로나 팬데믹 시기에 교회 예배에 참석한 사람 중에 확진자가 나오면서 교회가 코로나 확산의 진원으로 오해를 사기도 했다. 이 위기 속에 각 교단 총회와 교회는 이웃을 생각하며 돌보는데 힘을 내며 코로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노력했다.

 

교회의 모든 공간의 소독과 방역, 출입자의 철저한 통제가 이뤄졌으며 현장예배를 최소화하고 비대면 온라인 예배와 모임을 활성화시켰다. 지역교회들이 교회 재정을 활용해 이웃에게 마스크와 손소독제를 후원했다. 교회 주변의 상가와 사업장에 소독 방역을 무료로 실시해줬다. 코로나 팬데믹 상황에서 복지에 사각지대에 놓여 있거나 복지 혜택을 제대로 받지 못하고 있는 독거노인, 이주노동자 등 소외계층에게 긴급 지원품과 지원금을 감당했다.

 

재정적 물질적 지원은 지역사회와 함께 미자립교회 등 작은 교회들에게도 이어졌다. 각 교단별로 코로나19가 폭발적으로 확산됐던 대구지역 교회에 방역물품과 생필품, 후원헌금이 답지됐다. 미자립교회에도 교단 차원에서 지원하며 코로나 극복을 위해 위로하며 함께 했다. 코로나19로 인해 교회와 목회자들도 지쳐갔지만 개교회도 성도들과 지역주민에게 코로나 극복을 위해 다양한 헌신과 나눔을 실천했다.

 

교회는 하나님 나라를 위해 사용되는 복음의 공동체이다. 예수님이 승천하신 이후 초대교회도 폐쇄적인 유대인 회당과는 달리 복음을 향해 이웃에게 다가갔다. 맹목적인 복음 전도만 아니었다. 힘없는 자, 고통받고 굶주린 자들에게 자신들의 음식을 나눴다.

 

로마의 탄압과 고통으로 초대교회도 시련을 겪었지만 이웃을 향해 열린 마음과 긍휼히 여기는 마음은 변치 않았다. 이것이 바로 오늘날 교회에도 그대로 적용되고 이뤄지고 있는 일들이다 아직 코로나 팬데믹을 끝나지 않았다. 백신과 치료제가 개발 중에 있으며 머지않아 상용화 단계에 들어갈 것으로 예상되고 있지만 우리가 코로나19를 정복하기에는 아직 시간이 필요한 상황이다.

 

교회도 코로나의 장기화를 대비하고 고통받고 있는 이웃들을 위한 사역을 멈추지 말아야 한다. 특히 코로나19로 정신적으로 고통받고 있는 이들에게 위로하고 격려해 주는 사역에도 교회가 적극적으로 나서야 할 때이다. 이것이 바로 교회가 지역을 섬기며 세상에 빛과 소금의 역할로 나아갈 수 있는 길이 될 것이다.

 

여전히 교회에 대한 세상의 시각은 긍정적이지 않다. 코로나 감염자가 교회를 방문하거나 예배에 참석한 것에 대한 비난도 고스란히 교회가 맞고 있다. 우리가 그대로 주저앉아 있을 수 없다. 교회가 이웃을 향해, 믿지 않는 자들을 향해 함께 코로나 팬데믹을 이겨날 수 있도록 힘과 용기가 되어주기를 바란다.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