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7 (토)

  • 흐림속초 4.4℃
  • 맑음동두천 14.0℃
  • 구름조금파주 11.5℃
  • 흐림대관령 0.0℃
  • -춘천 10.4℃
  • 북강릉 5.0℃
  • 흐림강릉 6.1℃
  • 구름많음동해 6.4℃
  • 구름조금서울 12.4℃
  • 구름많음인천 11.7℃
  • 구름조금수원 11.8℃
  • 구름많음영월 11.8℃
  • 구름많음대전 12.1℃
  • 흐림대구 7.4℃
  • 흐림울산 7.6℃
  • 구름조금광주 12.6℃
  • 흐림부산 7.7℃
  • 구름많음고창 11.2℃
  • 흐림제주 12.0℃
  • 흐림성산 11.8℃
  • 구름많음서귀포 12.3℃
  • 구름많음강화 11.1℃
  • 구름조금양평 11.9℃
  • 구름많음이천 12.1℃
  • 구름많음보은 10.0℃
  • 구름많음천안 10.6℃
  • 구름많음부여 12.0℃
  • 구름많음금산 9.9℃
  • 흐림김해시 8.2℃
  • 구름조금강진군 10.7℃
  • 구름많음해남 10.9℃
  • 구름많음고흥 10.1℃
  • 흐림봉화 4.1℃
  • 흐림문경 7.8℃
  • 흐림구미 9.5℃
  • 흐림경주시 7.3℃
  • 흐림거창 8.0℃
  • 흐림거제 8.5℃
  • 구름많음남해 10.4℃
기상청 제공

기고

사도신경 외우는 침례교회의 속사정

하늘붓 가는대로 –170

URL복사

설교 속에 성경이 묻혀 버리고 하나님의 말씀이 사라지고 교리 속에 성경이 갇혀버리자 예수 그리스도가 사라졌다. 매끄러운 설교는 맛이 없다. 빛 좋은 개살구가 맛이 없듯이 너무 세련되게 조직된 설교에는 예수의 인격이 유기체도 남지 못하고 분산되어 보인다. 갈기갈기 설교 조직 속에 흩어져 버린 예수가 전체적으로 보이지 않는다.

 

필자가 옛날부터 침례교회는 신조주의(信條 主義)가 아니라 고백주의라고 했는데 주변으로부터 침례교회는 신학 부재가 아니냐는 항의가 있었다. 마침 오래 전 게재된 침례신문에 김승진 침신대 명예교수가 신앙고백과 신조(신경)”란 주제로 글이 생각나 다시 읽어보면서 너무나 속 시원하게 내가 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어서 나의 호흡이 순해진 것 같다.

 

침례신문에 게재된 글을 간과할 사람도 있을것 같아서 여기에 전부를 그의 글을 인용하는 것으로 메우고 싶었다. 이것은 표절이 아니잖는 가? “예배 시에 사도신경을 암송하지 않으면 이단이다라고 주장하는 것은 전혀 성경적이지도 않고 기독교적이지도 않습니다.

인간들이 만들어낸 글귀인 사도신경 그 자체가 이단분별의 잣대가 될 수 있습니까? 왜 꼭 본디오 빌라도에게 고난을 받으사 십자가에 못 박혀 죽으시고라고만 고백해야 합니까? 그리스도인들은 예수님의 십자가 죽음의 사건을 얼마든지 다양하게 자유롭게 고백할 수 있지 않겠습니까?

 

예수님은 바로 저의 모든 죄를 짊어지시고 십자가를 지셨습니다. 저를 살리시기 위해, 저에게 영생을 주시기 위해, 그리고 저를 대신해서, 십자가 형틀에서 고통을 받으셨고 피를 흘리셨고 죽으셨습니다.”라고도 고백할 수 있지 않겠니까? 정형화된 문구대로 신앙고백을 하지 않는다고 그를 이단시할 수 있습니까? 사랑의 고백과 마찬가지로 신자 들은 자유롭게 자신의 신앙을 고백할 자유가 있지 않습니까? 침례교인들은 신조(신경)뿐 아니라 위대한 개혁가나 신학자나 교회지도자 등 어떤 걸출한 인물이 만들어낸 신학 체계나 교리적 진술에도 최종적인 권위를 부여하지 않습니다.

 

그래서 침례교회에는 신학이 없다는 말도 듣는 것 같습니다. 물론 침례교회를 폄훼하는 표현이지만 저는 신학이 없다는 말을 듣는 것을 매우 자랑스럽게 생각합니다. 침례교인들은 오직 영감 받은 하나님의 말씀인 구신약 성경 66권만이 신자들의 신앙과 삶의 규범이라고 믿기 때문이다.

온 인류를 위한 단 하나의 태양에 대한 지구의 80억명 인구의 반응은 80억 가지일 수 있다.

 

어떤 사람은 일광욕으로 즐기고, 어떤 사람은, 농작물을 키우고, 어떤 사람은 태양열 전기를 내고, 어떤 사람은 물젖은 빨래를 말릴 수 있다.

침례교인의 특징은 수침례(水浸禮)가 아니라 오직 믿는 자만의 신앙 고백적 침례와 자유로운 성경해석권이요, 사도신경의 내용에 이단적 요소가 있다는 것은 결코 아니로되 우리들의 신앙 고백이 그런 인위적 제작의 신경(信經)에 메일 필요는 절대로 없다는 것이다.

 

그런데 어떤 침례교회에는 예배시마다 사도신경을 꼭 넣는 그 속셈은 이단성도 없는 사도 신경을 굳이 제지함으로 타교관에 의한 애매한 비난을 면하자는 것이고 결국 전도에 장애를 받지 않겠다는 것인데, 참으로 침례교회의 정체(正體)를 인식해서 실천하고 전하는 교회는 사도신경에 메이지 않을 것이다.

권혁봉 목사

한우리교회 원로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
교회진흥원, 치유독서모임 온라인 세미나 순항 교회진흥원(이사장 정치호 목사, 원장 이요섭 목사)과 (사)신성회독서상담교육원(회장 정인숙)이 함께 진행하고 있는 ‘치유가 일어나는 독서모임 워크북 온라인 세미나’(치유독서모임 온라인세 미나)가 참석자들의 인기를 얻고 있다. 제3차 치유독서모임 온라인세미나는 지난 2월 23일부터 비대면으로 진행하고 있는 모임으로 기존 참석자들이 반복해서 참여하며 모임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제안들이 이뤄지고 있다. 치유독서모임은 코로나 장기화로 우울증 등 정서적, 영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람들에게 개인 독서를 통해 마음을 열고 온라인 줌(ZOOM)으로 소그룹 모임을 진행하며 소통하고 참석자들이 변 화를 경험하는 일들이 끊이지 않고 있다. 특히 비대면의 특성상 전세계에서 참여할 수 있는 장점을 살려 적잖은 선교사들과 해외 거주자들이 이모임에 등록하기도 했다. 교회진흥원 원장 이요섭 목사는 “이번 온라인 세미나에 대한 참여과 관심이 여느때와 다르게 높게 나타나고 있어 앞으로 진흥원 사역들을 새롭게 재편하는 계기가 됐다”면서 “공간과 비대면의 제약을 넘어서 치유독서모임 세미나를 계속 마련해 온라인 콘텐츠를 확대하고 보다 다양한 비대면 교육사역들을 전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범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