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6 (일)

  • 맑음속초 21.1℃
  • 맑음동두천 22.5℃
  • 구름조금파주 22.6℃
  • 구름많음대관령 14.6℃
  • -춘천 24.1℃
  • 구름조금북강릉 19.1℃
  • 구름조금강릉 22.3℃
  • 구름조금동해 20.2℃
  • 구름조금서울 24.9℃
  • 구름많음인천 23.9℃
  • 구름많음수원 24.7℃
  • 맑음영월 21.1℃
  • 흐림대전 23.2℃
  • 구름많음대구 21.7℃
  • 구름많음울산 20.7℃
  • 구름많음광주 23.8℃
  • 구름많음부산 21.7℃
  • 흐림고창 24.0℃
  • 구름많음제주 24.6℃
  • 구름많음성산 23.8℃
  • 구름조금서귀포 23.5℃
  • 구름조금강화 20.9℃
  • 구름많음양평 24.1℃
  • 구름조금이천 23.2℃
  • 흐림보은 20.3℃
  • 흐림천안 22.4℃
  • 흐림부여 22.6℃
  • 흐림금산 22.1℃
  • 흐림김해시 21.1℃
  • 흐림강진군 23.3℃
  • 흐림해남 21.9℃
  • 구름많음고흥 22.5℃
  • 맑음봉화 17.7℃
  • 구름많음문경 20.1℃
  • 구름많음구미 20.5℃
  • 구름많음경주시 20.5℃
  • 흐림거창 21.4℃
  • 흐림거제 22.1℃
  • 구름많음남해 22.8℃
기상청 제공

출판

김준수 목사 신간 ‘에덴의 언어’ 출간

에덴의 언어┃김준수 지음┃312쪽┃16500원┃북센

URL복사



언어라 함은 인간이 일반적인 의사소통의 수단으로 사용하는 기호 체계이다. 언어는 인간의 소통과 사고의 기반이 되는 동시에 소통과 사고에 영향을 미친다.


우리는 성경을 ‘하나님의 말씀’이라 칭한다. 복음주의자들은 성경이 전체와 각 부분에서 하나님에 의해 영감된 진리만을 담고 있다고 주장하면서 “성경이 말할 때 하나님이 말씀하신다”는 명제를 확고히 해왔다. 


‘에덴의 언어’는 이러한 하나님의 말씀이라는 기독교의 가르침에 대한 구체적 사색으로부터 출발한다. 저자 김준수 목사는 언어학이 말하는 언어와 성경이 말하는 언어의 차이를 규명하고 창조와 진화, 종교와 과학에 대한 균형적 이해와 바른 세계관 형성을 구축하기 위해 책을 기획했다고 집필동기를 밝혔다. 


책은 언어를 중심으로 신과 인간, 창조와 진화, 종교와 과학, 역사와 문화에 대한 심오한 질문들을 던지며 그 질문들에 대해 저자 특유의 재치있고 거침없는 입담으로 인문학적, 신학적으로 답변하는 에세이 형식의 인문 교양서이다. 저자는 언어의 기원, 발전 과정, 존재의 의미와 목적을 집중적으로 조명하며 언어가 무엇이고 인간의 역사와 공동체, 그리고 개인의 삶에 어떠한 유익을 끼쳐왔는가를 성찰한다.


책에서 흥미로운 점은 저자 김준수 목사는 천국의 언어, 아담과 하와가 에덴동산에서 사용했던 언어에 주목한다는 것이다. 오랜 시간에 걸쳐 인간이 진화를 통해 원시 인간에서 고등화된 인간으로 진화하면서 아울러 언어도 덩달아 발전했다는 유전생물학적 언어와 달리 아담의 언어는 신으로부터 받은 것이기에 처음부터 발달한 언어라는 주장이다. 그는 천국에서 인류가 최초로 사용했던 완벽한 언어를 회복하게 될 것이라고 기대하며 언어의 뿌리를 추적해 나간다.


김 목사는 언어의 기원과 발전을 진화생물학적 관점과 성서신학적 관점에서 나란히 살피고 언어를 신의 선물이라고 주장한다. 그러면서 그는 과학과 종교 사이에서 정체성의 혼란을 겪고 있는 현대인들에게 언어의 소중함을 알리며 인간이 신처럼 말을 하는 인격적인 존재이므로 품격있게 살 것을 주문했다.

범영수 차장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