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9 (목)

  • 구름많음속초 23.4℃
  • 구름많음동두천 17.5℃
  • 구름많음파주 16.2℃
  • 흐림대관령 15.6℃
  • -춘천 20.1℃
  • 구름많음북강릉 23.1℃
  • 구름많음강릉 23.6℃
  • 구름많음동해 23.1℃
  • 구름많음서울 19.2℃
  • 구름많음인천 17.3℃
  • 구름많음수원 19.4℃
  • 구름조금영월 20.1℃
  • 구름많음대전 19.5℃
  • 구름많음대구 22.4℃
  • 구름많음울산 20.8℃
  • 구름많음광주 20.8℃
  • 구름많음부산 18.3℃
  • 흐림고창 17.9℃
  • 흐림제주 19.8℃
  • 흐림성산 18.0℃
  • 흐림서귀포 20.5℃
  • 구름많음강화 16.6℃
  • 흐림양평 19.8℃
  • 흐림이천 19.4℃
  • 구름많음보은 16.1℃
  • 구름많음천안 17.2℃
  • 구름많음부여 16.9℃
  • 구름많음금산 18.1℃
  • 구름많음김해시 19.3℃
  • 구름많음강진군 17.5℃
  • 구름많음해남 15.1℃
  • 흐림고흥 16.2℃
  • 구름조금봉화 14.2℃
  • 구름조금문경 16.9℃
  • 구름많음구미 19.6℃
  • 구름조금경주시 21.2℃
  • 구름많음거창 17.0℃
  • 구름조금거제 18.7℃
  • 구름많음남해 17.8℃
기상청 제공

문화읽기

‘순교자의 소리’ 공동 설립자 사비나 웜브란트의 실화 영화 개봉

URL복사

 

영화 ‘사비나: 그리스도를 위한 고난, 나치 시대’가 오는 11월 25일 극장에서 관객을 찾아온다.

이번에 개봉하는 영화 ‘사비나: 그리스도를 위한 고난, 나치 시대’는 리처드 웜브란트 목사의 아내이자 국제 선교단체 ‘순교자의 소리 The Voice of Martyrs’ 공동 설립자인 사비나 웜브란트의 실제 이야기를 담고 있다.

 

사비나 웜브란트는 1913년 루마니아의 한 유대인 가정에서 태어났고, 명문인 프랑스 파리 소르본 대학을 다녔던 재원이었다. 그녀는 리처드 웜브란트와 결혼한 이후 기독교로 회심, 나치와 공산주의 치하의 루마니아에서 복음을 전하며 사역했다.

 

사비나 역시 남편처럼 3년간 감옥에 투옥되는 등 많은 고난을 당했다. 이후 남편 리처드 웜브란트와 함께 미국으로 이주, 국제 선교단체인 ‘순교자의 소리’를 창립하고 2000년 사망할 때까지 전 세계 15개 국가의 ‘순교자의 소리’를 통해 전 세계 지하 교회들을 지원하며 동역했다.

 

영화 ‘사비나: 그리스도를 위한 고난, 나치 시대’는 쾌락을 즐기는 야심만만한 무신론자였던 그녀가 어떻게 기독교 신앙을 받아들여 그리스도인으로서 신실한 증인의 삶을 살게 됐는지 그리고 있다.

 

영화는 제2차 세계대전이 종반으로 치닫던 1944년 겨울, 루마니아 부쿠레슈티를 배경으로 한다. 루마니아를 점령, 유대인들을 박해하던 나치 군인들이 하루 아침에 생명의 위협을 느끼며 쫓기는 신세가 되고, 그 중 3명의 독일군이 루마니아 밖으로 탈출하기 위해 사비나 웜브란트를 찾아가면서 이야기가 시작된다.

 

영화는 유대인이 왜 목숨까지 걸고 자신들을 돕는지 의심하는 독일인에게 사비나가 자신의 이야기를 들려 주는 액자식 구성을 통해, 악을 선으로 갚은 용서와 가족을 몰살한 원수, 나치 추종자를 기꺼이 끌어안은 사랑에 관한 메시지를 전한다.

영화는 루마니아 올 로케이션 촬영을 통해 완성됐다.

 

존 그루터스 감독을 비롯한 제작진은 전작인 ‘그리스도를 위한 고난’에서부터 극적인 재미를 위해 인물을 미화 하거나 드라마틱하게 과장하는 것을 철저히 배제하고 실제 사실에 충실한 다큐 드라마를 만들어내기 위해 노력했다.

 

이 같은 원칙을 ‘사비나: 그리스도를 위한 고난, 나치 시대’에서도 고수해 동유럽 특유의 서늘한 겨울 풍경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숨가쁜 추격 장면부터 사비나가 회심하게 되는 결정적 계기가 되는 화려한 파티 장면에 이르기까지 1930~40년대 루마니아의 다양한 풍경이 고스란히 드러나는 영상을 완성해냈다.

 

이처럼 사실감 넘치는 영상 위로, 아름다운 선율의 오케스트라 기반 OST가 더해지며 마음을 깊이 울린다.

범영수 차장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
6번째 라이즈업뱁티스트, 논산 한빛교회서 열려 우리 교단 총회(총회장 고명진 목사)는 지난 5월 6일 논산 한빛교회(강신정 목사)에서 6번째 라이즈업뱁티스트 연합기도회를 열었다. 총회 여성부장 양귀님 권사(전국여성선교연합회 회장)의 사회로 진행된 이번 기도회는 충남‧세종침례교연합회장 서성래 목사(새샘)가 대표기도를, 총회장 고명진 목사(수원중앙)가 환영사를 했다. 고명진 총회장은 청개구리 이야기를 예화로 들며 “평생 한 번도 어머니의 말을 듣지 않았던 청개구리가 마지막 유언 만큼은 들어드렸다. 예수님의 마지막 유언은 무엇인가? 온 땅 열방에 복음을 전하라는 것”이라며 “오늘 저녁에 이 자리에 나온 모든 이들이 예수님의 마지막 말씀을 가슴깊이 새겨 복음의 증인이 되는 삶을 누리시기를 바란다”고 권면했다. 고명진 총회장의 환영사가 끝난 후 다음세대 학생들의 특별찬양이 있었고, 포항중앙침례교회 김중식 목사가 단상에 올라 “빛과 어둠의 소리 없는 전쟁”(요 8:12)이란 주제로 말씀을 선포했다. 김 목사는 빛과 어둠의 전쟁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빛이 무엇인지, 어둠이 무엇인지 그 개념을 알 필요가 있다며 말씀을 시작했다. 그는 어둠을 악한 영들의 총칭이라고 정의하고 이러한 어둠을 물리치는 것이 바로 빛의 힘이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