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30 (화)

  • 구름많음속초 7.7℃
  • 흐림동두천 2.2℃
  • 맑음파주 2.6℃
  • 구름많음대관령 1.2℃
  • -춘천 4.5℃
  • 북강릉 9.6℃
  • 구름많음강릉 10.1℃
  • 구름많음동해 10.4℃
  • 구름많음서울 3.8℃
  • 흐림인천 3.5℃
  • 맑음수원 4.9℃
  • 구름많음영월 6.3℃
  • 구름많음대전 5.7℃
  • 구름많음대구 9.6℃
  • 흐림울산 11.9℃
  • 흐림광주 6.7℃
  • 흐림부산 10.9℃
  • 흐림고창 6.5℃
  • 구름많음제주 9.8℃
  • 구름조금성산 9.1℃
  • 서귀포 8.2℃
  • 흐림강화 3.0℃
  • 구름많음양평 5.4℃
  • 맑음이천 4.7℃
  • 흐림보은 5.1℃
  • 흐림천안 4.5℃
  • 구름많음부여 5.6℃
  • 맑음금산 5.6℃
  • 흐림김해시 10.1℃
  • 구름조금강진군 7.3℃
  • 구름많음해남 6.3℃
  • 맑음고흥 7.4℃
  • 흐림봉화 6.6℃
  • 흐림문경 5.4℃
  • 맑음구미 7.2℃
  • 맑음경주시 10.7℃
  • 맑음거창 6.1℃
  • 구름많음거제 10.6℃
  • 구름많음남해 8.7℃
기상청 제공

문화읽기

전체기사 보기

‘순교자의 소리’ 공동 설립자 사비나 웜브란트의 실화 영화 개봉

영화 ‘사비나: 그리스도를 위한 고난, 나치 시대’가 오는 11월 25일 극장에서 관객을 찾아온다. 이번에 개봉하는 영화 ‘사비나: 그리스도를 위한 고난, 나치 시대’는 리처드 웜브란트 목사의 아내이자 국제 선교단체 ‘순교자의 소리 The Voice of Martyrs’ 공동 설립자인 사비나 웜브란트의 실제 이야기를 담고 있다. 사비나 웜브란트는 1913년 루마니아의 한 유대인 가정에서 태어났고, 명문인 프랑스 파리 소르본 대학을 다녔던 재원이었다. 그녀는 리처드 웜브란트와 결혼한 이후 기독교로 회심, 나치와 공산주의 치하의 루마니아에서 복음을 전하며 사역했다. 사비나 역시 남편처럼 3년간 감옥에 투옥되는 등 많은 고난을 당했다. 이후 남편 리처드 웜브란트와 함께 미국으로 이주, 국제 선교단체인 ‘순교자의 소리’를 창립하고 2000년 사망할 때까지 전 세계 15개 국가의 ‘순교자의 소리’를 통해 전 세계 지하 교회들을 지원하며 동역했다. 영화 ‘사비나: 그리스도를 위한 고난, 나치 시대’는 쾌락을 즐기는 야심만만한 무신론자였던 그녀가 어떻게 기독교 신앙을 받아들여 그리스도인으로서 신실한 증인의 삶을 살게 됐는지 그리고 있다. 영화는 제2차 세계대전이 종반으로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