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6 (토)

  • 구름조금속초 35.1℃
  • 구름많음동두천 29.2℃
  • 구름많음파주 28.7℃
  • 구름많음대관령 27.8℃
  • 구름많음춘천 31.7℃
  • 구름많음북강릉 31.5℃
  • 구름많음강릉 36.7℃
  • 구름조금동해 31.2℃
  • 흐림서울 28.7℃
  • 흐림인천 27.8℃
  • 흐림수원 30.8℃
  • 구름많음영월 30.4℃
  • 구름많음대전 33.0℃
  • 구름조금대구 34.9℃
  • 구름조금울산 33.1℃
  • 구름많음광주 32.7℃
  • 구름조금부산 30.7℃
  • 구름많음고창 32.5℃
  • 구름많음제주 33.1℃
  • 구름많음성산 30.8℃
  • 구름많음서귀포 30.6℃
  • 흐림강화 28.0℃
  • 구름많음양평 29.9℃
  • 흐림이천 30.1℃
  • 구름많음보은 31.3℃
  • 구름많음천안 31.9℃
  • 구름많음부여 32.8℃
  • 구름많음금산 32.4℃
  • 구름많음김해시 33.6℃
  • 구름많음강진군 32.7℃
  • 구름많음해남 31.3℃
  • 구름많음고흥 31.9℃
  • 구름많음봉화 29.9℃
  • 구름많음문경 32.4℃
  • 구름많음구미 32.7℃
  • 구름많음경주시 34.6℃
  • 구름많음거창 32.8℃
  • 맑음거제 31.3℃
  • 구름조금남해 32.7℃
기상청 제공

인터뷰

“회복의 길로 나아갑시다”

인터뷰/ 아프리카선교회 대표 강신정 목사

◇ 이번 전국 목회자 영적 각성과 회복 대성회의 의의에 대해 한말씀 부탁드립니다.
=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목회 현장이 무너졌습니다. 목회자의 영적침체로 인해 예배, 기도, 사역이 무너져 이 일들을 어떻게 하면 좋을지 하나님께 기도했습니다. 그때 목사님들이 영적 각성을 불러일으킬 수 있도록 세미나를 열어야겠다는 마음을 주셨습니다. 


이번 집회를 통해서 목사님 자신들 속에 있는 사명을 회복하고 기도를 회복하고, 또 사역의 본질을 회복하기를 바라는 마음이었습니다. 더불어 회복하는 것에 머물러 있지 말고 교회를 부흥시키고 하나님 주신 사명을 향해 가도록 일으켜야 한다는 마음을 하나님이 주셔서 일을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그 목적을 가지고 전국에서 목사님들과 사모님들, 그리고 우리 스태프까지 300명 정도가 모여 집회를 진행했습니다. 


이번 ‘전국 목회자 영적 각성과 회복 대성회’는 3박 4일 동안 내 인생의 가장 소중한 최고의 시간, 그래서 관광이라든지 이런 것을 통한 쉼도 있지만 최고의 쉼은 하나님과 깊은 만남이 최고의 쉼이라는 점, 또한 목회자들이 사명을 회복하고 새로운 부흥을 위해 성령충만함으로 사역의 현장으로 돌아가는 발걸음의 시작이 될 것입니다. 

 

◇ 이번 대성회를 진행하면서 느끼신 소감이 궁금합니다.
= 제가 생각한 것 이상으로 하나님은 목회자들의 회복을 정말로 원하신다는 것을 깨닫게 됐습니다. 또 교회가 다시금 회복을 넘어서 부흥의 길로 가기를 하나님이 원하신다는 것과 시간시간 부어주시는 하나님의 은혜가 넘쳤습니다. 목회자들이 다시금 성령충만함을 회복해서 목회의 열정을 되찾고 교회 부흥을 향해 달려가시길 바라며 참석하신 모든 목사님, 사모님께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 대성회에 참석하신 분들을 포함해 피치 못할 사정으로 함께하지 못한 전국의 수 많은 목회자들에게 회복의 메시지를 나눠주시기를 바랍니다.
= 우리를 부르신 분이 하나님이십니다. 환경과 주변의 문제와 코로나19 같은 어려움과 관계없이 정말로 우리가 집중해야 할 메시지는 나를 부르신 하나님께 집중해야 합니다. 하지만 코로나 팬데믹 이후의 절망적인 소식, 또 정부 방역준수 이런 것에 우리가 너무 귀를 기울이지 않았나 싶습니다.

 

거듭 말씀드리지만 그 어떤 상황 속에서도 주님이 우리에게 요구하시는 것이 무엇인가에 집중해야 합니다. 왜 우리를 부르셨는지, 무엇을 위해 부르셨는지 그래서 지금이라도 다시 나를 부르신 그분에게 집중하고 또 주님께서 얼마만큼 교회가 회복되고 교회 성도들이 살아나기를 원하시는지를 먼저 알고 기도의 자리로 나와 무릎을 꿇었으면 합니다. 교회가 어떤 두려움이나 불안으로 덮이지 아니하고 하나님의 은혜, 성령의 은혜가 넘쳐 성령충만함 속에서 목회자들이 다시 한 번 회복의 길로 갔으면 좋겠습니다.

제주=범영수 차장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
총회 동해안 산불피해지역 격려금 전달식 우리교단 총회(총회장 고명진 목사)는 지난 7월 20일 경북 울진 산돌교회(이학규 목사)에서 동해안 산불피해지역 격려금 전달식을 진행했다. 1부 예배는 총회 사회부장 안경수 목사(아름다운)의 사회로 고숙환 목사(죽변)가 기도하고 고명진 총회장이 말씀을 전했다. 고명진 총회장은 설교를 통해, “우리가 그리스도의 사랑을 실천하는 사람들이라는 사실을 누구나 다 알고 있지만 실제로 그 사랑을 실천하고 있는지는 우리의 심령이 변화되고 성령의 충만함이 이뤄지지 않는다면 불가능한 일”이라며 “그리스도의 사랑이 진정으로 전해지고 나눠지도록 하기 위해서는 바로 고통받는 이웃을 돌보고 함께 마음을 품어주는 것이 필요하다. 지금 우리가 동해안 산불로 피해를 입은 이웃을 생각하고 교회를 생각하는 마음에서 시작되며 작은 마음들이 모여 그들에게 그리스도의 사랑을 실천해 나가야 할 때”라고 위로하고 격려했다. 총회 총무 김일엽 목사는 “뜻하지 않은 재난으로 고통을 당한 동해안 산불 피해 지역을 방문할 때마다 하루 속히 하나님의 은혜와 사랑이 이곳에 실천되기를 소망하며 총회 차원에서 피해지역 복구와 재건을 위해 힘을 모으게 됐다”면서 “이를 위해 많은 교회들이 함께 기도로 동역하고 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