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1 (목)

  • 맑음속초 -0.7℃
  • 구름많음동두천 -3.6℃
  • 구름조금파주 -4.4℃
  • 맑음대관령 -6.5℃
  • 구름조금춘천 -2.1℃
  • 맑음북강릉 1.2℃
  • 맑음강릉 2.4℃
  • 맑음동해 2.0℃
  • 구름많음서울 -3.4℃
  • 구름조금인천 -3.7℃
  • 맑음수원 -3.4℃
  • 맑음영월 -2.9℃
  • 맑음대전 -0.7℃
  • 맑음대구 -0.6℃
  • 구름조금울산 2.5℃
  • 구름많음광주 2.4℃
  • 맑음부산 3.0℃
  • 구름조금고창 0.1℃
  • 흐림제주 5.6℃
  • 흐림성산 5.7℃
  • 구름많음서귀포 8.2℃
  • 구름많음강화 -4.0℃
  • 구름많음양평 -1.7℃
  • 맑음이천 -1.9℃
  • 맑음보은 -1.3℃
  • 맑음천안 -2.5℃
  • 맑음부여 -0.4℃
  • 맑음금산 -1.1℃
  • 맑음김해시 1.4℃
  • 구름조금강진군 3.2℃
  • 구름조금해남 3.1℃
  • 구름조금고흥 2.3℃
  • 맑음봉화 -0.6℃
  • 맑음문경 -0.5℃
  • 맑음구미 -0.2℃
  • 맑음경주시 0.7℃
  • 맑음거창 0.3℃
  • 구름조금거제 1.4℃
  • 구름조금남해 2.4℃
기상청 제공

기고

요한복음 13장 14절

약속의 묵상-8
최천식 목사
약속의학교 대표

믿음에는 두 가지가 있다. 하나는 진리나 진실, 원칙에 대한 믿음이다. 이 믿음은 종교의 경우에는 신앙(信仰)이 되고, 과거의 객관적 역사적 사실이나 과학적 사실 또는 원칙에 대한 것은 신념(信念)이 된다. 또 다른 한 가지는 세상을 함께 살아가는 동료 또는 이웃에 대한 것이다. 사람들에 대한 이 믿음은 ‘신뢰(信賴)’라고 한다.


미국 항공사 제트블루(jetBlue)의 회장 조엘 피터슨은 뉴욕대학교 교수 데이비드 캐플런과 공동으로 쓴 책 ‘신뢰의 힘’의 첫 머리에 “신뢰가 교환되는 순간, 사람들은 협조하고 이타심을 기른다. 그 결과, 모든 사람이 혜택을 나눠 갖는다.”고 했다. 그리고 신뢰를 바탕으로 조직문화를 바꾸고, 곤경에 빠진 기업을 되살려 낸 대표적인 경영자로 앨런 멀러리을 들었다.


보잉사의 상업용 항공기 부분 사장으로 일하던 그는 2006년 미국 자동차업체 포드의 구원투수로 투입됐다. 그가 CEO로 취임할 당시 포드는 시장점유율 감소와 경기 불황까지 겹치면서 회사의 존립이 위태로운 상태였다. 그는 취임하지마자 리더십 전문가 마셜 골드스미스가 고안한 ‘부끄러운 종말’이란 프로세스를 전사적으로 도입했다. 임직원들이 회의에서나 큰 이권이 달린 치열한 기업 현장에서 당면한 문제점들을 부끄러워하지 말고 솔직하게 터놓고 이야기하도록 한 것이다. 스스로 솔선수범하면서 허세나 자존심을 버리고 자신이 모르는 것을 과감하게 드러냈고, 문제 해결 방법을 알지 못할 때 도움을 청하는 것도 두려워하지 않았다. 멀러리는 회사의 구성원들이 솔직하게 실패와 위기를 말할 수 있게 하고 현실을 직시하고 신뢰가 쌓이면서 위기를 헤쳐나갈 수 있도록 했다.


일례로 임원들의 업무보고를 들을 때, 진행하는 사업이 문제없이 잘될 것 같으면 녹색, 실패할 조짐이 조금이라도 보이면 노란색, 실패가 확실해서 위험하다 여겨지면 빨간색을 켜 놓고 발표하도록 했다. 첫 6주 동안 모든 업무보고에는 녹색 등만 켜져 있었다. 회사가 연간 170억 달러 적자가 나던 상황에서 모든 임원이 현실을 직시하지 않았던 셈이다. 앨런 멀러리는 현실을 제대로 보고하지 않는 임원은 즉시 해고하겠다고 엄포를 놨고, 2주 후 빨간색 등을 켠 보고가 나타났다. 하지만 이 보고에 대해 화를 내지 않고 현실을 제대로 알려줘서 고맙다며 위기 상황을 벗어나기 위해 해당 부서가 무엇을 하든 200퍼센트 이상 지원해주겠다고 말했다. 이때부터 위기는 숨기는 것이 아니라 빨리 말할수록 회사에서 개선할 수 있는 시간과 자금을 투입해준다는 믿음의 문화가 생기기 시작했다.


그의 리더십 아래 회사의 구성원들은 회사의 문제점들을 함께 고민하기 시작했고, 문제를 찾아 해결하며 위기를 넘길 수 있었다. 결과적으로 포드는 글로벌 금융위기를 거치는 와중에 미국3대 자동차회사 중 유일하게 정부의 구제기금을 받지 않고 불황을 탈출할 수 있었다. 덕분에 포드의 브랜드 이미지는 손상되지 않고 성장을 이어갈 수 있었다. 포드의 CEO에서 명예롭게 퇴임한 앨런 멀러리는 구글 이사회 멤버로 합류했다. 오늘날 교회도 글로벌적인 위기에서 자유롭지 않다. 코로나와 반기독교적인 문화가 교회를 위기의 상황으로 몰고 가는 이 때에 우리는 과연 어떻게 해야 할까? 그 해답은 ‘신뢰’에 있다. 조직에서 리더가 반드시 해야 할 일 중의 하나가 바로 구성원들 사이에서 진정한 신뢰가 자리 잡도록 하는 것이다. 예수님은 제자들의 발을 친히 씻겨주면서 섬기는 자로서의 본을 보여 주시면서 서로 간에 신뢰가 쌓이도록 하셨다. 오늘 하루의 삶이 내가 속한 공동체에 신뢰를 심어주는 하루가 되기를 소원한다.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
지구촌사회복지재단, 창립 20주년 기념식 사회복지법인 지구촌사회복지재단(대표이사 최성은)은 지난 11월 18일 분당노인종합복지관(관장 이정우)에서 ‘창립 20주년 기념식 및 교회사회복지 세미나’를 성황리에 마쳤다. 이날 행사는 최성은 대표이사, 신상진 성남시장, 정춘숙 국회보건복지위원장, 박광순 성남시의장 등 지역사회 복지인사와 후원자, 봉사자, 지구촌교회 교인 등 300여 명이 참석했다. 최성은 대표이사는 이날 환영사에서 “지난 20년간을 돌아보며 지구촌사회복지재단은 소외된 이웃이 홀로 있지 않도록 사역하며, 전문복지서비스를 통해 저소득 가정을 돕고, 이웃들의 필요를 채우기 위해 나아왔다고 생각한다. 다음 20년도 그리스도의 사랑을 바탕으로 이웃들의 필요를 채우며, 아픔과 어려운 부분을 돕기를 기대하며 약속한다”고 말했다. 다음으로 20년간 재단의 성장과 발전을 위해 기여한 20명의 나눔지기 선정해 특별수상을 진행했으며, 재단의 복지 서비스를 받은 대상자 가정이 최성은 대표이사에게 감사패를 전하는 특별 시간도 마련됐다. 최성은 대표이사는 ‘로잔언약을 통한 대한민국 교회사회복지의 방향과 전략’을 주제로 기조강연을 펼쳤으며, 로잔언약에 나와있는 ‘그리스도인의 사회적 책임’에 담긴 의미를 되새기며, 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