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기아대책-GS리테일, 2회 ‘무지개상자 오케스트라 런치 연주회’ 개최

 

기아대책(회장 유원식)은 지난 1월 25일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GS리테일 본사 사옥에서 2회 ‘무지개상자 오케스트라 런치 연주회’를 개최했다.


이번 연주회는 기아대책과 GS리테일이 지난 2005년부터 함께 추진해온 아동문화정서 지원 프로젝트 ‘무지개상자’ 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양사는 현재 전국 23개소 지역아동센터 내 280명의 아이들을 대상으로 음악교육 프로그램에 필요한 악기와 레슨비를 지원해 아이들이 정서적 공감대를 형성하고 문화 예술 분야의 재능 발굴 기회를 제공해오고 있다.


지난해 이어 올해 2회차를 맞이한 ‘무지개상자 오케스트라 런치 연주회’는 무지개상자 사업 수혜 아동들로 구성된 오케스트라 단원들이 GS 임직원 및 기아대책 관계자들과 함께 사업 성과를 공유하며 연주 실력을 선보이는 뜻깊은 자리로 마련됐다.


아이들이 자신감을 가지고 꿈을 향해 힘차게 나아갈 수 있도록 응원하기 위해 선정한 엘가의 ‘위풍당당 행진곡’을 시작으로 30분간 △하이든의 ‘놀람 교향곡’ △스즈에키의 ‘할아버지의 11개월’ 등 총 6곡의 연주가 진행됐다. 연주회 종료 후에는 현장 참석자들과 무지개상자 오케스트라 단원 및 스태프가 함께 기념 촬영을 하고 도시락을 나누며 교제하는 시간을 가졌다.


기아대책 함현석 기업후원1본부장은 “무지개상자 사업에 참여한 아이들이 대학에 진학해서도 클래식 전공을 선택하며 배움을 이어가는 것을 확인해오면서 이번 사업의 효과를 꾸준히 체감해왔다. 지난 19년간 문화적 격차 해소에 앞장서며 아동들에게 다양한 배움의 기회를 제공해 주신 GS리테일 관계자들에게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아이들이 음악을 통해 건강한 정서를 형성하고 자신의 음악적 재능을 활용해 사회에 다시 환원할 수 있는 선순환 구조가 만들어질 수 있도록 지원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공연을 맡은 ‘무지개 오케스트라’는 음악가로서의 성장 가능성이 있는 아동을 발굴하기 위해 지난 2011년 기아대책이 전문예술법인 ‘행복나무플러스’와 함께 창단한 오케스트라다. 오디션을 통해 선발된 단원들이 매년 합주 연습 및 정기 연주회를 진행하고 있다.         

범영수 부장



총회

더보기
장경동·이욥 목사 114차 의장단 선거 총회장 예비후보 등록
우리교단 114차 총회 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차성회 목사, 선관위)는 지난 7월 9일 여의도총회빌딩 13층 회의실에서 114차 총회 의장단 선거 예비등록을 진행했다. 이날 예비등록은 장경동 목사(중문)와 이욥 목사(대전은포)가 총회장 예비후보에, 총회장 직무대행·1부총회장 직무대행 총무 김일엽 목사가 총무 예비후보에 입후보했다. 후보자들은 예비등록 서류를 선관위에 제출한 후 선관위로부터 선거 관련 교육을 받았다. 선관위는 김일엽 총무의 경우 총무 선거를 위해 현직을 사퇴할 경우 발생할 행정 공백에 문제는 ‘선출직은 예외로 한다’는 16조 규정에 따라 사퇴할 필요가 없다고 안내했다. 총회 현장에서 제공되는 간식의 경우 원칙은 커피 한 잔도 금지로 결정했으나 향후 조금 더 바람직한 방향을 모색하기로 했다. 투표 방식은 전자 투표의 경우 어려워하는 사람들도 있고 신뢰성에 대한 우려가 많아 수기로 진행한다. 선관위원장 차성회 목사(샘밭)는 “깨끗하고 공정한 선거를 치룰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 부디 이번 선거를 통해 교단이 다시 새롭게 세워지는 부흥의 기틀을 마련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향후 선거 일정은 7월 27일 입후보 등록공고가 실행되며 정기총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