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위기는 기회다

침례교단이 요즘 세상과 교회에서 뜨거운 감자처럼 회자되고 있다. 총회장은 선거 무효, 1부총회장은 직무정지 상태에 이르렀으며 일간지에 선거 관련 광고까지 나오면서 혼란이 가중되고 있다. 이를 두고 대의원들 사이에서는 법적인 해석과 규약의 해석 및 적용 등 심지어 음모론까지 돌고 있지만 그 어느 누구도 현 교단 사태에 대한 깔끔한 해결책이 될 수 없다는 것이 대체적인 여론이다. 우리 교단은 그동안 총회 규약을 중심으로 침례교회의 이름 아래 하나의 공동체로 하나님 나라의 영광과 교회 부흥을 위해 힘을 모아 지금에 이르렀다. 하지만 이것은 과연 희망 회로에 불과한 일인가 싶을 정도로 현실은 녹록하지 않다. 침례교회는 현재 안타깝게도 ‘네 편 내편’으로 나눠져 있고 누구의 뜻이 옳고 그른지 판단하는 것조차 어려운 상황에 처했음에도 대다수의 교회와 목회자는 교단 정치에 점점 방관자로 전락했다. 속된 말로 “뭣이 중한디?”라고 표현할 정도로 “강건너 불구경”인 상황이다.


교단의 현 상황은 실제로 암울하다. 그러나 코로나 팬데믹 사태에서 힘과 지혜를 하나로 모아 극복하며 나름 선전해 온 것을 생각하면 지금의 상황이 이해하기 힘든 부분이 더 많은 것이 사실이다. 많은 부분을 서로 이해하고 용납하며 고통을 분담해 왔기 때문이다. 희생도 기꺼이 감수하며 목회 동역자들이 서로를 위로하고 격려했던 지난 시간은 우리에게 침례교회라는 자부심과 자긍심을 느끼기에 충분했다. 이를 통해 보다 장기적인 프로젝트와 사역들이 이어지면서 작지만 강한 교단, 건강한 교단의 이미지를 세웠다.


하지만 지금 우리 모습은 과연 어떠한가? 모든 것을 다 떠나서 우리의 정체성인 협동과 협력정신은 찾아보기 쉽지 않다. 진영의 논리를 내세우고 마치 심판자의 입장에서 정죄가 난무하고 비난이 끊이지 않는 모습으로 부끄러운 민낯을 드러내고 있다. 교단 내분은 연일 여러 언론을 통해 한국 침례교회가 연일 바닥으로 떨어지는 롤러코스터처럼 비춰지고 있다. 어느 특정세력이나 목사의 잘못을 이야기하는 것이 아니다. 대의원들의 탓으로 돌리고 싶지도 않다. 우리 모두가 스스로 회개하지 못하고 말씀 앞에 온전히 서지 못한 것을 탓할 때라는 것이다.


이제라도 침례교회가 다시 말씀. 기도. 회개의 자리로 돌아오기를 바란다. 진영을 떠나 서로 다름을 인정하고 모두 한 자리에 모여 우리의 문제를 놓고 마음을 찢는 정직한 영을 회복해야 한다. 지은 죄에 대한 회개, 남을 비방하고 헐뜯으며 배려하지 못한 것에 대한 회개. 나만 옳다는 오만함과 우월감으로 상대를 무시했던 자만함에 대한 회개가 나와야 한다. 말씀이 기준이 되지 못하고 사람에게 머리를 숙이고 줄서기 하듯 무리를 지었던 회개, 내 사람이 아니면 안된다는 바리새인과도 같은 나 중심의 가치관에 대한 회개가 선행돼야 한다. 다시 한 영혼을 사랑하고 한 영혼을 찾기 위한 하나님의 뜻을 몸소 실천해 옮기는 결단의 기도가 이뤄져야 할 것이다. 개인의 명예와 꿈, 권력에 대한 갈구가 아닌 하나님께서 주시는 은혜와 사랑을 교회를 통해 실천으로 옮기는 기도가 불길처럼 끊이지 않기를 바란다.


현재 침례교 공동체 소속의 많은 교회 성도들이 특히 침례교회와 나라를 위해 기도하고 있다. 그 합심기도가 헛되지 않기 위해 우리는 자신의 생각과 능력이 아닌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부여해주신 사명을 다시 상기하며 다시 복음의 여정을 걸어가는 계기로 삼아야 할 것이다. 지금의 현실이 우리에게 다시금 새 힘으로 도약할 수 있는 은혜의 시간이 되기를 기대해본다.



총회

더보기
장경동·이욥 목사 114차 의장단 선거 총회장 예비후보 등록
우리교단 114차 총회 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차성회 목사, 선관위)는 지난 7월 9일 여의도총회빌딩 13층 회의실에서 114차 총회 의장단 선거 예비등록을 진행했다. 이날 예비등록은 장경동 목사(중문)와 이욥 목사(대전은포)가 총회장 예비후보에, 총회장 직무대행·1부총회장 직무대행 총무 김일엽 목사가 총무 예비후보에 입후보했다. 후보자들은 예비등록 서류를 선관위에 제출한 후 선관위로부터 선거 관련 교육을 받았다. 선관위는 김일엽 총무의 경우 총무 선거를 위해 현직을 사퇴할 경우 발생할 행정 공백에 문제는 ‘선출직은 예외로 한다’는 16조 규정에 따라 사퇴할 필요가 없다고 안내했다. 총회 현장에서 제공되는 간식의 경우 원칙은 커피 한 잔도 금지로 결정했으나 향후 조금 더 바람직한 방향을 모색하기로 했다. 투표 방식은 전자 투표의 경우 어려워하는 사람들도 있고 신뢰성에 대한 우려가 많아 수기로 진행한다. 선관위원장 차성회 목사(샘밭)는 “깨끗하고 공정한 선거를 치룰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 부디 이번 선거를 통해 교단이 다시 새롭게 세워지는 부흥의 기틀을 마련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향후 선거 일정은 7월 27일 입후보 등록공고가 실행되며 정기총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