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복음의 통로, 축복의 통로’가 되는 지방회 되자

천안지방회, 기념교회 설립-복음대성회-역사연감-유적지 탐방 진행

 

천안지방회(회장 김병곤 목사)는 지방회 창립 50주년을 맞아 지난 6월 2일부터 5일까지 천안교회(김준태 목사)에서 옹기장이 선교단(단장 정태성) 콘서트와 복음화 대성회를 가졌다.


이번 행사는 “복음의 통로, 축복의 통로”란 주제로 지방회 창립 50주년을 맞아 28회 천안지방회 복음화대성회로 진행했다.


오프닝은 옹기장이선교단의 찬양 콘서트와 월요일부터 수요일까지 황일구 목사(물댐)가 강사로 나섰다.


6월 2일 복음화대성회 준비위원장 김진혁 목사(뿌리)의 사회로 이번 복음화대성회에 대해 설명하고 옹기장이 선교단을 소개하며 콘서트를 시작했다.


옹기장이선교단은 1987년 “영원히 찬양드리세”로 한국교회 찬양 사역의 한 획을 그으며 클래식과 밴드를 조화시킨 찬양으로 한국교회에 새로운 찬양문화를 선도해 왔다. 이날 콘서트도 자신들의 대표곡인 “영원히 찬양드리세”로 문을 열며 참석자들과 함께 찬양하며 영광을 돌렸다. 이외에도 ‘선한 목자되신 우리 주’ ‘우리함께 기뻐해’ ‘나의 등 뒤에서’ ‘그의 길을 따르며’ ‘다 찬양하여라’ ‘이 몸에 소망 무엔가’ ‘나 무엇과도 주님을 바꾸지 않으리’ ‘하나님의 열심’ ‘훈계로 다스려 주소서’ ‘이 기쁜 소식을’ ‘여호와는 너에게 복을 주시기를 원하며’ ‘예수 사랑하심은’ ‘온 땅이여 주를 찬양’ ‘우리 주의 성령이 내게 임하여’를 함께 부르며 기쁨과 감사함을 노래한 뒤, 지방회장 김병곤 목사(하늘사랑)의 기도와 축도로 찬양 콘서트를 마무리했다.


지방회 전도부장 김진혁 목사는 “천안지방회가 창립 50주년의 복음화 대성회를 찬양 콘서트로 열 수 있는 것에 하나님께 영광돌리며 이를 위해 장소를 제공하고 헌신하는 천안교회와 각 집회에 섬기기 위해 준비하는 지방회 소속 교회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를 표한다”며 “이번 50주년 복음화 대성회에 놀라운 하나님의 은혜와 축복이 넘쳐나리라 확신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6월 3일 집회는 오전은 “전도와 복음”(눅 15:25), 저녁에는 “첫사랑과 복음”(계 2:4~5)을 시작으로 6월 4일 “축복과 복음”(막 10:29~30), “생명책과 복음”(계 20:11~15), 6월 5일 “초청과 복음”(눅 14:22~23), “기적과 복음”(요 11:40. 막 5:36)이란 제목으로 황일구 목사가 말씀을 선포했다.


대성회 기간에는 영음찬양교회(노수민 목사)와 충무로교회(조현철 목사), 성환교회(이한 목사), THE아름다운교회(모영국, 송정선 목사), 동광교회(이상훈 목사), 천안교회(김준태 목사), 대곡교회(강희도 목사), 뿌리교회(김진혁 목사), 프로토스, 사모중창단, 지방회 목회자, 폴앤다니엘학교 등이 특별찬양과 헌금찬양으로 하나님께 영광을 돌렸으며 지방회 소속 목회자들이 예배 순서를 담당하며 섬겼다.


황일구 목사는 “복음의 통로, 축복의 통로”란 주제로 말씀을 전했고, 그의 인생 속에 복음을 만난 후 전혀 다른 차원의 삶으로 하나님의 복음의 통로요, 축복의 통로된 수많은 간증들과 말씀 속에 담긴 예수님께서 영혼을 아버지 품으로 이끌기 위한 수많은 방식들과 기적들을 3일동안 선포했다. 이번 성회를 통해 다시 한번 천안지방회는 구령의 열정과 축복의 통로로 영혼에게 다가가기로 결정하는 시간이 됐다.
이번 천안지방회 복음화대성회에서 모아진 헌금은 천안지방회 50주년 기념교회 설립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천안=이송우 국장



총회

더보기
장경동·이욥 목사 114차 의장단 선거 총회장 예비후보 등록
우리교단 114차 총회 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차성회 목사, 선관위)는 지난 7월 9일 여의도총회빌딩 13층 회의실에서 114차 총회 의장단 선거 예비등록을 진행했다. 이날 예비등록은 장경동 목사(중문)와 이욥 목사(대전은포)가 총회장 예비후보에, 총회장 직무대행·1부총회장 직무대행 총무 김일엽 목사가 총무 예비후보에 입후보했다. 후보자들은 예비등록 서류를 선관위에 제출한 후 선관위로부터 선거 관련 교육을 받았다. 선관위는 김일엽 총무의 경우 총무 선거를 위해 현직을 사퇴할 경우 발생할 행정 공백에 문제는 ‘선출직은 예외로 한다’는 16조 규정에 따라 사퇴할 필요가 없다고 안내했다. 총회 현장에서 제공되는 간식의 경우 원칙은 커피 한 잔도 금지로 결정했으나 향후 조금 더 바람직한 방향을 모색하기로 했다. 투표 방식은 전자 투표의 경우 어려워하는 사람들도 있고 신뢰성에 대한 우려가 많아 수기로 진행한다. 선관위원장 차성회 목사(샘밭)는 “깨끗하고 공정한 선거를 치룰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 부디 이번 선거를 통해 교단이 다시 새롭게 세워지는 부흥의 기틀을 마련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향후 선거 일정은 7월 27일 입후보 등록공고가 실행되며 정기총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