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4.20 (수)

  • 구름조금속초 22.2℃
  • 맑음동두천 16.7℃
  • 맑음파주 16.3℃
  • 맑음대관령 14.6℃
  • -춘천 20.0℃
  • 맑음북강릉 20.7℃
  • 맑음강릉 22.5℃
  • 맑음동해 21.8℃
  • 맑음서울 18.2℃
  • 맑음인천 13.2℃
  • 맑음수원 16.7℃
  • 맑음영월 19.8℃
  • 맑음대전 18.9℃
  • 맑음대구 22.7℃
  • 맑음울산 20.9℃
  • 구름많음광주 18.7℃
  • 맑음부산 18.6℃
  • 구름조금고창 15.8℃
  • 구름많음제주 15.9℃
  • 구름많음성산 16.4℃
  • 구름조금서귀포 17.3℃
  • 맑음강화 12.5℃
  • 맑음양평 19.2℃
  • 맑음이천 18.7℃
  • 맑음보은 18.7℃
  • 맑음천안 18.2℃
  • 맑음부여 16.1℃
  • 맑음금산 17.6℃
  • 맑음김해시 19.0℃
  • 흐림강진군 18.2℃
  • 구름많음해남 15.4℃
  • 구름많음고흥 18.1℃
  • 맑음봉화 16.3℃
  • 맑음문경 19.5℃
  • 맑음구미 21.2℃
  • 맑음경주시 21.0℃
  • 맑음거창 19.8℃
  • 구름많음거제 18.0℃
  • 구름조금남해 18.6℃
기상청 제공

기이한 징계의 노래 - 사람의 계명

찬양 속 바이블 스토리-4

URL복사

남북 이스라엘이 앗수르제국과 바벨론제국에 의해 멸망당할 당시 이사야 선지자를 비롯한 많은 선지자들이 외적들의 침략에 의한 하나님의 징계를 예언했다. 특히 이사야는 외부로부터 오는 징계 외에 내부로부터 촉발되는 징계에 대해서도 언급한 적이 있다. 이사야 29장에 기록된 ‘봉한 책’과 ‘사람의 계명’은 패역한 혈통적 이스라엘 백성들에 대한 내적인 징계의 기이한 방식이었다(사29:14).
‘사람의 계명’으로 인한 징계는, 사람들의 생각과 판단에 의해 만들어진 율법에 의해 오히려 ‘하나님의 계명’이 가려지게 함으로써, 영적인 지혜와 총명이 사라지게 하여, 이스라엘 백성들로 하여금 영적 암흑기로부터 벗어나지 못하게 하는 것을 의미한다. 예수님 탄생 전까지 약 400여년간에 걸쳐 진행된 이른 바 ‘영적 암흑기’와, 지금도 여전히 예수 그리스도를 메시야로 바라보지 못하는 혈통적 이스라엘 백성들의 영적인 아둔함의 징계 속에 이 예언의 말씀은 성취되고 있다.


‘사람의 계명’은 마태복음 15장에 기록된 말씀과 같이, 예수님께서 직접 인용하심으로 더욱 유명해졌다. 이사야 29:13에 기록된 ‘사람의 계명’이 마태복음 15:2에서는 바리새인들의 의해 ‘장로들의 전통’이라는 말로 묘사됐고, 예수님은 마태복음 15:3에서 ‘너희의 전통’이라는 표현으로 적시하셨다. 이것은 구체적으로는 십계명 이후 덧붙여진 유대의 율법 및 전승들을 가리킨다. 모세 오경 외에 고대 랍비들의 입으로 전해져 내려온 다양한 불문법들이 주를 이루고 있는데, 구전으로 전해져 내려오던 전통과 규칙들을 모아 탈무드와 같은 책으로 정리하기도 했다. 약 6,000여 항목으로 분류된 전통들과 규칙들은 거의 대부분 백성들의 일거수일투족을 상세하게 규제하는 내용들이라고 한다.


이러한 상황에서 이스라엘 백성들의 삶이 어떻게 행복할 수 있었겠는가? 그래서 주님은 십계명으로 대표되는 하나님의 계명은 제대로 지킬 생각은 하지 않고, 지도자 위치에 서 있는 자들이 만들어낸 법과 규칙을 무기로 삼아, 하나님의 사랑하는 백성들을 억압하고, 속박하고, 그들로부터 자유를 빼앗아 왔던 ‘사람의 계명’에 대해 진노하셨다.
바리새인들과 서기관들이 손 씻지 않고 식사하는 제자들을 ‘장로들의 전통’이라고 하는 율법을 들어 공격하자, 예수님도 십계명에 있는 부모님 공경의 계명으로 반격하신 것이다. 손 씻고 식사하면 위생에도 좋다. 하지만 손 씻을 물을 구할 수 없는 상황이라면 손 씻지 않고도 식사할 수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들은 그게 무슨 큰 범죄라도 되는 식으로 예수님과 제자들을 공격했으니 주님께서 가만히 계실 수 있었겠는가? 게다가 저들은 하나님께 제사한다는 명분을 내세워 부모에 대한 섬김을 다했다는 식으로 자위하며 십계명을 어기고 있었다. 비유컨대 헌법을 어긴 자가 지방자치단체 조례 어긴 자를 공격하는 형국이 되었다는 것이다.


십계명과 예수님께서 공포하신 하나님의 계명의 핵심은 첫째, 하나님 사랑, 둘째, 이웃 사랑이다. 하나님께서 우리들을 사랑하셨으니, 우리들도 서로 사랑하라는 것이다. 이 사랑에는 용서의 개념도 포함되어 있다. 서로 물고 뜯으라고 하나님의 계명을 주신 것이 아니다. 하나님을 사랑함에 있어서, 또한 우리들의 이웃을 사랑함에 있어서 도움이 될 만한 영적 테두리를 정해주신 것이 하나님의 계명이다.
그러므로 첫째, 하나님의 계명에 어긋나는 사람의 계명은 무효가 되어야 하거나 유보돼야 한다. 둘째, 하나님의 계명은 물론 사람의 계명이라 할지라도, 권력과 힘을 장악하여 군림하고자 하는 흑심으로 악용되지 않아야 한다. 셋째, 사람끼리의 심판은 극단에 이르지 않아야 한다. 극단적인 공격은 공격자의 숨겨진 적폐까지 드러나게 한다. 적당한 선에서 상대방을 용서하는 것이 곧 자신을 용서하는 것이 된다.


이사야 29장과 마태복음 15장을 요약 정리한다면, 하나님의 징계로 인하여, 하나님의 계명이 사람의 계명에 가로막힐 때, 입술의 위선적 신앙과 마음의 진정한 신앙이 서로 멀어지고, 백성들 사이에 서로 물고 뜯는 불행이 임한다는 것이다. 그러므로 사람의 계명으로 인하여 하나님의 계명이 가려지는, 이 내적 징계가 우리나라에서도 속히 끝나고, 입술의 신앙과 마음의 신앙이 서로 일치하게 되어, 용서와 대통합으로 나아가는 우리나라 되기를 기도한다.
노주하 목사 / 찬양산교회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
‘라이즈 업 뱁티스트’ 말씀과 기도의 간절함 선포 침례교 100만 뱁티스트 전도운동과 함께 진행되는 ‘2022라이즈업뱁티스트침례교연합기도회’(라이즈업뱁티스트) 3일차 기도회가 지난 4월 15일 부산 영안교회(박정근 목사)에서 진행됐다. 지난 4월 1일 수원중앙교회에서 시작된 라이즈업뱁티스트는 4월 8일 포항중앙교회에서 두 번째 집회를 진행했으며 부산 영안교회로 장소를 옮겨 3일차 집회를 이어갔다. 라이즈업뱁티스트는 지난해부터 시작된 연합기도회로 코로나 팬데믹 상황에서 교회들의 연합해 함께 코로나를 극복하고 나라와 민족을 위해, 한국교회와 침례교회를 위해 말씀으로 은혜받고 기도로 도전 받는 시간으로 지난해는 지구촌교회에서 12일 연속으로 온라인 비대면으로 진행했다. 올해는 10주 동안 전국 권역별로 대면 모임과 기독교한국침례회 총회 유튜브 공식채널을 통해 전국 침례교회와 해외 선교지에서 영상으로 함께 하고 있다. 실무를 맡은 총회 전도부장 백승기 목사(백향목)는 “한 주, 한 주를 지나오면서 라이즈업뱁티스트에 관심을 가지고 말씀과 기도가 이뤄지는 회복의 현장에 직접 참여하거나 유튜브 온라인으로 함께 하고 있음에 고무적으로 생각한다”면서 “특별히 영혼 구령이라는 100만 뱁티스트 전도운동과 함께 코로나 팬데믹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