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7 (수)

  • 구름많음속초 13.6℃
  • 맑음동두천 6.9℃
  • 맑음파주 5.0℃
  • 맑음대관령 8.0℃
  • -춘천 7.9℃
  • 흐림북강릉 12.1℃
  • 흐림강릉 12.7℃
  • 흐림동해 12.7℃
  • 맑음서울 10.8℃
  • 구름조금인천 11.7℃
  • 맑음수원 8.7℃
  • 구름많음영월 8.0℃
  • 구름많음대전 9.4℃
  • 구름조금대구 10.4℃
  • 구름많음울산 12.9℃
  • 맑음광주 11.1℃
  • 구름조금부산 14.2℃
  • 맑음고창 8.7℃
  • 맑음제주 13.9℃
  • 맑음성산 13.2℃
  • 맑음서귀포 13.3℃
  • 맑음강화 7.8℃
  • 구름조금양평 8.1℃
  • 구름조금이천 7.7℃
  • 구름많음보은 6.5℃
  • 맑음천안 6.9℃
  • 맑음부여 6.8℃
  • 구름조금금산 5.9℃
  • 맑음김해시 12.7℃
  • 맑음강진군 9.6℃
  • 맑음해남 7.4℃
  • 맑음고흥 7.6℃
  • 흐림봉화 5.2℃
  • 구름조금문경 7.9℃
  • 구름조금구미 9.8℃
  • 구름많음경주시 10.7℃
  • 맑음거창 5.8℃
  • 구름조금거제 11.9℃
  • 구름조금남해 11.5℃
기상청 제공

목회단상

전체기사 보기

“안 돼 찍지 마, 빨리 지워”

반종원 목사 수원교회

한 초등학교에서 일어난 해프닝이다. 졸업을 앞두고 학창시절을 그동안의 추억을 회고하는 자리에서 어느 해 수학여행 동안 있었던 일을 이야기 한다. 저녁에 숙소에서 아이들이 잠옷으로 갈아입고 함께 재미있게 어울려 노는 자리에서 짓궂은 한 아이가 서있는 한 아이의 바지를 잡아 내렸다. 소위 깝질을 벗긴 것이다. 너무 갑작스런 일이라 그만 이 아이는 보여주기 부끄러운 부분까지 보여주고 말았다. 그 순간 아이들을 박수를 치며 웃었고 어떤 아이들은 “찍어, 찍어”를 외쳤고 동작 빠른 아이는 핸드폰을 꺼내들고 사진을 찍었다. 바지가 벗겨진 아이는 수치감 때문에 울어버렸고 반 아이들은 우르르 찍은 사진을 보느라고 야단법석을 떨었다. 그 일은 담임 선생님이 그 방으로 들어와서 장난을 친 아이가 울고 있는 아이에게 사과하게 하고 사건은 일단 마무리가 됐다. 그때 있었던 이야기를 하면서 그 장면을 상기시킨다. 그때 아이들이 “찍어, 찍어“를 외칠 때 큰 소리로 “안 돼 찍지 마라! 찍지 마라”라고 외친 두 아이가 있었다. 아이들이 찍힌 사진을 보려고 우르르 몰려들었을 때도 그 아이는 “지워, 빨리 지워”라고 외쳤다. 사과한 아이는 사과를 한 것이 아니다. 그 아이의 사과는 자신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