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21 (화)

  • 흐림속초 20.7℃
  • 흐림동두천 19.2℃
  • 흐림파주 18.7℃
  • 구름많음대관령 14.8℃
  • -춘천 16.6℃
  • 맑음북강릉 20.9℃
  • 맑음강릉 21.5℃
  • 구름조금동해 21.0℃
  • 맑음서울 18.2℃
  • 맑음인천 17.0℃
  • 맑음수원 20.3℃
  • 흐림영월 16.3℃
  • 맑음대전 18.5℃
  • 맑음대구 19.7℃
  • 맑음울산 19.8℃
  • 맑음광주 17.7℃
  • 맑음부산 19.7℃
  • 구름조금고창 20.0℃
  • 맑음제주 20.5℃
  • 구름많음성산 21.1℃
  • 맑음서귀포 20.8℃
  • 흐림강화 18.5℃
  • 흐림양평 16.1℃
  • 흐림이천 17.8℃
  • 흐림보은 18.0℃
  • 구름많음천안 18.1℃
  • 구름많음부여 19.3℃
  • 흐림금산 19.5℃
  • 흐림김해시 19.6℃
  • 흐림강진군 20.4℃
  • 구름많음해남 19.1℃
  • 흐림고흥 17.7℃
  • 구름많음봉화 16.2℃
  • 흐림문경 17.9℃
  • 흐림구미 20.4℃
  • 구름많음경주시 20.2℃
  • 흐림거창 19.0℃
  • 흐림거제 21.8℃
  • 흐림남해 20.8℃
기상청 제공

출판

전체기사 보기

“성경의 참된 진리를 따르라”

북 리뷰

문화와 영성┃김경옥 지음┃256쪽┃15000원┃요단 “자신이 죄인임을 철저히 깨달을 때 하나님의 은혜가 보인다.” 대부분의 한국 교회의 강단에서 인간이 죄인임을 강조하는 설교가 선포된다. 여기에 이견을 제시하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그렇다. 인간은 죄인이다. 하나님의 명령을 어겼고, 하나님의 권위에 정면으로 도전했다. 그 결과 인간은 하나님과 단절됐고 영원한 죽음이라는 형벌에 처해졌다. 모두 성경에 제시된 진리들이며 문제가 없는 논리구조라고 여겨진다. 그러나 이러한 성경의 진리에 기독교라는 문화적 요소가 들어가면 진리는 왜곡된다. 교회는 복음의 필요조건인 인간의 죽음에 대해 간과하는 실수를 범했다. 대신 인간이 죄인이라는 사실을 부각했다. 핵심은 죄가 원인이 돼 인간이 영원한 죽음에 처한 존재가 됐다는 것인데 적어도 한국 기독교는 죽음의 문제보다 죄가 훨씬 더 크게 부각된 느낌을 지울 수가 없다. 그 결과 왜곡된 복음이 전해졌다. 죽음의 권세를 이기시고 승리하신 주님이 제대로 부각되지 않는다. 또한 한국의 기독교문화는 영성에 대한 교육에서도 한계를 드러냈다. 영성에 대해서 지나치게 영적인 측면을 강조하다보니 영성의 전인성에 대한 이해가 부족했다. 기도 열심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