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6 (목)

  • 흐림속초 22.0℃
  • 흐림동두천 23.2℃
  • 흐림파주 23.1℃
  • 흐림대관령 22.5℃
  • -춘천 24.1℃
  • 북강릉 24.8℃
  • 흐림강릉 25.7℃
  • 흐림동해 24.9℃
  • 서울 23.5℃
  • 박무인천 22.8℃
  • 수원 24.7℃
  • 흐림영월 25.5℃
  • 대전 26.1℃
  • 흐림대구 29.9℃
  • 흐림울산 28.4℃
  • 광주 25.4℃
  • 흐림부산 26.9℃
  • 흐림고창 26.0℃
  • 제주 29.7℃
  • 흐림성산 27.1℃
  • 서귀포 26.0℃
  • 흐림강화 22.6℃
  • 흐림양평 24.6℃
  • 흐림이천 24.9℃
  • 흐림보은 25.4℃
  • 흐림천안 25.2℃
  • 흐림부여 25.7℃
  • 흐림금산 26.9℃
  • 흐림김해시 27.2℃
  • 흐림강진군 27.0℃
  • 흐림해남 26.4℃
  • 흐림고흥 27.3℃
  • 흐림봉화 23.9℃
  • 흐림문경 25.9℃
  • 흐림구미 27.4℃
  • 흐림경주시 29.5℃
  • 흐림거창 24.7℃
  • 흐림거제 27.3℃
  • 흐림남해 27.9℃
기상청 제공

선교기고

말레이시아 선교를 다녀와서

서은선 자매 (글로벌비전교회)


가나중앙지방회 글로벌비전교회(김홍빈 목사)는 지난 8월 9~15일 말레이시아로
단기선교를 다녀왔다. 이 글은 말레이시아 단기선교에 동참한 서은선 자매의 간증이다.


안녕하세요. 저는 이번 말레이시아 선교를 다녀온 서은선입니다.
처음에는 선교에 대한 기대감이 잘 들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이번 선교여행의 메인 사역 중 하나였던 이란여성모임 사역을 준비하면서 기대감도 생기고 그 분들께 진짜 위로를 전해드리고 싶다는 마음이 들었던 것 같습니다. 다행히 날짜가 다가올수록 팀원들의 마음과 저의 마음에도 불안한 마음보다는 하나님께서 일해주실 것에 대한 마음으로 가게 해주셨습니다. 그 결과 말레이시아의 선교여행은 저에게 여태까지 갔던 많은 해외 선교여행 중에서도 가장 기억에 남는 선교여행이 됐습니다.


하나님은 저희의 첫 사역이었던 이란 여성 모임에 큰 은혜를 주셨습니다. 사실 저희가 준비한 프로그램이 있었습니다. 이란 여성분들에게 마스크팩을 해드리는 것이었는데 현지인들 특성상 어려울 것 같다는 의견이 나와서 어떻게 해야 하나 걱정이 됐습니다. 하지만 하나님께서는 처음시간부터 끝까지 모든 것을 빈틈없이 잘 채워주셨습니다. 마스크팩을 해드리는 대신 어깨를 주물러드리고 손마사지를 해드렸는데 그 시간이 저에게는 많이 기억에 남습니다. 한분 한분의 어깨가 다 너무 딱딱하고 굳어서 안마를 해드리는 동안 잘 알지는 못하지만 ‘이분들의 삶이 참 많이 지쳐있구나’란 생각이 들었습니다.


또한 주님을 믿지 않았던 분들이 영접기도를 하고 이란의 체면문화 때문에 많은 사람들 앞에서 자신의 이야기를 잘 하지 않는 분들도 스스로 기도제목을 말하고 저희에게 기도 받는 것을 꺼려하지 않으셨고 그 모임에 오셨던 9분 모두 함께 기도를 받으시고 기쁜 얼굴로 돌아가셨습니다.
그리고 저에게 이번 선교가 더 좋았던 것은 그동안은 선교를 다녀오고 나면 그들의 삶이 어떻게 변화됐는지 직접적으로 알기가 어려웠는데 이번 선교는 금요일날 섬겼던 0000교회의 여성분들이 주일예배에 오시는 모습과 표정만으로도 그들이 조금씩 변했다는 것을 알 수 있어 더욱 감사했습니다.


이번 선교는 특별히 엄청난 무언가를 하지 않지만 진심으로 그들을 위해 기도하고 언어는 다르지만 교제하면서 마음으로 함께하는 선교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리고 사실 저에게는 이란 난민분보다는 그들을 섬기는 선교사님들의 모습이 더 많은 은혜가 됐습니다. 피곤해 보이시는 표정이나 상황에서도 이란분들이 말을 걸었을 때 누구보다 진정성 있게 또 사랑스러운 눈빛으로 대해주시는 두 분의 모습을 통해서 많은 은혜를 받았습니다.


어려운 상황에서도 이란난민들을 향한 마음과 그 교회들을 향한 선교사님들의 사랑의 마음이 저에게는 너무나 큰 귀감이 됐습니다. 그리고 두 분을 통해 저의 삶을 되돌아보면서 많은 반성도 하게 됐습니다. 누군가 알아주지 않아도 묵묵히 하나님을 바라보면서 하나님의 뜻대로 살아가는 선교사님들을 보면서 나는 누군가를 이렇게 섬겨본 적이 있는지, 진짜 하나님을 사랑하면서 살았는지 고민하게 됐습니다.


이란난민들, 그리고 말레이시아에서 난민 선교를 하고 계시는 선교사님 부부를 보면서 그분들의 외로움이 느껴졌습니다. 난민의 신분으로 어디하나 제대로 기댈 곳 없는 그들에게 외로움이 있고 아픔이 있었습니다. 또 그런 이들을 보는 선교사님 부부의 마음에도 아픔이 있었습니다. 이들을 바라보며 하나님의 마음으로 아파하고 또 선교를 하시면서 겪으셨던 아픔들도 있었습니다.
저의 짧은 간증으로 얼마나 전달이 될지 모르겠지만 저는 이 사역이 참 가치 있는 사역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저희 글로벌비전교회가 함께 외롭지 않고 아프지 않게 동참했으면 좋겠습니다.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
총회, 지구촌교회 후원으로 영주·경북 지역 교회 지원 침례교 총회(총회장 윤재철 목사)는 지구촌교회(최성은 목사)의 후원으로 경북 영주지역과 경북지역 침례교회에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후원금을 전달했다. 이번 후원은 지구촌교회의 국내 단기선교 사역의 일환으로 진행할 예정이었던 ‘블레싱 영주’가 코로나19로 현지 사역을 할 수 없게 되면서 영주지역 교회를 위해 물품, 격려영상, 손편지 등을 마련해 영주지역교회를 위로하고 격려의 차원으로 마련됐다. 또한 지구촌교회는 성도들의 마음을 모아 국내단기 선교 헌금으로 1억 2200만원을 총회에 전달했다. 이에 총회는 지난 7월 23일 영주기독교연합회를 방문해 7600만원의 후원금을 전달했으며 경북내륙지역 92개 침례교회에 총 4600만원을 지원했다. 윤재철 총회장은 “지구촌교회 성도들의 사랑이 담긴 선교후원에 진심으로 감사하며 오병이어의 기적처럼 지구촌교회의 사랑과 헌신으로 더 많은 교회들이 위로를 받고 힘을 얻을 것”이라고 밝혔다. 지구촌교회 최성은 목사는 “코로나19로 국내외 힘든 환경으로 위기에 처한 지역교회에 지구촌교회의 국내전도 사역이 한국사회와 교회에 귀한 본이 되기를 소망한다”면서 “계속해서 이러한 교회의 연합과 교단을 뛰어넘는 그리스도 안에서의 진정한 연합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