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8 (목)

  • 흐림속초 3.5℃
  • 맑음동두천 10.3℃
  • 흐림파주 8.1℃
  • 흐림대관령 -0.3℃
  • -춘천 10.2℃
  • 북강릉 3.7℃
  • 흐림강릉 4.5℃
  • 흐림동해 5.0℃
  • 연무서울 9.1℃
  • 맑음인천 7.7℃
  • 연무수원 9.9℃
  • 흐림영월 10.4℃
  • 연무대전 11.9℃
  • 연무대구 13.4℃
  • 구름많음울산 12.2℃
  • 맑음광주 14.6℃
  • 연무부산 14.5℃
  • 흐림고창 8.9℃
  • 박무제주 14.2℃
  • 흐림성산 15.4℃
  • 흐림서귀포 17.3℃
  • 맑음강화 8.6℃
  • 맑음양평 11.0℃
  • 맑음이천 10.1℃
  • 맑음보은 11.7℃
  • 흐림천안 10.1℃
  • 맑음부여 11.0℃
  • 구름조금금산 11.7℃
  • 구름많음김해시 15.2℃
  • 구름많음강진군 15.8℃
  • 구름많음해남 13.7℃
  • 구름많음고흥 16.5℃
  • 흐림봉화 6.3℃
  • 맑음문경 14.0℃
  • 구름조금구미 14.5℃
  • 흐림경주시 10.1℃
  • 맑음거창 14.6℃
  • 구름조금거제 16.0℃
  • 구름조금남해 15.9℃
기상청 제공

최근 몇 년 동안 대한민국을 떠들썩하게 한 사건들을 보면 경제계나 정계, 종교계 등 가릴 것 없이 명망 있는 사람들의 민낯이 언론에 드러났다. 이들은 우리가 쉽게 할 수 없는 일들이나 선한 영향력을 끼치면서 사회적 인지도를 높여왔다. 하지만 그 이면에 온갖 불법을 저지르며 비도덕적인 모습을 보이는데 주저하지 않았다. 두 얼굴의 사람이 존재한다는 것은 우리에게 익히 경험할 수 있는 인간 세상의 이치임에는 틀림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어떤 삶을 사느냐에 따라 선한 사람이 되거나 악한 사람의 길을 선택할 수 있음을 잘 보여주고 있다.


최근 한국교회는 선한 영향력을 끼치며 빛과 소금의 역할을 감당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사회적 지탄과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 또한 대부분의 문제가 교회 지도자, 즉 리더의 문제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교회는 이 땅에 예수 그리스도의 사랑과 복음을 전하는 공동체이다. 신앙의 공동체를 이끌어가는 지도자는 공동체에 소속되어 있는 성도들을 말씀으로 양육하고 불신자들을 인도하며 도움이 필요한 이들에게 선한 사마리아인과 같은 섬김과 나눔을 실천할 수 있도록 이끌어주고 있다.


하지만 지도자의 강한 리더십이 자칫 교회의 리더십인양 행사하며 나아갈 때, 이것이 ‘은혜’라는 말로 포장되어 성도들을 현혹시킬 수 있다. 독단적이고 독선적인 교회 운영과 치리, 불투명한 재정, 목회자의 자질 등 끊임없이 터져 나오는 문제는 오늘날 교회의 부정적인 모습의 전형이다. 따라서 원인에 대한 해결이 우선돼야 하지만 교회를 위한다는 명목을 앞세워 그 원인을 제거하지 못하고 분쟁의 불씨로 남겨둬서는 곤란하다. 분쟁이나 갈등을 겪는 교회의 성도들은 교회 지도자들에 대한 대립으로 이어져 교회를 떠나거나 송사로 분쟁만 더 키우는 것이 지금의 현실이다.


교회가 송사에 휘말리면 하나님의 말씀을 전하고 성경적인 신앙인으로 길러내기 위한 지도자로서의 모습만을 교인들이 기대한다면 기본적인 문제 해결조차도 기대하기 힘들 수 있을 것이다. 이는 교회 지도자가 교회와 세상의 영적인 부분을 감당하고 있지만 법적인 문제는 현실적 문제대처는 의외로 약하기 때문이다.
성경에서 사도바울은 자신의 영적인 아들 디모데에게 세상의 불의하고 악한 것에 대해 열거한 뒤, 거기서 돌아서라는 결의에 찬 표현을 쓰고 있다. 이는 오늘을 사는 교회 지도자들에게도 그대로 적용할 수 있는 가장 기본적인 말씀이다.


지금이라도 교회에서 일어나고 있는 논란의 원인을 성경적인 해법으로 과감하게 제거해 나가야 할 때이다. 그리스도인은 이 땅의 심판 날까지 복음을 쉬지 않고 땅 끝까지 선포해야 하는 사명이 있다. 그 사명은 교회 공동체를 통해 실천하고 있다. 그런 만큼 교회공동체가 본연의 역할과 사명을 제대로 감당할 수 있도록 영적 지도자들은 온전히 서야 한다.


예수님은 공생애 동안 제자들에게 ‘하나님 나라’에 대해 끊임없이 말씀하셨다. 그 나라는 로마제국의 압제에서 독립하고 해방의 꿈을 꾸는 이스라엘이 아니라 제자들조차 의구심을 가졌던 세상에서 실현되는 하나님 나라이기도 했다. 아무튼, 복음을 온전하고 바르게 전했던 믿음의 선진들, 이방인 전도에 앞장섰던 바울처럼, 소외된 자를 위해 섬기고 돌보던 초대교회 지도자처럼, 그들의 성품과 신앙을 오늘을 사는 모든 목회자들이 닮았으면 더할 나위 없이 좋겠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