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09 (목)

  • 맑음속초 25.0℃
  • 맑음동두천 23.4℃
  • 맑음파주 21.6℃
  • 구름조금대관령 20.0℃
  • -춘천 23.7℃
  • 구름조금북강릉 24.7℃
  • 구름조금강릉 27.1℃
  • 구름많음동해 22.9℃
  • 구름조금서울 21.7℃
  • 구름조금인천 17.2℃
  • 구름조금수원 21.3℃
  • 구름많음영월 22.1℃
  • 구름조금대전 22.5℃
  • 구름많음대구 23.4℃
  • 구름많음울산 22.3℃
  • 맑음광주 22.7℃
  • 구름많음부산 20.7℃
  • 맑음고창 21.2℃
  • 구름조금제주 19.2℃
  • 맑음성산 22.5℃
  • 맑음서귀포 20.3℃
  • 맑음강화 17.3℃
  • 구름많음양평 23.1℃
  • 구름조금이천 22.8℃
  • 구름많음보은 22.3℃
  • 구름많음천안 20.4℃
  • 구름많음부여 22.3℃
  • 구름많음금산 21.8℃
  • 구름많음김해시 24.5℃
  • 맑음강진군 23.1℃
  • 맑음해남 23.1℃
  • 구름조금고흥 22.3℃
  • 구름많음봉화 22.2℃
  • 구름많음문경 22.8℃
  • 구름많음구미 23.8℃
  • 구름많음경주시 23.2℃
  • 구름조금거창 23.2℃
  • 흐림거제 23.3℃
  • 구름많음남해 22.4℃
기상청 제공

선교편지

젊은이들이 깨어 일어날 수 있도록

해외선교회 김환삼-박미경 선교사(우크라이나)


“초장은 양 떼로 옷 입었고, 골짜기는 곡식으로 덮였으매 그들이 다 즐거이 외치고 또 노래하나이다”(시65:13)  요즘 우크라이나의 가장 중요한 이슈는 대통령 선거입니다. 우크라이나 대통령 선출은 1차에서 50%의 지지를 받지 못하면 득표율이 가장 많은 1, 2위가 2차 투표를 통해 대통령을 선출하는 방식입니다. 1차 투표에서 코메디언 출신의 후보가 1위, 그리고 현 대통령이 2위를 차지했습니다. 우크라이나의 변화를 갈망하는 마음을 대변하듯 정치적 경험이 없는 탤런트 출신의 후보에게 많은 사람들이 기대를 하고 있습니다. 누가 대통령이 되든 국민들의 바람대로 부정부패가 사라지고 이 땅의 변화를 가져다 줄 수 있는 대통령이 선출되기를 기도하고 있습니다.


서로를 축하하며
2월은 남성의 날, 3월은 여성의 날이 있어 교회 형제자매들이 서로를 축하해 주는 특별한 시간을 가졌습니다. 각자 서로를 위해 음식과 게임을 준비하며 서로가 교회에서 안에서 얼마나 특별한 존재인지를 깨닫고 축복해 주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특히 교회 안에 형제들의 숫자가 적어 자매들을 위한 공연이나 게임을 준비하기 어려웠는데 몇 명 되지 않는 형제들이 열심히 준비해 자매들에게 기쁨을 주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형제들을 위한 시간을 가지며
형제들을 위한 모임을 몇 번 시도해 보았습니다. 신체적, 정신적으로 안정되지 않는 청년들과 함께 정규적인 모임을 가지는 것이 쉽지 않았고, 결국 그 모임은 지속되지 못했습니다. 이런 실패의 경험으로 인해 형제들을 위한 정규적인 모임을 섣불리 갖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럼에도 젊은 형제들을 격려하고 싶은 마음에 그들을 위한 모음을 가졌습니다. 함께 찬양과 말씀 기도하며 영혼의 양식을 풍성하게 나누고 또 같이 고기를 먹으며 육신의 풍성함을 나누었습니다. 특히 최근에 나온 세르게이 형제로 인해 교회와 형제들에게 많은 활기 생기고 있고, 교회에서 살고 있는 슬라바도 기타를 배우고 수요 모임에 반주하며 조금씩 성장하고 있습니다. 언제 어디로 어떻게 튈지 모르는 불안한 형제들이지만 이들이 살아계신 예수님을 만나 교회에서 훌륭한 믿음의 사람으로 잘 자라길 기도하고 있습니다.



 
두 명의 청소년을 위한 수업을 진행하며

교회에 많은 청소년들이 거쳐 갔지만 부모들이 교회에 나오는 아이들만이 남게 됐습니다. 그 중에 일랴와 제냐라는 청소년이 있습니다. 부모들이 교회에 나오지만 제대로 돌보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고, 아이들도 학교 생활에 흥미를 느끼지 못하고 집에서 무기력하게 시간을 보내고 있었습니다. 
이들을 교회와 집으로 매일 오게 해서 한국어를 가르치고 기타를 연습하게 하고 있습니다. 감사하게도 저희들이 시키는 것을 잘 따라와 주고 있습니다. 이 아이들이 잘 자라 몇 년 뒤에는 하나님의 충실한 일꾼으로 세워지기를 기도하고 있습니다.


떠나는 사람, 남는 사람
잘 나오던 사람들이 여러 가지 사정으로 나오지 않거나 혹은 다른 도시, 나라로 떠나고 있습니다. 이로 인해 교회의 다양한 활동들이 위축되고, 약간의 침체를 겪고 있는 상황입니다. 특히 저희 통역을 담당했던 나타샤도 다른 도시로 떠나게 됐습니다.
예수를 믿지 않았고, 한국말도 몰랐던 나타샤! 저희와 만나 예수님을 믿고 한국어를 배우며 통역과 교회에 리더로 섬기며 함께 하나님의 나라를 꿈꿨는데 다른 도시로 떠난다는 말은 저희의 마음을 아프게 했습니다.
남아 있는 사람들이 떠나는 사람들로 인해 어려움을 겪지 않길 기도하고 있습니다. 나타샤가 담당했던 목장의 사람들이 흔들리지 않고, 나타샤와 함께 사역해 오던 레나가 이로 인해 큰 영향을 받지 않도록 기도하고 있습니다. 특히 나타샤를 대신해 그의 동생 비까가 나타샤 목장의 리더로 섬기게 됐는데 잘 섬길 수 있도록 기도하고 있습니다.



넷에서 셋으로
지난 1월 기환이가 9년간의 이곳 우크라이나의 생활을 마치고 한국에 있는 대학에 입학했습니다. 5살 때 한국을 떠나와 선교지에서 공부를 하며 자라서 한국에 잘 적응할지에 대해 걱정을 했는데 기우였습니다. 기환이가 떠난 후 네 명이었던 식구가 세 명이 되니 조금은 익숙하지 않고 약간은 허전하기도 합니다. 지금 은비는 기환이가 하던 사역을 이어 열심히 하고 있습니다. 아직 오빠처럼 익숙하지 않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조금씩 나아지고 있습니다. 은비가 선교사로서의 사역을 잘 감당할 수 있도록 기도하고 있습니다.


김환삼 선교사 지정후원계좌
KEB하나 181-0401155-890 예금주 : 김환삼



배너
배너
말콤 C. 펜윅 한국선교 130주년 기념 겸 세계한인침례인대회 성료 우리교단 총회(총회장 박종철 목사)는 지난 4월 30일부터 5월 3일까지 3박 4일간 강원도 홍천 대명콘도 비발디 파크에서 말콤 C. 펜윅 한국선교 130주년 기념 및 세계한인침례인대회(영적성장대회)를 개최했다. 800여 명의 목회자부부 및 해외 선교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은혜로 130년! 다가올 침례교 시대!”란 주제로 침례교회가 함께 선교를 통해 받은 은혜와 사랑을 함께 나누고 찬양하며 하나님께 영광을 돌렸다. 대회장인 박종철 총회장은 “하나님의 은혜와 사랑으로 우리가 이렇게 까지 오게 된 것은 진정으로 주님의 은혜가 아닐 수 없다”면서 “이제 그 은혜와 사랑에 감사하며 다시 한 번 선교적 사명을 깨우고 일어나는 일에 우리 모두가 하나되어 힘써야 할 때”라고 전했다. 첫째날에는 증경총회장 오관석 목사가 개회예배에서 말씀을 전했으며 한마음교회가 펜윅 130주년 대회를 축하하기 위한 축하공연을 선보이며 참석자들에게 큰 감동을 선사했다. 이어 김성로 목사는 “부활의 주를 만나라!”(고후4:3~10)란 제목으로 자신이 복음을 듣고 부활의 기쁜 소식 가운데 변화된 삶에 대해 함께 나누며 우리 모두가 믿는 자들의 축복이 함께 하기를 선포했다. 둘째날에는 증경총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