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6 (일)

  • 흐림속초 4.8℃
  • 맑음동두천 10.5℃
  • 구름조금파주 9.7℃
  • 흐림대관령 0.0℃
  • -춘천 10.1℃
  • 북강릉 4.8℃
  • 흐림강릉 6.2℃
  • 흐림동해 5.2℃
  • 맑음서울 10.9℃
  • 구름조금인천 9.2℃
  • 구름조금수원 10.8℃
  • 구름많음영월 10.1℃
  • 흐림대전 11.3℃
  • 흐림대구 10.3℃
  • 울산 8.5℃
  • 흐림광주 11.1℃
  • 흐림부산 11.9℃
  • 흐림고창 8.6℃
  • 흐림제주 11.9℃
  • 흐림성산 12.7℃
  • 흐림서귀포 12.2℃
  • 구름조금강화 9.3℃
  • 구름조금양평 11.5℃
  • 구름조금이천 11.4℃
  • 구름많음보은 10.6℃
  • 구름많음천안 10.3℃
  • 흐림부여 11.1℃
  • 구름많음금산 10.5℃
  • 구름많음김해시 11.8℃
  • 구름많음강진군 11.6℃
  • 흐림해남 11.0℃
  • 구름많음고흥 10.4℃
  • 흐림봉화 8.7℃
  • 구름많음문경 10.8℃
  • 구름많음구미 10.2℃
  • 흐림경주시 9.3℃
  • 흐림거창 9.4℃
  • 구름많음거제 12.2℃
  • 구름많음남해 10.4℃
기상청 제공

교단 공과사용 힘드나

<여의도의 창>

#장면1
2014년 11월 한국복음주의협의회는 각 교단 목회자를 초청해 개인이 속한 교단의 정체성과 장단점을 발표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총평을 담당한 손봉호 교수는 “각 교단의 강조점의 차이와 다양성에도 불구하고 오늘날 한국 기독교계에서는 침례와 여성 안수 외에는 교단 간의 차이가 분명하게 드러나지 않고 있고, 평신도들은 대부분 그 차이가 무엇인지도 모르고 있다”며 “교단은 오직 목회자들에게만 어느 정도의 정치적인 의미를 갖고 있지만 평신도들에게는 전혀 중요하지 않게 됐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이날 월례회에 발제자로 나선 각 교단 목회자들은 교단의 정체성이 점점 희미해져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장면2
침례신문에 입사한 후 침례교회를 다니기 위해 교단에 이름난 몇 교회에 출석했다. 그때 알게 된 것이 청년부 사역자 대부분이 침례신문을 보지 않는다는 것이다. 당연히 교단 소속 사역자라면 의무까지는 아니더라도 신문에 관심을 갖고 이를 통해 교단의 현황이나 필요한 정보를 얻는 것이 자연스러운 일이라 생각됐지만, 그동안 대화를 나눴던 청년부 사역자들 상당수는 이러한 일에 신경을 쏟는 이들을찾아보기란 힘들었다.


#장면3
109차 총회는 지난 10월 17~18일 여의도 총회 빌딩 13층 세미나실에서 총회 주요 기관이 참석한 가운데 기관 보고를 가졌다. 이날 보고에서 교회진흥원은 일선 교회들이 주일학교 공과 교재를 잘 사용하지 않는 등의 어려움 등을 토로한 바 있다.


실제로 나 또한 현재 출석하는 교회에서 교회진흥원에서 제작한 공과를 사용하지 않는 사실을 알게 돼 이러저러한 공과 교재가 있다고 알리며 사용하도록 권유한 적이 있다. 교회진흥원에서 만든 공과를 보고 있자면 타 교단에서 만든 공과 교재와 비교해도 전혀 꿀릴 것이 없어보이지만 왜인지 이에 대한 사역자들의 관심은 너무 미비한 상황인 듯 싶다.


2년이란 시간이 그리 길다고 할 수는 없지만 그래도 지금까지 경험한 우리 교단의 모습을 보면 젊은 사역자들이 교단에 관심이 없다는 생각이 든다. 마치 카이캄(한국독립교회선교단체연합회) 소속이라도 되는 듯 교단과 상관없이 자생하려 하거나 아니면 다른 교단이나 단체에 도움을 받길 원하는 듯한 느낌도 받는다. 이대로 가다간 침례교 정체성은 그저 허울에 지나지 않게 되진 않을까 우려스러운 부분이다.


교단 총회와 산하 기관들이 펼치는 활동들을 보면 정말 일선 개교회들에게 큰 도움이 될만한 프로그램들이 많지만 이를 적극 이용하는 교회는 그리 많지 않아 안타깝기 그지없다. 교회 뿐만 아니라 교단이 더욱 발전하려면, 침례교의 정체성을 더욱 유지 발전시키려면 더욱 많은 젊은 목회자들이 교단에 관심을 갖고 힘을 모아야 한다. 부디 많은 사역자들이 함께해 교단의 새바람을 일으켜 주기를 기대한다.         


범영수 차장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
교회진흥원 경상권, 호남권 신년교사콘퍼런스 교회진흥원(이사장 김창락 목사, 원장 이요섭 목사)이 개최한 경상권과 호남권 신년 교사콘퍼런스가 지난 1월 18일에 부산교회(김종성 목사)와 광주 엘림교회(변의석 목사)에서 총 160여명의 교회학교 사역자와 교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부산교회는 침례신학대학교 노은석 교수(기독교교육학)와 이신숙 전도사(부산소망), 황민구 목사(지구촌)가, 광주엘림교회는 침례신학대학교 박행림 교수(기독교교육학), 김사라형선 교수(기독교상담학), 김성수 전도사(지구촌)가 강사로 나서 각각 교회교육의 중요성, 교사의 사명과 역할, 학생들을 이해하기 위한 심리, 휴대폰 중독 그리고 2020년 교단공과 ‘더스토리바이블’의 특징과 교수법에 대해 강의를 진행했다. 강의 후에 교사들은 하나님께서 맡기신 아이들의 이름을 불러가며 기도하고, 동역하는 교사들과 함께 끝까지 사명을 감당하자고 서로를 축복하며 평생교사로 헌신하는 시간을 갖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진행된 이번 신년교사콘퍼런스를 위해서 부산교회와 광주엘림교회가 장소, 풍성한 식사와 간식으로 섬겼다. 특히 호남권의 경우 지방회의 적극적인 협조와 후원이 빛났다. 광주지방회(회장 이광섭 목사)와 빛고을지방회(회장 박상태 목사)는 소속 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