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3 (토)

  • 흐림속초 12.3℃
  • 맑음동두천 15.6℃
  • 맑음파주 14.8℃
  • 흐림대관령 9.4℃
  • -춘천 15.2℃
  • 북강릉 12.0℃
  • 흐림강릉 12.9℃
  • 흐림동해 12.2℃
  • 박무서울 17.1℃
  • 연무인천 16.6℃
  • 박무수원 16.3℃
  • 구름조금영월 13.6℃
  • 박무대전 15.5℃
  • 맑음대구 12.3℃
  • 구름조금울산 11.7℃
  • 맑음광주 14.0℃
  • 맑음부산 13.2℃
  • 맑음고창 14.8℃
  • 맑음제주 16.4℃
  • 흐림성산 16.9℃
  • 구름조금서귀포 16.6℃
  • 흐림강화 14.4℃
  • 구름많음양평 15.8℃
  • 맑음이천 16.1℃
  • 구름많음보은 13.8℃
  • 구름많음천안 15.5℃
  • 구름조금부여 14.2℃
  • 맑음금산 12.5℃
  • 맑음김해시 11.5℃
  • 맑음강진군 12.4℃
  • 맑음해남 13.9℃
  • 맑음고흥 11.5℃
  • 흐림봉화 10.5℃
  • 구름많음문경 12.3℃
  • 맑음구미 13.1℃
  • 흐림경주시 11.7℃
  • 맑음거창 10.6℃
  • 맑음거제 12.4℃
  • 맑음남해 11.9℃
기상청 제공

교계

히즈쇼 주일학교 콘퍼런스 개최


‘히즈쇼(His Show, 대표 백종호)’는 오는 12월 2일 오후 2시 서울시 송파구에 위치한 예한교회에서 ‘히즈쇼 콘퍼런스’를 개최한다. 히즈쇼는 2010년부터 주일학교 사역을 시작했으며, 현재 2000교회, 5만명의 아이들이 히즈쇼 주일학교로 예배를 드리고 있다.


히즈쇼 뮤지컬은 15만 명의 아이들에게 무료로 복음을 선물했고, 히즈쇼 유튜브 채널은 조회수 2000만회, 5만명의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다. 아이들에게 사랑 받는 주일학교에 대한 관심이 ‘히즈쇼 콘퍼런스’에 대한 기대로 모아지고 있다.


이번 콘퍼런스의 가장 큰 특징은 히즈쇼의 교육철학을 들을 수 있다는 것이다. ‘복음을 재미있게 오래 기억하게’란 주제로 히즈쇼 선임연구원 이병목 목사가 강의한다. 교육학 이론을 토대로 연령에 맞는 교육방식을 설명하고, 이 시대에 맞는 교육형식(매체)을 제시해 ‘복음’을 아이들 가슴 속에 깊이 새길 수 있는 실제적인 방법을 소개할 예정이다.


히즈쇼 주일학교의 실제적인 사용법도 A부터 Z까지 상세히 들을 수 있다. 히즈쇼 주일학교는 3D 애니메이션, 랩으로 말씀을 외우는 챈트, 입체 만들기와 AR을 활용한 공과 등 다양한 콘텐츠로 구성돼 있다.
히즈쇼 주일학교 커리큘럼은 유아유치 3년, 유년 3년, 초등 3년 과정으로 이뤄져 있다. ‘원포인트 나선형 성경교육’뿐 아니라 ‘2+1년 다각적 성경조명’이 가능한 커리큘럼이다.


각 부서별 집필진이 직접 예배를 시연하고, 공과와 가정연계 사례까지 보여줄 예정이다. 특별히 고학년 아이들을 위한 ‘하나님 나라 초등부’가 출시된 것이 눈에 띈다. 성경만화 히즈쇼 바이블 툰(히바툰), 성경에 대한 다양한 지식(성학多식), 해석적 질문법을 도입한 공과(나침반토크) 등은 사춘기에 돌입한 아이들에게도 재미와 감동을 줄 수 있는 커리큘럼으로 보인다.


최근 기독교교육 뿐 아니라 목회 전반에 있어서 크게 대두되고 있는 주제는 ‘가정’이다. 히즈쇼는 ‘언제 어디서나’ 시간과 공간에 제약을 받지 않는 가정신앙교육이 이뤄져야 한다고 말한다. 히즈쇼가 꾸준히 제작해온 3D 애니메이션, 성경동화, 성경인물 피규어, 성경만화, 다양한 유튜브 컨텐츠 등을 활용해 아이들이 주도하는 가정신앙교육이 이뤄질 수 있다고 강조한다.


이번 콘퍼런스는 히즈쇼 콘텐츠를 활용한 가정신앙교육의 다양한 사례가 직접 소개될 예정이다. 부스에는 히즈쇼의 모든 제품이 전시돼 있으며, 직접 살펴보고 구매도 할 수 있다. 히즈쇼 홈페이지(www.hisshow.or.kr)를 통해 무료로 콘퍼런스 신청이 가능하고, 더 궁금하신 사항은 히즈쇼 홈페이지와 전화(1644-4129)를 통해 자세하게 상담 받을 수 있다.


이송우 부장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
한국교회 예배 회복의 날을 선포하며 하나님의 지혜가 한국교회와 함께하시기를 기도합니다. 우리는 지금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팬데믹)으로 심각한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어느 곳에, 누구를 통해 전파될지 알 수 없는 바이러스로 인해서 전 세계가 국경을 막고, 학교와 집회와 사업을 멈췄습니다. 코로나19 팬데믹은 바이러스 하나에도 두려워 떨며 무너지는 인간의 나약함을 보게 됩니다. 전염병은 기아와 전쟁과 함께 오만한 인류를 향한 거대한 시험입니다. 교회는 이러한 시험을 통과하면서 창조주 하나님을 향한 신앙을 다져 왔습니다. 이 시대 교회는 순전한 믿음을 기반으로 이웃과 함께 코로나19의 극복을 위해 지혜를 모아야 합니다. 한국교회는 코로나19 상황에서 생명처럼 지켜온 예배 형태를 바꾸도록 요청받았습니다. 교회는 바이러스가 확산되는 두 달여 동안 대부분의 선교활동과 집회를 멈췄습니다. 팬데믹 상황은 교회에게 감염을 두려워하는 이웃의 요구에 부응하면서, 참된 믿음의 길이 무엇인가 질문하게 했습니다. 여전히 집단 감염의 위험이 도사리고 있는 상황에서 ‘생활 속 방역’으로 학교의 문을 열고, 조금씩 사회를 열어가는 시점에 우리는 2020년 성령강림주일을 맞이합니다. 교회의 예배를 계속 축소할 수 없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