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코로나 재 유행

코로나19 확산이 심상치 않다. 최근 정부 방역당국의 발표에 따르면, 최근 지속적으로 코로나19 확진자들이 10만 명을 웃돌고 있고 새로운 방역지침을 내놓기보다는 자율적인 방역체계를 유지하는 선에서 관리를 유도하고 있다.


여름휴가와 함께 전국적으로 수천 명 단위로 발생하고 있는 코로나19 확진자는 오미크론의 확산과 변이 바이러스의 출현으로 이어지고 있어 예의주시해야 할 상황이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교회도 다시 긴장하고 있다. 코로나19가 소강상태로 접어들었다고 판단한 교회는 현재 다양한 여름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문제는 전교인수련회, 어린이, 청소년집회 등 모임을 잇따라 열고 있는 와중에 코로나 확산은 자칫 교회 사역에 치명타를 안겨줄 수 있다는 점이다.


우리는 지난 3년 가까이 대면 사역을 진행하지 못하고 행사를 연기하거나 온라인으로 대체하는 등 여러 우여곡절을 겪었다. 이로 인해 교회는 성장 동력이 사실상 멈췄으며 기존의 성도들조차 교회에 대한 소속감을 느슨하게 만들었고 온라인으로 편하게 드리는 예배를 선호하는 풍토를 제공했다. 실제로 목회데이터연구소의 설문조사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 이후 교회의 대면 사역으로 참여하는 성도들의 비율이 교회가 예상하는 수치보다 훨씬 저조하게 나타난 결과를 보면서 현 교회 대면 사역의 전면적인 전환이 필요하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교회의 대면 예배 회복이 전면 회복하고 있는 지금 코로나19의 재 확산세는 또다시 교회의 대면 예배 사역을 제약받고 통제당할 수 있다는 빌미를 제공할 수 있는 상황이다. 사실상 교회는 코로나 확산 방지에 뚜렷한 해결방안을 마련하기 어렵다. 사회적 거리두기의 지침에 따라 대면 예배 참석인원을 한정짓거나 기타 모임 등을 온라인으로 전환하고 교회 방문자는 철저한 방역 지침을 준수하는 방법이 그나마 해결책이다. 결국 정부의 방역 지침에 대한 결정과 대안에 협조할 수밖에 없는 것이 우리의 현실이다.


그럼에도 교회는 선제적 방역 체계를 확립하고 코로나19 확산에 교회의 사역이 주된 요인이 되지 않도록 철저하게 관리하고 감독해야 한다. 다양한 교회 대면 사역들을 진행하며 과거 방역지침에 따라 교회가 스스로 지키고 준수할 수 있는 방역체계를 확보해야 한다. 방역 소독은 물론이거니와 항시 마스크 착용, 대면 접촉이 이뤄지는 식당이나 모임에서는 최대한 자제해서 교회 내 코로나 확산을 막아야 할 것이다. 확진 의심자에 대해서도 교회가 양해를 구해야 하며 확진자 발생시 교회가 자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도록 출입기록을 확보하고 확진자와 접촉자를 구별해 낼 수 있어야 할 것이다. 과거 교회 내에서 발생한 감염사태로 교회에 대한 인식이 최악이었던 여론 상황을 우리는 충분히 고려해야 한다. 이를 위해 교회 공동체 모든 구성원들이 자발적으로 손씻기와 손소독, 마스크 착용 등을 지켜야 할 때이다. 코로나19 팬데믹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우리의 관심과 노력이 멀어지는 순간, 코로나 바이러스는 교회의 큰 위기를 불러올 수 있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 무엇보다도 코로나19가 종식될 수 있도록 교회는 쉬지 말고 기도하며 방역지침에도 협조해야 할 때이다.


이유야 어쨌든. 활발한 대면 예배 사역으로 교회가 새롭게 활기를 되찾고 있는 이 시기에 코로나 재확산의 복병이 교회를 다시 침노하지 않도록 철저한 대비가 이뤄지기를 바란다.



배너

총회

더보기
평창총회, 대사회적 교회 책임 관련 결의문 채택
113차 총회는 대사회적으로 이슈가 되고 있는 현안에 대해 교단 차원의 결의문을 채택했다. 지난 9월 20일 속회된 회무에서 ‘포괄적 차별금지, 양성평등으로 포장된 동성애 및 동성혼 합법화 반대를 위한 결의문’ ‘저출산 극복 및 낙태/자살 방지를 위한 생명운동 진흥을 위한 결의문’ ‘기후위기 극복과 창조세계 회복을 위한 결의문’ ‘종교의 자유와 자율성을 훼손하는 사립학교법 재개정 촉구를 위한 결의문’을 채택했다. 김인환 총회장은 “교회가 세상을 향해 빛과 소금의 역할을 감당하는 의지를 담아 이와 같이 결의문을 채택하고 대사회적인 목소리에 힘을 실어야 할 때”라며 “각 교회들도 결의문을 바탕으로 교회와 성도들이 함께 지켜나갈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과 기도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이외 ‘근속 15년 복권의 건’(경기지방회)와 ‘하늘영광교회 김동원 목사 제명의 건’(윤리위원회 인천중앙지방), ‘감사위원회 폐지의 건’(임원회), ‘교단 내외 단체들과 MOU 체결의 건’(임원회), ‘교단 장애일주일 지정의 건’(임원회), ‘지방회 탈퇴 조건 20개 미만 한시적 유예의 건’(임원회), ‘총회 규약에 명시된 규정이 없는 상황에서 반복되는 사고를 예방하고 회원교회 간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