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삿쵸동맹은 불가능할까?

메이지유신이 있기 전인 막부말기는 그야말로 혼란의 시기였다. 쿠로후네(흑선)의 등장을 시작으로 막부는 강력한 서양의 무기에 개방을 안할 수는 없는 노릇이었고 이러한 사정을 아는지 모르는지 일왕은 당장 서양오랑캐를 내쫒으라고 성화였다. 이러한 상황 가운데 일본은 존왕양이(일왕에게 권력을 돌려주고 서양을 물리치자는 그룹) 사상이 대두되는 등 그야말로 불안한 정세를 이어갔다. 그러한 가운데 반막부 급진 개혁파가 주도하고 있던 쵸슈번(현 야마구치현에 위치한 번)은 교토를 장악해 자신들의 정치적 주장을 드높이려 했고, 이에 친막부 온건개혁파가 주를 이뤘던 사츠마번(현 가고시마에 위치한 번)은 막부 편을 들며 이를 막아냈다. 이 전쟁에서 쵸슈번은 대패하고 물러났으며 이후 쵸슈번과 사츠마번은 서로를 원수로 여기게 됐다. 비유가 적절할 지 모르겠지만 우리나라로 치자면 한국전쟁을 겪은 세대가 공산당을 철천지 원수로 생각하는 것과 마찬가지일 것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사카모토 료마라는 인물이 등장한다. 그는 나카오카 신타로라는 인물과 함께 양측을 화해시켜 삿쵸동맹을 이뤄냈고 이는 그동안 막부가 가지고 있었던 권력을 일왕에게 넘기는 대정봉환에 이어 일본의 근대화를 이끈 메이지유신까지 이르게 된다. 일본은 당시 위기를 기회로 만들었고 그 기회는 물과 기름처럼 섞이기 어려운 두 그룹의 화합에서 탄생했다. 


이렇게 길게 일본의 역사를 설명한 이유는 우리 교단이 처한 위기 또한 화합이라는 무기를 통해 기회로 바꿀 수 있지는 않을까 하는 생각에서 나온 것이다. 지금 많은 사람들이 한국침신대를 향해 위기라고 소리치고 있다. 학교의 경우, 교단의 존속(存續)이라는 관점에서 굉장히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기 때문에 그 어떤 기관보다도 많은 사람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모두 한마음 한뜻으로 나아가 이 위기를 극복해도 모자란 상황임에도 자리싸움에 여념이 없는 것을 보면 그저 안타까울 따름이다. 죄송한 말이지만 정의가 어떻고 뇌물이 어떻고 설왕설래가 오고가지만 내가 보기엔 그저 자리싸움하느라 서로 손가락질하는 것으로밖에 보이지 않는다.
그냥 양측 다 정말 학교를 살리기 위한 대승적인 용기와 헌신이 나타나면 좋겠다. 


과연 우리 교단에 사카모토 료마와 같은 인물이 나타날 수 있을까? 서로의 정치적 입장 때문이 아닌 진심으로 학교를 위해 고군분투하려는 마음이 앞서는 날이 올까? 그래서 대전환의 시기를 맞이할 수 있을까? 부디 그러한 역사적인 일이 현실에 나타나기를 기도한다. 이제 더 이상 총장대행이라는 이름으로 졸업장이 찍히는 일은 없었으면 한다.


그리고 이 싸움에 신문사를 이용하려는 움직임, 뜻대로 안되니 어떻게든 해보려하는 분들에게 싸움은 당사자들끼리 하셨으면 좋겠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 여러분들 덕분에 터지는 새우등이 여럿이라는 점 부디 기억해주셨으면 한다.


범영수 부장


배너

배너
배너

총회

더보기
함께하는교회 112차 총회사업 5천만원 후원
112차 김인환 총회장(사진 왼쪽 세 번째)이 담임으로 섬기고 있는 함께하는교회가 112차 총회가 전개하는 사업의 성공적인 진행을 위해 5000만원을 후원했다. 함께하는교회 김시규, 이강규, 이만우 장로는 지난 1월 12일 직접 총회를 방문해 김인환 총회장과 환담을 나눈 뒤, 후원금을 전달했다. 김인환 총회장은 “그동안 교회 건축과 여러 후원으로 적잖은 부담이 있었고 2년 넘게 총회 의장단으로 섬기면서 항상 함께하는교회에 미안한 마음을 가지고 있었기에 이번 후원의 의미가 크게 다가온다. 함께하면 진정으로 강한 힘을 낼 수 있는 본을 보여주심에 진심으로 감사를 드린다”며 “성도들이 매일 우리교단을 위해 기도하며 총회 발전을 위해 중보하고 있음을 알기에 112차 총회 사역에 귀중한 마중물로 사용하겠다”고 밝혔다. 함께하는교회를 대표해 이만우 장로는 “담임목사님이 총회를 대표하고 계심을 진심으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며 1년 동안 귀한 섬김과 나눔의 사역이 성공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정성을 모았다”며 “앞으로 총회가 침례교회의 부흥과 성장에 귀한 역할을 감당할 수 있도록 교회 공동체가 관심을 가지고 기도하겠다”고 전했다. 112차 총회는 오는 4월 제주도에서 진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