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침례교 CP 협동운동 모임

 

우리교단 총회(총회장 김인환 목사)는 지난 12월 23일 꿈꾸는교회(박창환 목사)에서 침례교 CP 협동운동을 위한 모임을 가졌다.


이날 모임에는 김인환 총회장(함께하는)과 강명철 2부총회장(산양)을 비롯한 총회 임원들과 유관재 전 총회장, 논산한빛교회 강신정 목사, 평화교회 김명식 목사, 오산교회 김종훈 목사, 새중앙교회 안동찬 목사, 지구촌교회 최성은 목사, 강남중앙침례교회 최병락 목사, 영통영락교회 고요셉 목사 등 22명의 목회자가 참석했다.


1부 예배는 총회 사회부장 장남홍 목사(석천중앙)의 사회로 강신정 목사(논산한빛)가 기도하고 배국순 원로목사(송탄중앙)가 잠언 19장 17절을 본문으로 말씀을 전했다. 배국순 목사는 설교를 통해, ““예수님은 우리에게 이웃 사랑의 중요성을 말씀하시며 가난하고 힘든 이들을 돕는 것이 교회와 성도의 몫임을 목회 사역임을 강조하셨다”면서 “우리 모두 사랑의 빚진 자로 함께 도우며 협력해 나갈 때, 침례교회 전체가 헌신과 사랑으로 하나가 되고 그 길에 CP 협동운동이 새로운 대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참석자들은 △교단이 하나되어 선한 힘을 더 발휘하고 △앞선 총회에서 했던 좋은 일들을 계승하고 발전시키기 위해 총회장과 임원들의 계획이 잘 진행되도록 △2023년은 이전보다 더 많은 교회들이 CP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합심으로 기도하고 박창환 목사(꿈꾸는)의 축도로 예배를 마쳤다. 


이어 우리교단 강명철 제2부총회장의 기도로 오찬 순서를 가졌으며, 오찬 후에는 총회 전도부장 백승기 목사(백향목)의 인도로 김인환 총회장이 환영사를 전했다. 


김인환 총회장은 “교단의 협동사역은 3500교회가 받은 은혜를 기억하며 동역교회와 기관, 선교지를 적극적으로 돕는 일이 돼야 할 것”이라며 “올 부활절까지 작은 헌신이라도 나누며 기쁨과 감사함으로 교단 협동사역이 정착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유관재 목사와 최병락 목사, 송호철 목사(늘사랑) 등이 CP 협동운동의 전신인 미국 라티문 헌금의 의미와 사례 등을 나누고, 참석한 교회들과 함께 침례교회 안에서 어떻게 적용하고 실천할지를 의논했다.


총회 총무 김일엽 목사는 “올해도 많은 교회들이 CP 협동운동에 동참하기를 소망한다”고 광고한 뒤, 박창환 목사가 마무리 기도하며 모임을 마무리했다.                 

이송우 국장


배너

배너
배너

총회

더보기
함께하는교회 112차 총회사업 5천만원 후원
112차 김인환 총회장(사진 왼쪽 세 번째)이 담임으로 섬기고 있는 함께하는교회가 112차 총회가 전개하는 사업의 성공적인 진행을 위해 5000만원을 후원했다. 함께하는교회 김시규, 이강규, 이만우 장로는 지난 1월 12일 직접 총회를 방문해 김인환 총회장과 환담을 나눈 뒤, 후원금을 전달했다. 김인환 총회장은 “그동안 교회 건축과 여러 후원으로 적잖은 부담이 있었고 2년 넘게 총회 의장단으로 섬기면서 항상 함께하는교회에 미안한 마음을 가지고 있었기에 이번 후원의 의미가 크게 다가온다. 함께하면 진정으로 강한 힘을 낼 수 있는 본을 보여주심에 진심으로 감사를 드린다”며 “성도들이 매일 우리교단을 위해 기도하며 총회 발전을 위해 중보하고 있음을 알기에 112차 총회 사역에 귀중한 마중물로 사용하겠다”고 밝혔다. 함께하는교회를 대표해 이만우 장로는 “담임목사님이 총회를 대표하고 계심을 진심으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며 1년 동안 귀한 섬김과 나눔의 사역이 성공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정성을 모았다”며 “앞으로 총회가 침례교회의 부흥과 성장에 귀한 역할을 감당할 수 있도록 교회 공동체가 관심을 가지고 기도하겠다”고 전했다. 112차 총회는 오는 4월 제주도에서 진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