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빌리 그래함 전도대회 50주년 기념대회

 

1973년도 대한민국에 일어난 뜨거운 성령의 불을 되새기는 빌리 그래함 전도대회 50주년 기념대회가 오는 6월 3일 토요일, 상암동에 위치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릴 예정이다. 


극동방송(이사장 김장환 목사)은 지난 1월 10일 극동아트홀에서 빌리 그래함 전도대회 50주년 발대식을 가졌다. 


이번 발대식은 6개월 앞으로 다가온 대회의 시작을 알리고, 대회를 준비하는 한국교회와 목회자, 성도들이 함께 모여 기도로 준비하기 위해 마련됐다.


‘빌리 그래함 전도대회 50주년 기념대회 발대식’은 1부 예배, 2부로 나눠 진행했다. 1부 예배는 한국교회총연합 대표 이영훈 목사(여의도순복음)가 대표기도로 문을 열었다. 이어 오정현 목사(사랑의)가 스가랴 10장 6~8절 말씀을 본문으로 “회복을 넘어 부흥으로”란 제목의 설교를 전했다. 


설교가 끝난 뒤 특별기도회 시간에서 나라와 민족을 위해 최남수 목사(광명)가, 한국교회의 부흥을 위해서 극동방송 운영위원장 이일철 장로가, 남북통일과 북한동포를 위해서 최병락 목사(강남중앙침례)가 그리고 빌리 그래함 전도대회 50주년 기념대회를 위해 신용백 목사(시냇가푸른나무)가 각각 기도를 인도했다. 1부 순서의 끝으로 김삼환 목사의 축도로 예배가 마무리됐다.


2부 발대식은 간증, 준비위원회 소개 및 대회보고, 기드온 300교회 발족, 격려사 그리고 축사 순으로 진행했다.
먼저 간증시간은 예장통합 총회장 이순창 목사가 나서 자신이 경험했던 1973년도 빌리 그래함 전도집회의 감격을 이야기하며 이번 50주년 기념대회를 통해 한국교회가 반드시 회복되고 이 땅에 부흥의 불길이 다시 타오르기를 소망한다고 말했다. 


이어 준비위원회 소개와 대회보고가 있은 후 ‘기드온 300교회 발족식’을 가졌다. 이어 예장백석 총회장 장종현 목사, 호반그룹 회장 김선규 장로가 격려사를 전했다. 


2부의 마무리는 예장 합동 총회장 권순웅 목사의 축사로 끝났다.


한편 빌리 그래함 전도대회 50주년 기념대회의 준비위원회의 상임고문은 극동방송 이사장 김장환 목사이며 여러 원로목사들이 고문을 맡고 있다. 

범영수 부장



배너
배너

총회

더보기
함께하는교회 112차 총회사업 5천만원 후원
112차 김인환 총회장(사진 왼쪽 세 번째)이 담임으로 섬기고 있는 함께하는교회가 112차 총회가 전개하는 사업의 성공적인 진행을 위해 5000만원을 후원했다. 함께하는교회 김시규, 이강규, 이만우 장로는 지난 1월 12일 직접 총회를 방문해 김인환 총회장과 환담을 나눈 뒤, 후원금을 전달했다. 김인환 총회장은 “그동안 교회 건축과 여러 후원으로 적잖은 부담이 있었고 2년 넘게 총회 의장단으로 섬기면서 항상 함께하는교회에 미안한 마음을 가지고 있었기에 이번 후원의 의미가 크게 다가온다. 함께하면 진정으로 강한 힘을 낼 수 있는 본을 보여주심에 진심으로 감사를 드린다”며 “성도들이 매일 우리교단을 위해 기도하며 총회 발전을 위해 중보하고 있음을 알기에 112차 총회 사역에 귀중한 마중물로 사용하겠다”고 밝혔다. 함께하는교회를 대표해 이만우 장로는 “담임목사님이 총회를 대표하고 계심을 진심으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며 1년 동안 귀한 섬김과 나눔의 사역이 성공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정성을 모았다”며 “앞으로 총회가 침례교회의 부흥과 성장에 귀한 역할을 감당할 수 있도록 교회 공동체가 관심을 가지고 기도하겠다”고 전했다. 112차 총회는 오는 4월 제주도에서 진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