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한국침신대 신대원 7기(87년) 입학 36주년 기념 감사예배

 

한국침례신학대학교(총장 피영민)는 지난 11월 14일 교단기념대강당에서 신학대학원 7기(87년) 입학 36주년 기념 감사예배를 드렸다. 


신대원 7기 동기회 임원들(회장 박영년 목사, 총무 우태욱 목사)은 예배 전 총장실을 방문해 피영민 총장에게 후배들을 위해 장학금 2000만 원을 기탁하며 모교에 대한 사랑의 마음을 전했다.


피영민 총장은 “신대원 7기 동기회의 학교 방문을 진심으로 환영하며, 모교와 후배들을 사랑하는 7기 동기회의 귀중한 정성을 소중히 사용하겠다. 침신대가 훌륭한 인재를 양성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신학대학원 7기(87년) 입학 36주년 기념 감사 예배는 안희열 기획처장(신대원 7기 동기회)의 사회로 박경근 목사(목양)의 대표기도 후 신대원 7기 동문들의 특별찬양이 이어졌다. 이후 박영년 목사(새소망성서)가 고린도전서 9장 24~27절을 본문으로 “버림받을 수 없다는 각오로 뜁시다”란 제목의 설교를 전한 뒤 신광식 목사의 축도로 예배를 마쳤다.


감사예배 후 전체 재학생과 교직원에게 중식을 제공하고, 캠퍼스 일대를 둘러보면서 학창 시절의 추억을 회상하고 교제하는 시간을 가졌다.

범영수 부장



총회

더보기
장경동·이욥 목사 114차 의장단 선거 총회장 예비후보 등록
우리교단 114차 총회 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차성회 목사, 선관위)는 지난 7월 9일 여의도총회빌딩 13층 회의실에서 114차 총회 의장단 선거 예비등록을 진행했다. 이날 예비등록은 장경동 목사(중문)와 이욥 목사(대전은포)가 총회장 예비후보에, 총회장 직무대행·1부총회장 직무대행 총무 김일엽 목사가 총무 예비후보에 입후보했다. 후보자들은 예비등록 서류를 선관위에 제출한 후 선관위로부터 선거 관련 교육을 받았다. 선관위는 김일엽 총무의 경우 총무 선거를 위해 현직을 사퇴할 경우 발생할 행정 공백에 문제는 ‘선출직은 예외로 한다’는 16조 규정에 따라 사퇴할 필요가 없다고 안내했다. 총회 현장에서 제공되는 간식의 경우 원칙은 커피 한 잔도 금지로 결정했으나 향후 조금 더 바람직한 방향을 모색하기로 했다. 투표 방식은 전자 투표의 경우 어려워하는 사람들도 있고 신뢰성에 대한 우려가 많아 수기로 진행한다. 선관위원장 차성회 목사(샘밭)는 “깨끗하고 공정한 선거를 치룰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 부디 이번 선거를 통해 교단이 다시 새롭게 세워지는 부흥의 기틀을 마련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향후 선거 일정은 7월 27일 입후보 등록공고가 실행되며 정기총회